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건희 후…에버랜드 정점 ‘이씨 지배력’ 불안

천문학적 승계자금, 지주전환 난관예상…권력다툼에 핵분열 배제못해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아직 병상에 있는 가운데 삼성그룹의 지배구조 정점에 있는 삼성에버랜드가 연내 상장을 전격 발표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3일 삼성에버랜드는 이사회를 통해 내년 1분기 상장을 추진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삼성그룹은 현재 지주회사 체제가 아니지만 에버랜드는 삼성그룹 내에서 실질적인 지주회사 역할을 하는 핵심 계열사다. 재계와 증권가에서는 삼성그룹이 이건희 회장 세 자녀의 경영승계와 지배구조 개편을 위해 에버랜드가 지주회사로 전환될 가능성이 크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에버랜드가 연내 상장을 발표하면서 그런 가능성은 더욱 농후해졌다. 현재 이건희 회장이 정상적인 판단을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에버랜드 상장 건은 후계구도에 박차를 가하려는 의도로 분석되기도 한다. 우선 에버랜드가 상장되면 이재용 부회장 등 이건희 회장의 세 자녀는 약 2조원이 넘는 가치를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는 게 증권가의 예상이다. 

현재 이건희 회장의 주식 재산은 약 12조원이며 자녀들의 상속세는 약 6조원으로 추산된다. 한 증권 전문가는 “에버랜드 상장으로 자녀들이 상장차익을 얻으면 상속세 부담을 어느 정도 덜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재계와 증권가의 관심은 이제 삼성그룹이 언제쯤 지주회사로 전환하느냐 하는 점이다. 삼성이 지주사로 전환해야할 의무는 없지만 총수 일가들의 핵심 계열사 지배력을 높이려면 지주사 전환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전문가들의 의견을 종합해 보면 삼성의 지주사 전환 시나리오는 에버랜드에서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에버랜드를 그룹 최상위 지주사로 세우고 그 아래 두 개의 중간 지주사를 두는 방안이 유력하게 대두되고 있다. 삼성전자를 중심으로 한 제조업 분야의 중간 지주사와 삼성생명을 중심으로 한 금융업 분야의 중간 지주사가 설립되는 시나리오다. 일각에서는 지주사 전환은 과정일 뿐 향후 지주사 분할을 통해 삼성그룹이 3개 그룹으로 나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스카이데일리가 에버랜드가 연내 상장을 발표한 가운데 삼성의 지주사 전환 시나리오를 짚어봤다. 


 ▲ 3일 삼성에버랜드가 이사회를 열고 상장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건희 회장이 아직 병상에 누워 있는 상황에서 상장 발표가 나오자 재계와 증권가에서는 삼성에버랜드가 지주사로 전환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속속 제기됐다. 삼성이 에버랜드를 중심으로 지주제체로 전환할 경우 이건희 회장 세 자녀의 계열사에 대한 지배력은 공고해 지게 된다. 사진은 삼성그룹 서초 사옥. ⓒ스카이데일리

삼성그룹에서 실질적인 지주회사 역할을 하는 삼성에버랜드가 상장된다.
 
삼성에버랜드는 3일 오전 7시 이사회를 열고 내년 1분기 상장을 추진하기로 결의했다고 이날 밝혔다.
 
윤주화 삼성에버랜드 사장은 “지난해 재편한 사업 부문들의 사업경쟁력을 확보하고 투자 재원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며 “에버랜드는 세계적 패션·서비스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건희 회장이 병상에 있는 만큼 이번 상장이 이재용·이부진·이서현 3남매의 후계 승계와 관련 있다는 것이 재계의 중론이다.
 
이건희 회장 이후 삼성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이 어떻게 이뤄질지는 재계는 물론 일반 국민들 사이에서도 큰 관심사로 회자되고 있다.
 
예전부터 삼성그룹 지배구조 개편에 대한 여러 시나리오가 나온 상황이다. 재계와 증권가에서는 삼성에버랜드를 지주회사로 세우고 3남매가 그 지분을 나눠 갖는 ‘한지붕 세가족’의 형태가 자주 거론돼 왔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3남매가 결국 각자의 길을 걸으며 삼성그룹이 3개 그룹으로 나눠질 것이라는 의견이 강하게 제시되고 있다.
 
에버랜드 상장 시세차익으로 이건회 회장 상속세 마련할 듯
 
삼성그룹은 에버랜드를 시작으로 삼성생명→삼성전자→다른 계열사를 거쳐 다시 에버랜드로 이어지는 순환출자 형태로 띄고 있다. 삼성전자가 제조업 부문을, 삼성생명이 금융부문 계열사를 거느리는 형태다.
 
에버랜드는 이재용 부회장이 25.1%(62만7390주), 이부진 사장과 이서현 사장이 각각 8.4%(20만9129주)씩 보유하고 있다. 이건희 회장 보유 지분 3.7%(9만3068주) 등을 합하면 이 회장 일가 지분은 46%에 이른다.
 
 ▲ 자료: 금감원 전자공시시스템, KDB대우증권 리서치센터. 2014년 3월 31일 기준. 지분가치는 6월 2일 기준.ⓒ스카이데일리

에버랜드 상장을 통해 이건희 회장의 아들딸들은 상장차익과 함께 지배구조 개편을 동시에 이룰 전망이다.
 
이건희 회장의 주식 재산은 약 12조원에 이르고 3남매가 이를 상속받으려면 약 6조원의 세금을 부담해야 한다는 게 증권가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따라서 이번 상장을 통해 상속세에 대한 재원을 어느정도 마련을 할 수 있다는 것이 재계의 시각이기도 하다.
 
얼마 전 발표된 삼성SDS 상장 역시 상속세 재원 마련을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었다.
 
 ▲ 자료: 금감원 전자공시시스템, KDB대우증권 리서치센터. 2014년 3월 31일 기준. ⓒ스카이데일리 <도표=최은숙>

삼성에버랜드가 상장하면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일가족의 에버랜드 보유 지분 가치는 약 2조 원이 넘을 전망이다. 이재용 부회장은 약 270배 가량의 투자 수익률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카드, 삼성SDI, 제일모직 등 삼성 계열사들이 제출한 1분기 연결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에버랜드 주식의 장부가격은 주당 208만9623원으로 평가했다. 에버랜드의 시가총액은 약 5조2000억원이다.
 
이를 기준으로 계산하면 이재용 부회장은 약 1조3000억원, 이부진·이서현 사장은 약 4000억원의 시세 차익을 얻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1996년 삼성에버랜드의 전환사채를 주당 7700원에 사들였다.
 
그룹 내 인수합병·지분구조 개편…지주사 설립 정지작업일수도
 
재계는 삼성그룹 지배구조 개편의 핵심으로 지주회사 전환을 꼽는다.
 
삼성이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해야할 의무는 없지만 그룹 내 핵심계열사의 지배력을 높이고 지주회사 분할을 통해 계열분리가 쉽기 때문에 삼성은 지주회사를 설립할 가능성이 높다.
 
또 향후 다음세대의 경영승계를 위해서도 지주회사 전환은 필요한 것으로 전문가들은 전망하고 있다.
 
삼성 역시 지주회사 전환을 위한 정지작업으로 보이는 행보를 보여 왔다. 지난해부터 지난 5월까지 삼성은 그룹 내의 사업부를 조정하고 지분을 이동시켰다.
 
 ▲ 자료: KDB대우증권 리서치센터 ⓒ스카이데일리

지난해 9월 에버랜드는 제일모직의 패션사업을 양수했고 같은 달 삼성SDS와 삼성SNS는 합병했다. 지난해 12월에는 삼성생명이 삼성카드 지분 6.38%를 매입하기도 했다.
 
지난 3월에는 삼성SDI가 제일모직을 흡수합병했고 4월에는 삼성종합화학이 삼성석유화학을 흡수합병했다.
 
지난달에는 삼성선물 지분 51%를 보유한 삼성증권이 삼성선물 100% 지분 확보를 결정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KDB대우증권 관계자는 “삼성그룹의 지주회사 전환이 빨라질 수 있다”며 “삼성은 일단 지주회사를 설립한 후 순환출자 해소, 금산분리 달성, 자회사 지분 확보 등 지주회사 요건을 충족해 나갈 전략을 구사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에버랜드 지주사, 중간지주사 도입…향후 3개 그룹으로 나뉠 수도
 
삼성그룹에서 지주회사가 될 가능성이 가장 큰 계열사는 바로 삼성에버랜드다. 이미 증권 전문가들 사이에서 에버랜드가 그룹의 지주사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전문가들의 예상을 종합해 보면 에버랜드가 지주회사가 되고 그 아래로 전자 및 금융을 지배할 중간 지주회사 두 개를 각각 두는 방안이 대두되고 있다.
 
 ▲ 자료: KDB대우증권 리서치센터 예상 ⓒ스카이데일리

삼성그룹의 핵심인 삼성전자를 지배할 삼성전자 중간지주회사를 세우고 이를 통해 삼성전자 사업회사 및 그룹의 전자계열사를 지배하는 것이다. 아울러 중간금융지주회사를 설립해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증권 등 금융계열사를 지배한다는 그림이다.
 
이 과정에서 삼성에버랜드와 삼성물산을 합병해 거대해진 에버랜드를 지주회사를 세울 수도 있다.
 
삼성의 지주회사 전환에서 중요한 점 가운데 하나는 매출 200조원이 넘는 삼성전자에 대한총수 일가의 지배력을 확보하는 것이다. 하지만 지분 1%를 확보하는 데도 2조원 가량의 금액이 필요해 자금부담이 크다.
 

 ▲ 자료:  KDB대우증권 리서치센터 예상, 금감원 전자공시시스템. 지분율은 2014년 3월 31일 기준. 지분가치는 6월 2일 기준. ⓒ스카이데일리

현재 총수 일가의 삼성전자 보유지분은 4.69%, 계열사 지분은 12.96%로 그룹의 삼성전자 지분은 총 17.65%이다. 지배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주식 매입이 더 필요한 상황이다.
 
삼성전자에 대한 그룹의 지분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삼성전자의 지주회사 체제 전환이 검토되고 있는 것이다. 인적분할과 현물출자를 거치면 삼성전자에 대한 그룹 내 지분율은 지금보다 커질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먼저 삼선전자의 인적분할을 통해 전자계열사 지분을 보유한 삼성전자 지주회사와 기존의 사업부문을 보유한 삼성전자 사업회사로 나눈다. 이 과정에서 삼성전자 지주회사는 확보한 자사주를 활용해 삼성전자 사업회사를 지배할 수 있게 된다.
 
삼성전자 자사주 11.1% 및 삼성생명을 제외한 그룹 내 삼성전자 보유지분 전량인 10.1%를 활용하면 삼성전자 사업회사의 지분 20%를 확보할 수 있다.
 
지주회사 체제 전환에서 삼성전자 지주회사에 대한 지분을 많이 확보하는 그룹 내 계열사는 삼성물산일 가능성이 크다. 공정거래법상 금융·보험사는 의결권이 제한됨에 따라 삼성생명은 배제될 수 있기 때문이다.
 


 ▲ 자료: KDB대우증권 리서치센터 예상, 금감원 전자공시시스템. 2014년 3월 31일 기준. ⓒ스카이데일리

따라서 삼성입장에서는 삼성물산에 대한 지배력을 증가시키는 작업이 필요하게 된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이를 위해 삼성에버랜드와 삼성물산이 합병될 수 있다는 예측이 제기되고 있다.
 
두 회사가 합병하면 비용은 줄이면서 삼성물산이 보유한 삼성전자 지분 4.06%에 대한 직접적인 지배가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현재 삼성그룹은 그룹 내에 생명, 화재 등 13개의 금융사를 보유하고 있다. 현행 공정거래법상 일반지주회사는 금융자회사를 보유할 수 없어 삼성그룹은 금융사를 매각하지 않는 이상 지주회사 전환이 어려운 상황이다.
 
그래서 중간금융지주회사 도입을 통한 일반지주회사 내 금융자회사 보유를 정부가 허용하면 삼성그룹은 지주회사 전환이 가능해진다.
 
 ▲ 자료: KDB대우증권 리서치센터 예상 ⓒ스카이데일리

현재 삼성의 금융계열사는 삼성생명을 중심으로 모여 있다. 따라서 중간금융지주회사 도입은 삼성생명을 금융계열사 지분을 보유한 지주회사와 기존의 보험업을 영위하는 사업회사로 분할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KDB대우증권 관계자는 “이건희 회장은 현재의 삼성그룹을 세 자녀에게 분할해 승계할 가능성이 크다”며 “하지만 이건희의 자녀들은 누구도 자신들이 지배할 회사의 의미 있는 지분을 보유하지 못했기에 추가 지분 확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주회사 전환 이후 지배체제가 구축되면 향후 지주회사는 3개로 분할될 가능성이 있다”며 “그렇게 되면 삼성그룹은 3개의 그룹으로 계열분리가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출처 : http://www.skyedaily.com/news/news_view.html?ID=1907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6459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4478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15230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16012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26053   대한민국사랑
6602 김한길-안철수, 문창극 내정에 ‘절망-답답-걱정-허무’ 0 2118   title: 태극기OK
6601 새정치연합 “이완구 국회개혁특위 제안, 청와대는요?”ㅡ“靑 책임론 차단 위해 ‘청’자도 꺼내지 않으려 고심한 흔적 역력” 2 0 2471 2014.06.11(by OK) title: 태극기OK
6600 새정치연합의 사치스런 정략적 정치에 국민들의 분노 0 3371   철수랑
6599 7.30재보선 최대 관심지역 '동작을'…여야 거물들 몰리는 이유? 10 0 2729 2014.06.12(by OK) title: 태극기OK
6598 김영근 수석부대변인, 안철수 공동대표 여성 발명 기업인과의 만남 서면브리핑 0 3199   title: 태극기OK
6597 지킬 것을 지키지 않는 반 보수 새누리당 - 공짜를 바라는 반 민주진보 새정치연합 1 2 3957 2014.06.13(by 한그루) 철수랑
6596 6.10민주항쟁 역사정의 요구, 불법 불의한 박근혜에 대한 침묵을 끝내야 1 2883   철수랑
6595 새누리 '당권 경쟁'…새정치 '국회 기선잡기' 0 1555   title: 태극기OK
6594 판 커진 재보선, 여야 거물 속속 출사표 채비 0 2191   title: 태극기OK
6593 # 안철수와 함께 한국 사회를 업그레이드 시켜서 좋은 세상을 만들고 싶다면 ... .. 안철수가 7 4 6780 2015.01.31(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592 아고라 청원("지자체선거 파탄 보궐선거도 노리는 김한길,안철수는 물러나라.")을 막아 주십시오 5 0 4460 2014.06.11(by 땅콩샌드) (무소유한영혼)들풀
6591 이명박 측근 유인촌, 배우에서 장관 그리고 수백억대 빌딩주 0 5933   철수랑
6590 '시민운동 대부' 첫 시민시장 등장… 광주민심은 '정권교체론' 선택했다. 0 2073   title: 태극기OK
6589 [6·4 국민의 선택] 朴대통령·野대표 회담… 청와대도 "필요성 느낀다" 0 2051   title: 태극기OK
6588 안철수 측 오홍근, 손학규 겨냥해 "한쪽에서 힘 빼는 소리" 직격타 2 2 1835 2014.06.07(by OK) title: 태극기OK
6587 '미니총선 급' 7·30 재보선, 與野 총력 태세 0 2423   title: 태극기OK
» 삼성 이건희 승계, 천문학적 승계자금 지주전환 난관 및 권력다툼에 핵분열 배제못해 0 6511   철수랑
6585 준엄한 표심… 진짜 심판은 이제부터 0 1674   title: 태극기OK
6584 지방선거 불법부정 철저한 수사와 다시 역사정의 현장으로 향해야 1 3331   철수랑
6583 [6.4 지방선거] 윤장현 "안철수, 광주시민 위대하다더라" 1 2227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0 51 52 53 54 55 56 57 58 59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