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일요신문]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 측이 6.4 지방선거 과정에서 "호남은 누가 돼도 우리 식구"라고 발언한 손학규 상임고문을 뒤늦게 비난하고 나섰다.

안철수 대표 측으로 분류되는 오홍근 새정치연합 최고위원은 지난 5일 최고위원회 비공개 회의 당시 "선거 과정에서 외양간이 고장났다는 것이 확인됐다. 이런 상황을 그대로 두고 7월 재보선을 치를 수 없다"라며 "선거가 한창 이뤄지고 있는 판에 한쪽에선 힘빼는 소리를 했다. 당의 기강이 이래선 안 된다"라고 발언했다.

이어 오 최고위원은 "재보선과 총선에서 승리하기 위해선 이 부분에 대한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라며 "사무총장은 바로 절차에 착수해야 한다. 당이 당력을 집중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 같은 비판은 손학규 상임고문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손 고문은 지방선거를 5일 앞둔 지난 1일, 광주 지원 유세 계획을 묻는 한 기자의 질문에 "수도권만도 시간이 없어 호남은 갈 생각을 안 했다"면서 "광주·호남은 누가 돼도 우리 식구니까. 새누리당과 싸우는 데가 아니지 않느냐"라고 말했다.

이는 광주시장 선거에서 무소속 강운태 후보가 당선되어도 상관없다는 뜻으로 해석되면서 안철수 대표 측을 자극했다.  이와 함께 당 일각에서는 안철수 대표가 윤장현 광주시장 후보를 당선시키기 위해 수도권을 소홀히 했다는 비판이 제기되기도 했다.

오 최고위원 발언은 당 일각에서 제기되는'안철수 책임론'을 정면으로 맞서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또 손학규 고문이 7월 재보선에 직접 나설 것으로 알려지는 만큼 공천을 앞두고 사전 견제에 나섰다는 분석도 나온다.

김임수 기자 imsu@ilyo.co.kr
  • ?
    즐거운일 2014.06.07 16:45
    충분히 예상했던 상황이지만 드러나고보니 참, 기분이 더럽네요. 저들에겐 한번의 양보가 두번, 세번의 요구로 이어질뿐...결코, 국민들은 안중에도없는 안하무인, 그이상도 그이하도 아닌 정치꾼일뿐 이라는것을 새삼 느껴봅니다. 벌써부터 7.30재보선이 걱정이되네요. 아예 이번기회에 참신하고 새정치깃발에 어울리는 인사들을 공천하여 당내의 썪은 기득권 세력들과 확실히 선을긋고 나가야한다 생각합니다. 당 대표때 이걸못한다면 어느 천년에 개혁공천을 하겠습니까!! 이로인한 어느정도의 잡음은 국민들께서 오히려 격려의박수를 보내주시리라 믿습니다. 이번공천이 계파간의 나눠먹기식으로 이뤄진다면 어느정도의 타협은 이뤄지겠지만, 결국,국민들은 안대표님에게 등을 돌리고 다른 대안을 찾으려고 할것입니다. 지금에 와서는 합당의 명분도 사라진지 이미 오래이고 다음 총선전까지 남은 유일한 선거는 이번7.30재보선 밖에 없는데, 이번만큼은 새정치의 가치를 꼭 보여주시리라 믿고 싶습니다. 당내의 주위환경이 아직은 많이 거칠지만 뜻있는 여러의원들도 안대표님의 새정치를 옹호하고 있음을 느낄수 있음에 그나마 작은 희망을보고 있습니다. 오늘도 권력에 장악된 언론들과 일부방송들, 그리고 당내의 시기어린 견제세력들과 당밖의 집권여당과 사투를 벌이고 계시는 우리의 안의원님께 오늘만큼은 격려의 글보다 간절함을담아 몇자 적어봅니다.
  • ?
    title: 태극기OK 2014.06.07 16:51
    예 맞습니다. 매우 동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9654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8440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19739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19626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0694   대한민국사랑
6602 김한길-안철수, 문창극 내정에 ‘절망-답답-걱정-허무’ 0 2308   title: 태극기OK
6601 새정치연합 “이완구 국회개혁특위 제안, 청와대는요?”ㅡ“靑 책임론 차단 위해 ‘청’자도 꺼내지 않으려 고심한 흔적 역력” 2 0 2624 2014.06.11(by OK) title: 태극기OK
6600 새정치연합의 사치스런 정략적 정치에 국민들의 분노 0 3604   철수랑
6599 7.30재보선 최대 관심지역 '동작을'…여야 거물들 몰리는 이유? 10 0 2990 2014.06.12(by OK) title: 태극기OK
6598 김영근 수석부대변인, 안철수 공동대표 여성 발명 기업인과의 만남 서면브리핑 0 3513   title: 태극기OK
6597 지킬 것을 지키지 않는 반 보수 새누리당 - 공짜를 바라는 반 민주진보 새정치연합 1 2 4273 2014.06.13(by 한그루) 철수랑
6596 6.10민주항쟁 역사정의 요구, 불법 불의한 박근혜에 대한 침묵을 끝내야 1 3061   철수랑
6595 새누리 '당권 경쟁'…새정치 '국회 기선잡기' 0 1749   title: 태극기OK
6594 판 커진 재보선, 여야 거물 속속 출사표 채비 0 2342   title: 태극기OK
6593 # 안철수와 함께 한국 사회를 업그레이드 시켜서 좋은 세상을 만들고 싶다면 ... .. 안철수가 7 4 7064 2015.01.31(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592 아고라 청원("지자체선거 파탄 보궐선거도 노리는 김한길,안철수는 물러나라.")을 막아 주십시오 5 0 4658 2014.06.11(by 땅콩샌드) (무소유한영혼)들풀
6591 이명박 측근 유인촌, 배우에서 장관 그리고 수백억대 빌딩주 0 6747   철수랑
6590 '시민운동 대부' 첫 시민시장 등장… 광주민심은 '정권교체론' 선택했다. 0 2289   title: 태극기OK
6589 [6·4 국민의 선택] 朴대통령·野대표 회담… 청와대도 "필요성 느낀다" 0 2215   title: 태극기OK
» 안철수 측 오홍근, 손학규 겨냥해 "한쪽에서 힘 빼는 소리" 직격타 2 2 1986 2014.06.07(by OK) title: 태극기OK
6587 '미니총선 급' 7·30 재보선, 與野 총력 태세 0 2642   title: 태극기OK
6586 삼성 이건희 승계, 천문학적 승계자금 지주전환 난관 및 권력다툼에 핵분열 배제못해 0 6767   철수랑
6585 준엄한 표심… 진짜 심판은 이제부터 0 1835   title: 태극기OK
6584 지방선거 불법부정 철저한 수사와 다시 역사정의 현장으로 향해야 1 3483   철수랑
6583 [6.4 지방선거] 윤장현 "안철수, 광주시민 위대하다더라" 1 2439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0 51 52 53 54 55 56 57 58 59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