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與野) 어느 쪽도 '승리'를 주장할 수 ">   여야(與野) 어느 쪽도 '승리'를 주장할 수 ">

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野, 별다른 조건 내걸지 않아… 與野대표와 공동회담 가능성
시기는 여론따라 당겨질수도

<style> .par:after{display:block; clear:both; content:"";} </style>
 
여야(與野) 어느 쪽도 '승리'를 주장할 수 없는 6·4 지방선거 결과를 두고 정치권도 정쟁을 중단하고 협력해야 한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그 첫 단추로 박근혜 대통령과 야당 대표의 만남이 성사될지 관심이 쏠린다. 양측 모두 대화 필요성에 대해선 공감하는 상황이라 조만간 회담에 대한 논의가 진행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한길 새정치연합 공동대표는 지난 1일 기자회견을 갖고 "(세월호) 참사 이전과 완전히 다른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이 정부·여당의 진심이면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협력하겠다"며 "필요하다면 지방선거 이후 대통령과 만나 국가 혁신 방안에 대해 진지하고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정부·여당은 애초 야당의 제의를 '선거용'으로 간주하던 입장이었으나, 지방선거 결과가 회담 제안을 외면하기는 어려운 것으로 나오면서 분위기가 바뀌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인 검토는 시작하지 않았으나 (영수회담의) 필요성은 느끼고 있다"며 "김 대표가 제안하기 전에 청와대 내부에서도 야당 대표와의 만남이 필요하다는 건의가 있었다"고 말했다.

대통령과 야당 대표 간 회담은 여야 대치로 정국이 막혔을 때 해결책으로 등장하곤 했다. 박근혜 정부 들어서도 야당은 이번을 포함해 총 세 차례 회담을 제안했다. 민주당(새정치연합 전신)은 지난해 8월 '국가기관 대선 개입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주장하며 서울광장에 천막당사를 차린 뒤 박 대통령의 사과와 진상 규명 의지 표명 등을 요구하면서 회담을 제안했다. 여야는 회동 형식과 의제 등을 두고 '핑퐁게임'을 벌인 끝에 45일 만에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 황우여, 민주당 김한길 대표 3인이 회담을 가졌다. 그러나 양쪽 모두 만족스러운 결과를 내지 못했고, 김 대표는 회동 이후 다시 천막당사로 돌아갔었다. 지난 3월에는 새정치연합 안철수 대표가 기초선거 정당공천제 폐지 문제를 놓고 회담을 제안했으나 청와대는 거부 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김 대표의 이번 회담 제안은 과거처럼 민감한 정치 현안이 걸려 있지 않은 상황에서 나왔고, 야당도 별다른 조건을 걸지 않고 있다. 회담을 둘러싼 환경은 전보다는 나아진 셈이다.

회담이 성사된다면 형식은 작년처럼 대통령과 여야 대표가 함께 만나는 식으로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박 대통령도 당장 신임 총리 지명과 개각, 청와대 개편 등 인적 쇄신에 집중해야 하고 공무원·공공부문 개혁 등 국정 현안도 시동을 걸어야 하기 때문에 시기는 늦춰질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새누리당도 7월 14일 전당대회를 앞둔 비대위 체제라, 당내에선 "전대 이후 새 여당 대표가 참석하는 3자 회담이 모양새가 낫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다만 국민 여론에 따라 시기는 앞당겨질 수도 있다. 새정치연합도 오는 12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국정 운영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요지로 한 차례 더 회담 제안을 상기시키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ㅡ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ㅡ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9033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9972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9228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9222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9710   대한민국사랑
» [6·4 국민의 선택] 朴대통령·野대표 회담… 청와대도 "필요성 느낀다" 0 3079   title: 태극기OK
6588 안철수 측 오홍근, 손학규 겨냥해 "한쪽에서 힘 빼는 소리" 직격타 2 2 3060 2014.06.07(by OK) title: 태극기OK
6587 '미니총선 급' 7·30 재보선, 與野 총력 태세 0 3926   title: 태극기OK
6586 삼성 이건희 승계, 천문학적 승계자금 지주전환 난관 및 권력다툼에 핵분열 배제못해 0 8184   철수랑
6585 준엄한 표심… 진짜 심판은 이제부터 0 2842   title: 태극기OK
6584 지방선거 불법부정 철저한 수사와 다시 역사정의 현장으로 향해야 1 4769   철수랑
6583 [6.4 지방선거] 윤장현 "안철수, 광주시민 위대하다더라" 1 3613   title: 태극기OK
6582 세월호·박근혜·세대·텃밭…6.4 승부 가른 4대 변수 0 2965   title: 태극기OK
6581 광역단체장 與 8곳 野 9곳 승리…절묘한 분할 0 2979   title: 태극기OK
6580 교육감 진보 11곳·보수 3곳 우세, 2곳 경합-출구조사 0 3006   title: 태극기OK
6579 시도지사 선거, 여야 5곳씩 우세…7곳 경합 0 2546   title: 태극기OK
6578 새정치연합, KBS 모의출구조사 결과 공표 검찰에 고발 0 2804   title: 태극기OK
6577 與 승리, '朴 정부' 운영 탄력… 野 승리, 안철수 입지 견고 0 2885   title: 태극기OK
6576 "선거 하루 전에"…여야 'KBS 모의출구조사 유출사고' 논란 2 0 4840 2014.06.04(by OK) title: 태극기OK
6575 고장 난 대한민국 막다른 골목으로 내몰리는 국민, 반전의 역사 가능? - “거짓이여 너는 나라를 망친 원수로다” 0 4820   철수랑
6574 정책은 없고..'朴구하기' vs '세월호 심판론'ㅡ극단적 네거티브에 후보 자녀들 언행이 '변수'로 0 3043   title: 태극기OK
6573 여야도 혀내두른 막판판세…텃밭마저 '깜깜이' 선거 0 3175   title: 태극기OK
6572 여야 지방선거 승패 3대 시나리오 0 2423   title: 태극기OK
6571 박원순 측 "'아내-유병언 일가와 연관' 이혜훈 추가고발" 0 3883   title: 태극기OK
6570 교수-전문가, 경기도교육감 '이재정' 지지선언 0 9484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7 58 59 60 61 62 63 64 65 66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