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데일리 이도형 기자] 6·4 지방선거가 끝나자 여의도 정치권의 관심은 다음 달 30일 치러지는 재·보궐선거로 급속히 이동 중이다. 정치권은 최대 16곳의 국회의원을 뽑는 이번 재보선을 사실상 2년 뒤 20대 총선 이전에 치르는 마지막 전국단위 선거로 본다. 이 때문에 정치권 내 원외(院外) 거물급 인사들은 이번 선거를 등원의 적기로 보고 출사표를 던질 채비를 서두르고 있다. 곳곳에서 여야 거물급 간의 격전이 벌어질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특히 이번 지방선거에서 해당 재보선 지역구에서 드러난 민심은 여야 어느 한쪽에 절대적으로 유리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이번 재보선에서도 살얼음판 승부는 불가피한 상황이다.

◇ 6·4 민심, 재보선에 대입하니 여야 ‘박빙’

8일 현재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확정한 국회의원 재·보선 선거구는 총 12곳이다. 2심까지 의원직 상실형을 받고 대법원 판결을 기다리고 있는 4곳을 더하면 최대 16곳으로 늘어난다. ‘미니총선’이라는 평가가 무색하지 않을 정도의 수준이다.

막상 이번 지방선거에서 드러난 해당 지역구의 민심은 우열을 가리기 어려웠다. 이데일리가 재보선 선거가 확정된 12개 선거구의 광역의원 득표수를 집계한 결과,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연합은 각각 6곳에서 우위에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상실 전 의원들의 정당 소속이 새누리당 8곳, 새정치민주연합 4곳이었음을 감안하면 새정치연합 측에게 다소 유리한 결과일 수 있다.

하지만 지방선거에서 나타난 표심은 다소 복잡하다. 재보선 선거구 다수가 수도권이라는 점도 예측 불허의 승부를 예고한다. 경기 수원 병(팔달)의 경우 광역의원 표에서는 새누리당이 우위를 보였지만 기초단체장은 새정치민주연합 후보의 승리로 돌아갔다. 경기 김포시는 경기도지사 선거에선 새누리당 후보가 더 많은 표를 가져갔는데 기초단체장은 새정치민주연합 소속 후보의 승리로 돌아갔다.

여야 모두 ‘텃밭’의 경우에도 마냥 안심할 수만은 없다. 부산 해운대·기장 갑 선거구를 포괄하는 해운대구 선거결과를 보면, 서병수 새누리당 부산시장 후보와 오거돈 무소속 후보 간 표차는 단 619표였다.

◇달아오른 재보선…거물급 자천타천 거론

박빙인 재보선 초반 구도에 맞춰 선거 분위기도 초반부터 달아오르고 있다. 이미 선관위 예비후보 등록자만 16명이다. 거물급 인사들의 출격도 예고된다. 특히 서울 동작을에는 유력 정치인들이 본인의사와 상관없이 여럿 거론된다. 여당에서는 이정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을 필두로 김문수 경기지사와 김황식 전 국무총리, 이혜훈 전 최고위원 등이 꼽힌다.

이에 맞서는 야당도 정동영·천정배 상임고문, 이계안 최고위원, 박용진 홍보위원장, 금태섭 대변인 등의 이름이 나오고 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인 김현철 전 새누리당 여의도연구소 부소장도 새정치연합 소속으로 이 지역구에 출마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지역구 3곳에서 재보선이 치러져 사실상 새로 총선을 치르는 거나 마찬가지인 경기 수원시는 손학규 상임고문과 김상곤 전 경기교육감이 야당 후보군으로 이름을 올리고 있다. 평택을에서는 여당은 임태희 전 청와대 실장이 예비후보로 등록한 가운데 야당에서는 정장선 전 의원과 이 지역 출신 이계안 최고위원의 이름이 거론된다.

비수도권 지역에서도 정치 거물들의 출마가 예상되고 있다. 부산 해운대·기장 갑에서는 안경률·현기환 전 의원이 여당 후보군으로 꼽히고, 광주·호남 재보선에서는 김효석 최고위원과 이석형 전 함평군수가 야당 후보군으로 꼽히고 있다.

이도형 (dhl83@edaily.co.kr)


[종합 경제 뉴스 이데일리 모바일 웹][이데일리 TV][이데일리 ON][MP트래블러][마켓포인트]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2558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3377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3313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2891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3698   대한민국사랑
6609 국민을 바보로 만드는 박근혜와 유병언의 전쟁노름 그리고 구경꾼 새정치연합? 1 2 5118 2014.06.13(by 한그루) 철수랑
6608 박근혜가 최고로 잘한 일, 일본인 보다 더 일본인 문창극을 국무총리 지명 1 1 6274 2014.06.12(by 땅콩샌드) 철수랑
6607 김영근 수석부대변인, 안철수 공동대표 ‘은퇴시니어와 청년’공간 믹싱제너레이션 방문 서면브리핑 4 1 5356 2014.06.13(by OK) title: 태극기OK
6606 새누리 초선의원 6명 “문창극 사퇴하라” 성명 6 0 3639 2014.06.13(by OK) title: 태극기OK
6605 문창극 발언 논란…與 “지켜보자” 野 “반드시 낙마” 2 1 3948 2014.06.12(by OK) title: 태극기OK
6604 불신공화국 대한민국 - 정부도 이웃도 못믿어, 사회자본지수 OECD 꼴찌 수준 0 9134   철수랑
6603 책임총리·칼럼·학위논문…청문회 3대 쟁점 부상 3 0 3656 2014.06.12(by OK) title: 태극기OK
6602 김한길-안철수, 문창극 내정에 ‘절망-답답-걱정-허무’ 0 3124   title: 태극기OK
6601 새정치연합 “이완구 국회개혁특위 제안, 청와대는요?”ㅡ“靑 책임론 차단 위해 ‘청’자도 꺼내지 않으려 고심한 흔적 역력” 2 0 3474 2014.06.11(by OK) title: 태극기OK
6600 새정치연합의 사치스런 정략적 정치에 국민들의 분노 0 5008   철수랑
6599 7.30재보선 최대 관심지역 '동작을'…여야 거물들 몰리는 이유? 10 0 3847 2014.06.12(by OK) title: 태극기OK
6598 김영근 수석부대변인, 안철수 공동대표 여성 발명 기업인과의 만남 서면브리핑 0 4572   title: 태극기OK
6597 지킬 것을 지키지 않는 반 보수 새누리당 - 공짜를 바라는 반 민주진보 새정치연합 1 2 5458 2014.06.13(by 한그루) 철수랑
6596 6.10민주항쟁 역사정의 요구, 불법 불의한 박근혜에 대한 침묵을 끝내야 1 4028   철수랑
6595 새누리 '당권 경쟁'…새정치 '국회 기선잡기' 0 2570   title: 태극기OK
» 판 커진 재보선, 여야 거물 속속 출사표 채비 0 3241   title: 태극기OK
6593 # 안철수와 함께 한국 사회를 업그레이드 시켜서 좋은 세상을 만들고 싶다면 ... .. 안철수가 7 4 9797 2015.01.31(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592 아고라 청원("지자체선거 파탄 보궐선거도 노리는 김한길,안철수는 물러나라.")을 막아 주십시오 5 0 5722 2014.06.11(by 땅콩샌드) (무소유한영혼)들풀
6591 이명박 측근 유인촌, 배우에서 장관 그리고 수백억대 빌딩주 0 8769   철수랑
6590 '시민운동 대부' 첫 시민시장 등장… 광주민심은 '정권교체론' 선택했다. 0 3117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6 57 58 59 60 61 62 63 64 65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