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총리청문회 3대 쟁점 부상

문창극 "책임총리, 처음 들어보는 얘기"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는 11일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으로 출근해 청문회 준비에 착수했다. 여당은 문 후보자에 대해 “비판의식과 균형감을 갖춘 적임자”라고 치켜세웠지만, 야당은 “극단적 보수주의자로 국민을 분열시킨 인사”라고 혹평을 이어갔다. 험난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예고되는 대목이다.

◆文 “책임총리 처음 들어보는 얘기”···총리역할 논란

문 후보자는 출근길에 ‘책임총리를 어떻게 구현할 것’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책임총리 그런 것은 처음 들어보는 얘기”라고 답했다. 대통령에게 집중된 과도한 권한을 분산시킨다는 차원에서 책임총리제를 요구하는 정치권 기류와는 상반된 입장이어서 인사청문회에서 논란이 예상된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대선 기간 헌법에 보장된 총리의 권한과 책임을 실질적으로 보장하는 방안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사퇴한 안 전 후보자도 총리직을 수락할 때 헌법에 명시된 총리 권한을 제대로 행사하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야권에선 문 후보자가 기존의 ‘대독·의전 총리’ 역할에 충실하겠다는 의중을 내비친 것이라며 공세에 나섰다. 새정치연합 금태섭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국민의 기대를 저버리고 여론에는 귀를 닫은 채 청와대만 바라보고 해바라기 행보를 하겠다는 것이냐”며 “문 후보자의 발언은 지극히 오만한 자세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총리실 관계자는 “과거 정홍원 총리도 책임총리는 헌법에 없는 개념이라는 말을 한 적이 있다”며 “책임총리와 관리형 총리를 구분하지 않고 맡은 임무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취지로 보인다”고 반박했다. 책임총리라는 용어 자체에 신경 쓰는 대신 내각을 총괄하는 총리 본연의 업무에 충실하겠다는 의미라는 설명이다.

문 후보자는 이날 오후 서울대에서 마지막 강의를 한 뒤 집무실에 복귀하면서도 “책임총리라는 게 뭐가 있겠나. 나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말실수냐는 기자들의 질문엔 “말실수한 것 없다”고 확인했다.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가 1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으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문 후보자는 ‘책임총리제를 어떻게 구현하겠느냐’는 질문에 “책임총리 그런 것은 지금 처음 들어보는 얘기”라고 답했다.
김범준 기자
◆보수성향 과거 칼럼과 박사학위 취득 경위도 쟁점

보수 성향이 짙은 과거 칼럼 내용과 중앙일보 워싱턴 특파원 시절 받은 것으로 알려진 박사학위 취득 경위 등도 청문회 쟁점으로 꼽힌다. 새누리당은 신상털기식 청문회는 자제해야 한다는 원칙이지만, 새정치연합은 국가개조·화합형 총리라는 청와대의 평가와는 동떨어진 인물이라며 철저한 검증을 벼르고 있다. 문 후보자가 재직시 노무현 대통령 서거를 다룬 2009년 5월26일자 칼럼 ‘공인의 죽음’과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 직전 병상에 있던 시기인 2009년 8월4일자 칼럼 ‘마지막 남은 일’이 표적이 되고 있다. 문 후보자는 각각 칼럼에서 노 전 대통령의 행동이 적절치 못했음을 지적하고 김 전 대통령에게 제기된 비자금 조성 및 재산 해외 도피 의혹을 제기했다. 안철수 공동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건전한 비판과 모욕이나 조롱은 구별돼야 한다”며 “언론의 이름으로 전직 대통령을 최소한의 예의도 없이 모욕하고 조롱했다”고 날을 세웠다.

야당은 또 문 후보자가 1993년 서울대 대학원에서 ‘한·미 간의 갈등유형 연구’란 주제의 논문으로 정치학 박사학위를 받은 것과 관련해 취득 경위와 논문 내용 등도 철저히 따질 계획이다. 문 후보자는 1990년부터 1993년까지 워싱턴 특파원을 지냈는데, 이 기간과 박사학위 취득 시기가 겹치기 때문이다.

이우승·박세준 기자 wslee@segye.com


▶오늘은? ▶HOT포토 ▶오늘의 지면보기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 ?
    땅콩샌드 2014.06.12 00:50
    문창근 총리후보.청문회장 입구도 들어서지 못한채 '참극'.
    일제식민지는 하나님의 뜻.남북분단도 하나님의 뜻.책임총리가 뭐지 나는 몰라.
    kbs뉴스에서 알몸으로 적나라하게 까발려진 문창근 총리후보. 차라리 안대희를 불러오라.'참극'.
  • ?
    title: 태극기OK 2014.06.12 13:41
    참으로 이상한 후보들만 나오고 있습니다.^^
  • ?
    즐거운일 2014.06.12 07:09
    요즘 일반인들사이에 해외직접구매가 유행이라는데 이른바(직구)
    청와대도 직구의 대열에 뛰어들었나 봅니다.

    친일파재산을 환수하는 이마당에
    해외에서 왜구를 직구수입하여 총리로 지명을하다니
    이런, 참극이 다 있단말입니까?

    국가를 개조하겠다는 말을듣고
    이것은 뭔가 이상하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이제야 의문이 슬슬 풀리는것 같습니다.

    총리후보자로 지명된 문후보자 왈
    우리민족은 게으르고 자립심이 부족하다?
    결국, 국가개조가 아닌 국민개조를 할려고한 꼼수가
    이제서야 민낮을 내보인것 같습니다.

    그러나, 이번인사로 인해 3가지의 고마운점도 있습니다.
    첫째. 며칠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야당의분열을 막아준것

    둘째. 인적 적폐를 청산한 인물들을 고루고루 뽑아서 총리후보자로
    지명해준것
    셋째. 주위에 친일보수도 많이 있으니 국민들에게 잊지말라고한것 등등

    웃기고 슬픈 바램이지만 청문회까지
    중도포기는 하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지명권자의 유체이탈화법이 어떤식으로 나올지 궁금하니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68997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81112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82559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79679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89944   대한민국사랑
6609 국민을 바보로 만드는 박근혜와 유병언의 전쟁노름 그리고 구경꾼 새정치연합? 1 2 5446 2014.06.13(by 한그루) 철수랑
6608 박근혜가 최고로 잘한 일, 일본인 보다 더 일본인 문창극을 국무총리 지명 1 1 6594 2014.06.12(by 땅콩샌드) 철수랑
6607 김영근 수석부대변인, 안철수 공동대표 ‘은퇴시니어와 청년’공간 믹싱제너레이션 방문 서면브리핑 4 1 5836 2014.06.13(by OK) title: 태극기OK
6606 새누리 초선의원 6명 “문창극 사퇴하라” 성명 6 0 3948 2014.06.13(by OK) title: 태극기OK
6605 문창극 발언 논란…與 “지켜보자” 野 “반드시 낙마” 2 1 4303 2014.06.12(by OK) title: 태극기OK
6604 불신공화국 대한민국 - 정부도 이웃도 못믿어, 사회자본지수 OECD 꼴찌 수준 0 9459   철수랑
» 책임총리·칼럼·학위논문…청문회 3대 쟁점 부상 3 0 3981 2014.06.12(by OK) title: 태극기OK
6602 김한길-안철수, 문창극 내정에 ‘절망-답답-걱정-허무’ 0 3716   title: 태극기OK
6601 새정치연합 “이완구 국회개혁특위 제안, 청와대는요?”ㅡ“靑 책임론 차단 위해 ‘청’자도 꺼내지 않으려 고심한 흔적 역력” 2 0 3679 2014.06.11(by OK) title: 태극기OK
6600 새정치연합의 사치스런 정략적 정치에 국민들의 분노 0 5413   철수랑
6599 7.30재보선 최대 관심지역 '동작을'…여야 거물들 몰리는 이유? 10 0 4143 2014.06.12(by OK) title: 태극기OK
6598 김영근 수석부대변인, 안철수 공동대표 여성 발명 기업인과의 만남 서면브리핑 0 4918   title: 태극기OK
6597 지킬 것을 지키지 않는 반 보수 새누리당 - 공짜를 바라는 반 민주진보 새정치연합 1 2 5889 2014.06.13(by 한그루) 철수랑
6596 6.10민주항쟁 역사정의 요구, 불법 불의한 박근혜에 대한 침묵을 끝내야 1 4391   철수랑
6595 새누리 '당권 경쟁'…새정치 '국회 기선잡기' 0 2885   title: 태극기OK
6594 판 커진 재보선, 여야 거물 속속 출사표 채비 0 3648   title: 태극기OK
6593 # 안철수와 함께 한국 사회를 업그레이드 시켜서 좋은 세상을 만들고 싶다면 ... .. 안철수가 7 4 10540 2015.01.31(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592 아고라 청원("지자체선거 파탄 보궐선거도 노리는 김한길,안철수는 물러나라.")을 막아 주십시오 5 0 6086 2014.06.11(by 땅콩샌드) (무소유한영혼)들풀
6591 이명박 측근 유인촌, 배우에서 장관 그리고 수백억대 빌딩주 0 9160   철수랑
6590 '시민운동 대부' 첫 시민시장 등장… 광주민심은 '정권교체론' 선택했다. 0 3538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6 57 58 59 60 61 62 63 64 65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