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청와대 인사 또 도마 오를라…새누리 지도부, 내부 단속하며 신중한 행보

“조선총독부 관헌이냐” “아베 총리가 각료로 임명한건가”…野, 일제히 포문


‘보수 논객’으로만 알려졌던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의 과거 발언들이 새롭게 드러나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문 후보자의 발언들을 종합하면 민족 비하, 역사 인식 부재, 가치관 논란 등 분야도 다양하다. 새누리당은 안대희 전 총리 후보자 낙마 후 고심 끝에 청와대가 내놓은 후보자인만큼 ‘지켜보자’는 입장이 강하지만, 새정치민주연합은 문 후보자 지명을 ‘건국 이래 최대 인사참사’로 규정하고 반드시 낙마시키겠다며 벼르고 있다.

새누리당 지도부는 문 후보자의 과거 발언 논란이 일파 만파로 확산되자 곤혹스런 입장에 처했다. 이완구 원내대표는 12일 오전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마치며 “총리 문제 등 여러가지 문제들은 비공개회의 때 말해 주실 것을 제가 위원장으로서 당부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기자들에게 공개된 장소에서 문 후보자 관련 발언이 나올 경우 일 수 있는 ‘후폭풍’을 막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이 원내대표는 회의 시작 전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악의를 가지고 (말)했다고 생각하진 않는다. 앞으로 반성하고 좋게 가자는 뜻으로 한 이야기로 본다”며 문 후보자를 감쌌지만 논란이 된 문 후보자의 발언 수위가 높은 것이 문제다.

문 후보자는 일제의 식민지배와 관련해 ‘하나님의 뜻’이라 말했고 “너희들은 이조 500년을 허송세월 보낸 민족이다. 너희들은 시련이 필요하다. 너희들은 고난이 필요하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고난을 주신 것”이라 평했다. 또 그는 한국인의 민족성에 대해 ‘게으르고 자립심이 부족’하며, 6·25 전쟁이 있어 우리가 단련됐다고 했으며, 미국이 없는 한국은 중국의 속국이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서청원 의원도 이날 오전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조금은 (국민)정서에 맞지 않는 발언”이라면서도 “신앙 간증은 보편적으로 하나님께 모든 것들을 귀납시키는 그런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안 전 총리 후보자가 전관예우 문제로 낙마한지 10여일만에 꺼낸 문 후보자가 또다시 낙마할 경우, 청와대의 인사검증 시스템 문제가 또다시 도마에 오를 수도 있음을 고려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일단 ‘지켜보자’는 입장으로 풀이된다.

야권은 일제히 포문을 열었다. 박영선 새정치연합 원내대표는 문 후보자를 향해 ‘조선총독부의 관헌’이냐고 날을 세웠다. 그는 이날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극단적으로 편향적인 언론인을 총리 내정자로 지명했다. 대한민국의 국무총리 내정자인지, 일제 조선총독부의 관헌인지 알 수 없는 말을 했다”며 “청와대 인사위원장인 김기춘 비서실장의 책임을 다시 강하게 거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새정치연합 박광온 대변인도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일본 극우 역사교과서 보다 더 반역사적이고, 반민족적인 내용이다. 우리 민족성을 비하하고 자주성을 왜곡한 것은 국민을 모독하는 것이고 국격을 조롱하는 것”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은 지명을 철회하고, 국민께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노회찬 전 정의당 대표는 이날 라디오 방송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총리 내정자를 임명한 게 아니라 아베 총리가 일본에 각료로 임명한 사람이 아닌가 싶을 정도다”고 쏘아붙였고, 통합진보당도 논평을 내고 “식민지배 지지와 사대매국 의식을 공공연하게 밝혔다. 문 후보자의 DNA야말로 대체 어느 나라의 것이냐”고 비판했다.

홍석희 기자/hong@heraldcorp.com

[헤럴드경제 뉴스스탠드]
  • ?
    땅콩샌드 2014.06.12 21:41
    문창극 총리 후보자에 대한 새누리의 대응자세.

    새누리 당혹 속 "일단 지켜보자".
    "청문회를 통해 검증될 것"이라며 "일단 지켜보자"
    서청원/ "문창극 청문회 기회 줘야..총리 할 사람 없어"
    새누리당 윤상현 사무총장/ "말 몇 마디를 갖고 그의 삶을 재단하고 생각을 규정하려 한다면
    그것은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것"
    새누리당..초선모임/ "문창극 즉각 자진사퇴"
    새누리당 초선의원 모임인 '심지회'가 12일 문창극 총리 후보자의 즉각적인 자진사퇴와
    청와대 인사시스템 손질을 촉구했다.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의 역사인식 논란에 대해 '창의적 발상이자
    코페르니쿠스적 도전'이라고 말했다.

    문창극 총리후보가 그나마 명예롭게 자진사퇴를 할 것인가....
    고집피우고 청문회까지 가서 장렬하게 제이의 정몽준으로 퇴청할 것인가...두가지 선택만 남았군요.
  • ?
    title: 태극기OK 2014.06.12 23:40
    자진사퇴하는것이 본인한테 좋을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69001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81114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82559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79685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89944   대한민국사랑
6609 국민을 바보로 만드는 박근혜와 유병언의 전쟁노름 그리고 구경꾼 새정치연합? 1 2 5446 2014.06.13(by 한그루) 철수랑
6608 박근혜가 최고로 잘한 일, 일본인 보다 더 일본인 문창극을 국무총리 지명 1 1 6594 2014.06.12(by 땅콩샌드) 철수랑
6607 김영근 수석부대변인, 안철수 공동대표 ‘은퇴시니어와 청년’공간 믹싱제너레이션 방문 서면브리핑 4 1 5836 2014.06.13(by OK) title: 태극기OK
6606 새누리 초선의원 6명 “문창극 사퇴하라” 성명 6 0 3948 2014.06.13(by OK) title: 태극기OK
» 문창극 발언 논란…與 “지켜보자” 野 “반드시 낙마” 2 1 4303 2014.06.12(by OK) title: 태극기OK
6604 불신공화국 대한민국 - 정부도 이웃도 못믿어, 사회자본지수 OECD 꼴찌 수준 0 9459   철수랑
6603 책임총리·칼럼·학위논문…청문회 3대 쟁점 부상 3 0 3985 2014.06.12(by OK) title: 태극기OK
6602 김한길-안철수, 문창극 내정에 ‘절망-답답-걱정-허무’ 0 3716   title: 태극기OK
6601 새정치연합 “이완구 국회개혁특위 제안, 청와대는요?”ㅡ“靑 책임론 차단 위해 ‘청’자도 꺼내지 않으려 고심한 흔적 역력” 2 0 3679 2014.06.11(by OK) title: 태극기OK
6600 새정치연합의 사치스런 정략적 정치에 국민들의 분노 0 5413   철수랑
6599 7.30재보선 최대 관심지역 '동작을'…여야 거물들 몰리는 이유? 10 0 4143 2014.06.12(by OK) title: 태극기OK
6598 김영근 수석부대변인, 안철수 공동대표 여성 발명 기업인과의 만남 서면브리핑 0 4918   title: 태극기OK
6597 지킬 것을 지키지 않는 반 보수 새누리당 - 공짜를 바라는 반 민주진보 새정치연합 1 2 5889 2014.06.13(by 한그루) 철수랑
6596 6.10민주항쟁 역사정의 요구, 불법 불의한 박근혜에 대한 침묵을 끝내야 1 4391   철수랑
6595 새누리 '당권 경쟁'…새정치 '국회 기선잡기' 0 2885   title: 태극기OK
6594 판 커진 재보선, 여야 거물 속속 출사표 채비 0 3648   title: 태극기OK
6593 # 안철수와 함께 한국 사회를 업그레이드 시켜서 좋은 세상을 만들고 싶다면 ... .. 안철수가 7 4 10540 2015.01.31(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592 아고라 청원("지자체선거 파탄 보궐선거도 노리는 김한길,안철수는 물러나라.")을 막아 주십시오 5 0 6086 2014.06.11(by 땅콩샌드) (무소유한영혼)들풀
6591 이명박 측근 유인촌, 배우에서 장관 그리고 수백억대 빌딩주 0 9160   철수랑
6590 '시민운동 대부' 첫 시민시장 등장… 광주민심은 '정권교체론' 선택했다. 0 3538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6 57 58 59 60 61 62 63 64 65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