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박근혜가 최고로 잘한 일, 일본인 보다 더 일본인 문창극을 국무총리 지명
문창극 총리 지명은 “제2의 친일독재 찬양 역사왜곡 교학사 한국사 교과서” 사태
 
송태경 기사입력 2014/06/12 [15:33]

일본인보다 더 악랄하고 나쁜 사람을 말하라고 하면 일본인 앞잡이이다. 박정희는 일본왕에게 혈서로 충성 서약을 한 일본인 앞잡이였다. 왜정시대를 겪은 선배들의 증언을 들어보면 일본인보다 일본인 앞잡이들이 일본인에게 더 인정받고 귀여움 받으려고 아주 악랄하고 야비하고 비겁하게 동포를 고문 조작 밀고 죽였다는 것이다. 
 

▲     ⓒ뉴스메이커

박근혜는 문창극을 국무총리로 지명하였다. 문창극은 역사왜곡, 억지 궤변, 인격 살인, 침소봉대의 수단을 가리지 않고 대한민국의 역사를 부정하고 민족정신을 훼손하며 상대를 비난하였다. 안철수는 "문창극 총리후보 지명에 절망감을 느꼈다"고 평했고, 새정치연합에서는 극우골통이라는 말도 나왔다. 

일본인보다 더 일본인인 문창극을 총리 지명하는 것을 보면서 누가 이렇게 박근혜의 안하무인 정치를 하도록 허락하였고 만들고 키웠는지 절망감이 먼저 들었다.   

문창극은 “일제의 식민지 지배와 남북 분단은 이조 5백년 허송세월 보낸 한민족의 게으름의 민족성을 고치기 위한 하느님의 뜻으로 이뤄진 역사다. 조선 민족의 상징은 게으르고 자립심이 부족하고 남한테 신세지는 DNA를 갖고 있다. 일본이 이웃하고 있어서 기술 전수를 받아 경제개발을 할 수 있었다. 분단도 그 당시 우리 체질로 봤을 때 한국한테 온전한 독립을 주셨으면 우리는 공산화될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문창극은 “제주도 4·3 폭동사태는 공산주의자들이 반란을 일으킨 것이다.”며 역사를 마음대로 왜곡하여 발언했다.  

그러면서 이명박에 대해 극찬을 마음껏 하다가 박근혜가 당선되자 수호천사가 갑자기 나타나 위기에 처한 주인공을 구해주듯 대한민국을 구할 수호천사로 극찬을 하였다. 

문창극의 일본 예찬론은 일본이 패망 후 도망가면서 마지막 총독 아베가 남긴 망언을 떠오르게 한다. 아베는, "일본은 패했지만 조선은 승리한 것이 아니다. 장담하건데, 조선민이 제정신을 차리고 찬란하고 위대했던 옛 조선의 영광을 되찾으려면 100년이라는 세월이 더 걸릴 것이다. 우리 일본은 조선민에게 총과 대포보다 더 무서운 식민교육을 심어 놓았다. 결국은 서로 이간질하며 노예적 삶을 살 것이다. 보라. 실로 조선은 위대했고 찬란했지만 조선은 결국 식민교육의 노예로 전락할 것이다."고 하였다.  

문창극의 무식과 무지를 지적하겠다. 일본 총독 아베는 한민족은 찬란하고 위대하다는 것을 인정했다. 일본이 친일파를 앞세우고 총칼로 위협하여 역사 왜곡을 통해 강제로 식민교육을 심었다고 자인했다. 문창극의 망언은 식민교육의 노예적 발상이다.  

친일파 박정희는 총칼로 민주정부를 뒤집어엎고 권력을 찬탈하여 18년의 독재를 하다가 현직 대통령의 자리에 있으면서 부하인 중앙정보부장의 총을 맞고 죽었다. 부끄럽고 부끄러운 역사이다. 문창극은 박정희 재단이사라고 한다. 그 밥에 그 나물이라고 할 수 있지만 문창극의 총리 지명은 도저히 그냥 지나갈 수 없는 역사부정이다. 

새정치연합은 문창극에 대해 본질을 벗어나는 책임총리니 아니니 하면서 본말을 전도하지 말라. 이런 말은 입 밖에도 내지 말라. 박근혜가 문창극을 총리 지명한 사건은 제2의 친일독재 찬양하는 역사왜곡 교학사 한국사 교과서 사태이다. 문창극이 총리가 되는 순간 대한민국의 역사정의는 막을 내린다는 각오를 가지고 대응해야 할 것이다. 문창극은 국무총리는커녕 대한민국 국민으로서의 자격도 의심이 간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는 미래가 없다. 역사정의를 잊은 새정치연합에게는 수권에 대한 국민의 기대가 없다는 것을 명심해 주길 바란다. 문창극의 인사청문회는 역사정의 청문회가 되어야 할 것이다. 새정치연합은 역사정의 실천에 힘을 모아 주기를 기대한다.


<출처 : 뉴스300  http://news300.kr/sub_read.html?uid=1993&section=sc27&section2=>


  • ?
    땅콩샌드 2014.06.12 21:53
    문창극총리후보님.이쯤되면 사퇴해야 하는 거 아닙니까.
    머 그래도 끝까지 가겠다면 한번 가 봅시다.
    친일매국역사관을 가진 친일파가 이기는지 오천년유구한 역사의
    백의민족이 이기는지 끝장을 봅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8400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9387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8664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8695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9116   대한민국사랑
6609 국민을 바보로 만드는 박근혜와 유병언의 전쟁노름 그리고 구경꾼 새정치연합? 1 2 5213 2014.06.13(by 한그루) 철수랑
» 박근혜가 최고로 잘한 일, 일본인 보다 더 일본인 문창극을 국무총리 지명 1 1 6337 2014.06.12(by 땅콩샌드) 철수랑
6607 김영근 수석부대변인, 안철수 공동대표 ‘은퇴시니어와 청년’공간 믹싱제너레이션 방문 서면브리핑 4 1 5423 2014.06.13(by OK) title: 태극기OK
6606 새누리 초선의원 6명 “문창극 사퇴하라” 성명 6 0 3688 2014.06.13(by OK) title: 태극기OK
6605 문창극 발언 논란…與 “지켜보자” 野 “반드시 낙마” 2 1 4013 2014.06.12(by OK) title: 태극기OK
6604 불신공화국 대한민국 - 정부도 이웃도 못믿어, 사회자본지수 OECD 꼴찌 수준 0 9226   철수랑
6603 책임총리·칼럼·학위논문…청문회 3대 쟁점 부상 3 0 3725 2014.06.12(by OK) title: 태극기OK
6602 김한길-안철수, 문창극 내정에 ‘절망-답답-걱정-허무’ 0 3212   title: 태극기OK
6601 새정치연합 “이완구 국회개혁특위 제안, 청와대는요?”ㅡ“靑 책임론 차단 위해 ‘청’자도 꺼내지 않으려 고심한 흔적 역력” 2 0 3509 2014.06.11(by OK) title: 태극기OK
6600 새정치연합의 사치스런 정략적 정치에 국민들의 분노 0 5092   철수랑
6599 7.30재보선 최대 관심지역 '동작을'…여야 거물들 몰리는 이유? 10 0 3901 2014.06.12(by OK) title: 태극기OK
6598 김영근 수석부대변인, 안철수 공동대표 여성 발명 기업인과의 만남 서면브리핑 0 4664   title: 태극기OK
6597 지킬 것을 지키지 않는 반 보수 새누리당 - 공짜를 바라는 반 민주진보 새정치연합 1 2 5526 2014.06.13(by 한그루) 철수랑
6596 6.10민주항쟁 역사정의 요구, 불법 불의한 박근혜에 대한 침묵을 끝내야 1 4095   철수랑
6595 새누리 '당권 경쟁'…새정치 '국회 기선잡기' 0 2624   title: 태극기OK
6594 판 커진 재보선, 여야 거물 속속 출사표 채비 0 3318   title: 태극기OK
6593 # 안철수와 함께 한국 사회를 업그레이드 시켜서 좋은 세상을 만들고 싶다면 ... .. 안철수가 7 4 9927 2015.01.31(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592 아고라 청원("지자체선거 파탄 보궐선거도 노리는 김한길,안철수는 물러나라.")을 막아 주십시오 5 0 5807 2014.06.11(by 땅콩샌드) (무소유한영혼)들풀
6591 이명박 측근 유인촌, 배우에서 장관 그리고 수백억대 빌딩주 0 8891   철수랑
6590 '시민운동 대부' 첫 시민시장 등장… 광주민심은 '정권교체론' 선택했다. 0 3193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6 57 58 59 60 61 62 63 64 65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