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겨레]극우 성향 산케이, '위안부 문제 사과 필요 없다' 대서특필


아사히도 문 후보자 '식민지 배상 문제 끝났다' 칼럼 보도


일본 언론들은 12일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가 "일본의 식민지 지배는 하나님의 뜻"이라고 하는 등 '친일적 발언'을 한 것을 비중있게 보도했다. 특히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본으로부터 사과를 받지 않아도 된다"는 문 후보자의 4월 서울대 강연 내용을 강조해 보도했다.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은 이날 인터넷판에서 "'하나님의 뜻 발언' 총리 후보자,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도 사과는 필요없다'"로 큰 제목을 뽑아 보도했다. <교도통신>을 전재한 보도이지만, 제목을 통해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본이 사과나 배상을 할 필요가 없다는 자신들의 생각을 부각시킨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는 "일본의 식민지 지배와 남북 분단이 하나님의 뜻"이라고 말해 큰 파문을 일으킨 문 후보자가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도 "깊이 생각해봐도, 우리가 잘 살게 됐기 때문에 사과를 받을 필요가 없다"고 발언했다고 전했다.

<산케이신문>은 또 문 후보자가 2011년 교회 강연에서 "게으르고 자립심이 부족해 남에게 신세지는 것이 우리 민족의 DNA"라고 말한 것도 소개하며, 이런 발언들 때문에 여론이 악화돼 인사청문회를 통과할 수 있을지 불투명하다고도 전했다. 이 신문은 이날 조태열 외교부 제2차관이 영국 런던에서 열린 '분쟁중 성폭력 방지 이니셔티브' 회의에서 "위안부 문제 같은 범죄가 반복되지 말아야 한다"며 일본 정부를 비판했다는 내용의 <교도통신> 기사도 나란히 다뤘다. 위안부 문제에 대한 한국의 총리 후보자와 한국 정부의 상반된 시각을 대비시켜 보여주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아사히신문>도 이날 문 후보자가 2005년 3월 <중앙일보> 칼럼에서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우리 힘으로 해결하자"며 일본과 협의할 필요가 없다는 생각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또 문 후보자가 다른 칼럼에서 "과거에 매달리는 우리가 부끄럽다"고 한 대목과,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식민지 배상 문제는 끝났다"고 한 대목도 소개했다. 문 후보자의 글은 한일청구권협정으로 일본이 무상 3억달러, 유상 2억달러 차관 등을 한국에 제공하는 대신 개인 청구권을 포함한 식민지 지배 배상 문제는 최종적으로 끝났다'는 일본 정부의 입장과 맥을 같이 하는 것이다. 일본 정부는 한일청구권협정을 근거로 위안부와 강제 징용 피해자에 대해 배상할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요미우리신문>도 이날 문 후보자가 "하나님은 왜 이 나라를 일본의 식민지로 만들었는가. 하나님의 뜻이다. 너희들은 이씨 조선 500년간 허송세월한 민족이다. 너희들은 시련이 필요하다"고 말해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조기원기자garden@hani.co.kr

Copyrights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겨레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이 기사 주소  http://media.daum.net/v/20140613133015570
  • ?
    즐거운일 2014.06.13 19:56
    지도자의 능력이 왜, 중요한지를 우리국민들이 절실하게
    느끼고있는 지금인것같습니다.
    한나라의 지도자의 무능에 나오는것은 한숨뿐...
    역으로 일본의아베가 그당시 하느님의 뜻으로 식민통치를 했다하면
    과연, 이나라의 정부는 뭐라고 말이나할런지...
    이런사람을 총리후보로 지명한 인사권자에게 반드시 사과를 요구하고
    사과를 발표하는 장소는 순국선열들이 잠들어계신 국립현충원이어야 할것입니다.
    야스쿠니신사 정문경비로나 적합한인물을 어디서 감히~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597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9210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0971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0511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1457   대한민국사랑
6622 청문회를 앞두고.. 표절.. 표절.. 표절.. 2 0 2158 2014.06.17(by OK) title: 태극기OK
6621 정치 시녀로 절락한 검찰의 공직선거법위반 사건을 주목하라! 0 4385   하나님의군사
6620 박근혜는 의인? 문창극과 새누리당의 조폭 수준 말 뒤집기 1 1 3324 2014.06.20(by 메리골드) 철수랑
6619 서로 "할만큼 했다" 여야 원내대표 갈등폭발 1 0 1949 2014.06.16(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18 새정치민주연합 '문창극청문회' 수용방침 1 0 2096 2014.06.16(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17 문창극 '총리', 새누리5표만 이탈해도 '불가능'..진퇴양난 1 0 2341 2014.06.16(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16 박상은 새누리의원 "2천만원 불법정치자금 아닌 변호사 선임료" 1 0 2700 2014.06.16(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15 누가 거물정치인? 불신공화국 건설 공헌도 순? 1 3 3589 2014.06.16(by 한그루) 철수랑
6614 문창극 사퇴 공방…임명 동의안 처리 미지수 6 0 2396 2014.06.16(by OK) title: 태극기OK
6613 # 총리 인선에 대한 寸 評 6 2 3622 2014.07.04(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12 돌려막기 인사 반복..대통령 '수첩 속 인물' 바닥났나 6 1 2145 2014.06.15(by OK) title: 태극기OK
6611 옹호 vs 비판.. 與, 文 둘러싸고 내홍조짐ㅡ지도부 “본인소명 듣고 신중히 판단해야”… 초재선 “부적절한 역사인식… 사... 4 0 2269 2014.06.14(by OK) title: 태극기OK
» 일본 언론들, 이때다? 문창극 망언에 '반색' 1 0 2754 2014.06.13(by 즐거운일) title: 태극기OK
6609 국민을 바보로 만드는 박근혜와 유병언의 전쟁노름 그리고 구경꾼 새정치연합? 1 2 4252 2014.06.13(by 한그루) 철수랑
6608 박근혜가 최고로 잘한 일, 일본인 보다 더 일본인 문창극을 국무총리 지명 1 1 4921 2014.06.12(by 땅콩샌드) 철수랑
6607 김영근 수석부대변인, 안철수 공동대표 ‘은퇴시니어와 청년’공간 믹싱제너레이션 방문 서면브리핑 4 1 4050 2014.06.13(by OK) title: 태극기OK
6606 새누리 초선의원 6명 “문창극 사퇴하라” 성명 6 0 2573 2014.06.13(by OK) title: 태극기OK
6605 문창극 발언 논란…與 “지켜보자” 野 “반드시 낙마” 2 1 2605 2014.06.12(by OK) title: 태극기OK
6604 불신공화국 대한민국 - 정부도 이웃도 못믿어, 사회자본지수 OECD 꼴찌 수준 0 7266   철수랑
6603 책임총리·칼럼·학위논문…청문회 3대 쟁점 부상 3 0 2730 2014.06.12(by OK)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9 50 51 52 53 54 55 56 57 58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