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문창극 국무총리 지명자의 역사인식을 놓고 새누리당 내부가 '옹호'와 '비판' 의견으로 갈리면서 내홍 조짐을 보이고 있다.

당 지도부와 차기 당권 주자들은 일단 여론의 화살을 피해 몸을 낮추며 '로 키(low key) 전략'으로 문 지명자를 청문회까지 가지고 간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는 '인사청문회까지 밀고 가 달라'는 청와대 측과 교감을 나눈 결과로 보인다. 하지만 당내 초·재선 의원들을 중심으로 반발 기류가 확산되고 있어 문 지명자를 둘러싼 당내 논란이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새누리당 지도부는 13일 문 지명자의 해명을 직접 듣고 판단하자며 '문창극 구하기'에 적극 나서는 한편, 내부 단속에 주력했다.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이날 문화일보와의 통화에서 문 지명자의 과거 교회 강연 등에서 한 발언이 큰 논란을 빚는 것에 대해 "아직 문 지명자 발언의 전문(全文)을 파악하지 못한 상황에서 언론 보도만 갖고 성급하게 결정을 내려서는 안 된다"며 "본인의 소명을 모두 듣고 신중하게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상현 사무총장도 "교회라는 공간에서 신도들에게 강연한 것을 두고, 극히 일부분만 편집을 해서 내보내고 또 이를 근거로 사퇴까지 운운하는 건 매우 위험한 주장"이라며 "야당이 지명을 취소하라고 하는 것은 국회의 임명 절차를 포기하는 반의회주의적 처사"라고 문 지명자를 엄호했다.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서청원 의원도 이날 한 라디오에 출연해 "지난 안대희 전 후보자 때도 그렇고, 언론에서 청문회를 하기도 전에 난도질을 하면 대한민국에 그 누구도 총리 후보를 하는 데 쉽지 않다"며 "충분히 청문회에서 설명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이 좋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당 지도부의 수습에도 불구하고 당 내부에서는 문 지명자의 자진사퇴 요구 등 반발이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당직을 맡고 있는 한 의원은 "과거 교회뿐만 아니라 초빙교수로 재직한 학교 강의에서도 '일본으로부터 굳이 사과를 받지 않아도 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고, 그의 칼럼에서도 '위안부 징용자 문제를 우리 힘으로 해결하자'고 주장했다"며 "이런 역사인식을 가진 인사를 총리로 앉히는 건 매우 부적절하고 위험천만하다"고 비판했다. 또 다른 재선 의원도 "대한민국 총리로서 적합지 않다는 국민적 여론이 형성돼 있다면 본인이 스스로 판단해야 한다"며 문 지명자의 자진사퇴를 압박했다.

현일훈 기자 one@munhwa.com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구독신청:02)3701-5555/모바일 웹:m.munhwa.com)]

  • ?
    즐거운일 2014.06.13 19:29
    한때는 대통령의 인사수첩안에 다들 적히고 싶어했겠지만
    이제는 서서히 깨닫고 있겠지요~
    바로 그것이 (데쓰노트)인것을...
  • ?
    한그루 2014.06.13 20:22
    부총리겸기획재정부장관은 최경환이던데,
    최경환하면 최근에 안대표님이 연설할때
    너나잘해~라고 소리친사람아닙니까?
    중요한건 그때 초등학교애들이 국회견학와서
    그걸 다 밨다는거지요,휴...
    정말 왜저런사람만 뽑는지
  • ?
    땅콩샌드 2014.06.13 20:45
    제18대 대통님은 인재가 부재랍니다.돌려막기 땜방으로 근근이 유지.^^
  • ?
    title: 태극기OK 2014.06.14 00:11
    대통령 수첩 바닥났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39162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49831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0043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49392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0267   대한민국사랑
6629 박영선 "박근혜정부 2기 내각, 부상병 집합소" 0 4583   땅콩샌드
6628 유병언이 빈 라덴? 유병언 체포 과정의 무능을 통해 박근혜의 총체적 무능을 확인 0 6264   철수랑
6627 새누리당 지지율 엿새만에 7.0%포인트 하락 2 1 3260 2014.06.18(by 한그루) 땅콩샌드
6626 함성으로 가득찰 광화문 광장 3 1 3118 2014.06.18(by 한그루) 땅콩샌드
6625 # 안대희는 역사를 바로 세우고자 노력했지요 ? 3 1 3741 2014.07.04(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24 새누리 당내 퇴진론 확산, 총리 인준 빨간불 0 3466   땅콩샌드
6623 문창극, "사퇴 안한다, 청문회서 이해 구할 것"(상보) 1 0 3140 2014.06.17(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22 청문회를 앞두고.. 표절.. 표절.. 표절.. 2 0 3335 2014.06.17(by OK) title: 태극기OK
6621 정치 시녀로 절락한 검찰의 공직선거법위반 사건을 주목하라! 0 5581   하나님의군사
6620 박근혜는 의인? 문창극과 새누리당의 조폭 수준 말 뒤집기 1 1 4225 2014.06.20(by 메리골드) 철수랑
6619 서로 "할만큼 했다" 여야 원내대표 갈등폭발 1 0 2736 2014.06.16(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18 새정치민주연합 '문창극청문회' 수용방침 1 0 2907 2014.06.16(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17 문창극 '총리', 새누리5표만 이탈해도 '불가능'..진퇴양난 1 0 3125 2014.06.16(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16 박상은 새누리의원 "2천만원 불법정치자금 아닌 변호사 선임료" 1 0 3714 2014.06.16(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15 누가 거물정치인? 불신공화국 건설 공헌도 순? 1 3 4998 2014.06.16(by 한그루) 철수랑
6614 문창극 사퇴 공방…임명 동의안 처리 미지수 6 0 3726 2014.06.16(by OK) title: 태극기OK
6613 # 총리 인선에 대한 寸 評 6 2 4687 2014.07.04(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12 돌려막기 인사 반복..대통령 '수첩 속 인물' 바닥났나 6 1 3021 2014.06.15(by OK) title: 태극기OK
» 옹호 vs 비판.. 與, 文 둘러싸고 내홍조짐ㅡ지도부 “본인소명 듣고 신중히 판단해야”… 초재선 “부적절한 역사인식… 사... 4 0 3224 2014.06.14(by OK) title: 태극기OK
6610 일본 언론들, 이때다? 문창극 망언에 '반색' 1 0 3837 2014.06.13(by 즐거운일)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5 56 57 58 59 60 61 62 63 64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