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앵커]

또 다른 문제 제기는 계속 그 인물이 그 인물이라는 것입니다. 이번 개각을 포함해 최근 박근혜 대통령의 인사를 보면 한 번 쓴 사람을 자리만 바꿔 다시 쓰는 이른바 돌려막기 인사가 되풀이되고 있습니다. 집권 1년 반도 안 돼 수첩 속 인물이 바닥난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오는데요. 정치부 취재기자와 이 문제 짚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이승필 기자! 돌려막기 인사, 개각 전엔 누가 있었나요?

[기자]

대표적인 사례가 박근혜 대통령의 복심으로 통하는 이정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입니다.

이번 정부에서 초대 정무수석을 지냈다가 몇 달 뒤 홍보수석으로 옮겨갔고요.

얼마 전 사의를 표명하고 물러나긴 했습니다만 다음 달 말 재보궐 선거에 차출될 거란 얘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그러니까 이번에 책임지고 물러나는 것이 아니라 청와대에서 국회로 옮기는 것이다, 이런 얘기가 되는 것이죠?

[기자]

그밖에 정부 부처 내 이동이나 청와대와 부처 간 이동도 눈에 띕니다.

조윤선 신임 청와대 정무수석은 박근혜 정부 첫 여성가족부을 지내다가 이번에 청와대로 옮겨왔고요.

이병기 국정원장 내정자는 얼마 전까지 주일대사로 활동하다 국정원장에 낙점됐습니다.

공석이 된 주일대사에는 박준우 전 정무수석이 1순위로 물망에 오르고 있습니다.

이밖에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 임명됐습니다.

[앵커]

돌려막기 인사가 반복되는 이유는 어떻게 분석되고 있습니까.

[기자]

대통령이 필요한 사람을 쓸수 있지 않느냐고 볼 수 있지만 흔히 수첩 인사라고 하죠. 이번 정부의 인사풀이 너무 좁다는 것에 문제가 있습니다.

지금 거론한 인사들의 공통점을 뽑아보면 조윤선 수석은 2012년 대선 때 캠프 대변인을 하면서 당시 박 대통령을 수행하다시피 했고요, 이병기 내정자는 2007년, 2012년 두 차례 대선 참모 역할을 했습니다.

박준우 수석은 주 벨기에 대사로 있을 당시에 박 대통령과 연을 맺은 적이 있는데, 결론을 지어보면 박 대통령과의 개인적인 인연이 이번 주요 보직인선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앵커]

또 하나는 지역 안배 문제인데요. 물론 사람을 쓰다보면 지역 안배를 해야 하느냐, 법에 있는 것도 아닌데, 다만 여러가지 형평성이나 국민 통합을 위해 어느 정권이나 신경 써온 것이 사실 아니겠습니까. 그런데 이번에는 그런 것이 별로 없다는 지적도 나오더군요.

[기자]

네 그래서 참다 못해 친박근혜계 내부에서 목소리가 나오는데요.

친박근혜계 중진인 강창희 전 국회의장이 한마디 했습니다.

"군사정부 때도 지역 안배를 했는데 이제는 지역 안배를 해야 한다", "자기 시야에서만 보면 좋은 사람이 잘 안 보인다"고 쓴소리를 한 겁니다.

지금 어떤 상황이냐하면 박근혜 정부 5부 요인 가운데 3명이 부산·경남 출신입니다. 그리고 오늘 개각을 보면 7명 후보자 가운데 영남이 3명, 호남은 1명이었습니다.

17개 부처 전체로 따져 보면 영남이 6명, 호남 1명으로 지역 편중이 이번에도 해소되지는 않았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이승필 기자와 함께 정리해봤습니다.

  • ?
    즐거운일 2014.06.14 07:17
    알고있는만큼 보이는법이죠
    보고싶은것만보고 듣고싶은것만 듣는사람에게
    새로운 변화를 요구한다하여 무엇이 달라지겠습니까
    옛말에 소잃고 외양간고친다는 말이있듯 이전에는 흉내라도냈는데
    지금은 외양간을 고치지도않고 아예 해체시켜버리니 더이상은 백약이 무효라 생각합니다

    머리에 든것보다는 가슴에 품은뜻을 소중히 여기시는 우리 안님의새정치 깃발에
    참된 정치인들이 헤쳐모일수있는 그런날이 빨리왔으면 하는 바램뿐입니다.
  • ?
    땅콩샌드 2014.06.15 00:24
    창조경제...통일은대박...세월호눈물...국가개조....돌려막기...친일인사...대참극.
  • ?
    title: 태극기OK 2014.06.15 00:29
    이 정부가 참으로 한심한 정부입니다.!
  • ?
    비비안리 2014.06.14 15:17
    박근혜 는 국민을 아주 우습게 봅니다 내가 하면 니들은 따라야 된다는 식 이네요 박근혜 대통령 되고 , 걱정했던 것들이 하나 하나 맞아들어가니 소름이 돋네요 언제 끝이 날려나....
  • ?
    땅콩샌드 2014.06.15 00:21
    국민을 두려워하지 않고 공정한 언론과 방송을 두려워 하겠지요.혹시라도 자신의 무지와 치부가 드러날지 모르니...
  • ?
    title: 태극기OK 2014.06.15 00:27
    국민을 두려워하지 않고 국민은 안 중에도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7373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8467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7777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7729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8047   대한민국사랑
6629 박영선 "박근혜정부 2기 내각, 부상병 집합소" 0 4692   땅콩샌드
6628 유병언이 빈 라덴? 유병언 체포 과정의 무능을 통해 박근혜의 총체적 무능을 확인 0 6401   철수랑
6627 새누리당 지지율 엿새만에 7.0%포인트 하락 2 1 3378 2014.06.18(by 한그루) 땅콩샌드
6626 함성으로 가득찰 광화문 광장 3 1 3252 2014.06.18(by 한그루) 땅콩샌드
6625 # 안대희는 역사를 바로 세우고자 노력했지요 ? 3 1 3872 2014.07.04(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24 새누리 당내 퇴진론 확산, 총리 인준 빨간불 0 3588   땅콩샌드
6623 문창극, "사퇴 안한다, 청문회서 이해 구할 것"(상보) 1 0 3295 2014.06.17(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22 청문회를 앞두고.. 표절.. 표절.. 표절.. 2 0 3434 2014.06.17(by OK) title: 태극기OK
6621 정치 시녀로 절락한 검찰의 공직선거법위반 사건을 주목하라! 0 5738   하나님의군사
6620 박근혜는 의인? 문창극과 새누리당의 조폭 수준 말 뒤집기 1 1 4323 2014.06.20(by 메리골드) 철수랑
6619 서로 "할만큼 했다" 여야 원내대표 갈등폭발 1 0 2820 2014.06.16(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18 새정치민주연합 '문창극청문회' 수용방침 1 0 3042 2014.06.16(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17 문창극 '총리', 새누리5표만 이탈해도 '불가능'..진퇴양난 1 0 3221 2014.06.16(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16 박상은 새누리의원 "2천만원 불법정치자금 아닌 변호사 선임료" 1 0 3871 2014.06.16(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15 누가 거물정치인? 불신공화국 건설 공헌도 순? 1 3 5121 2014.06.16(by 한그루) 철수랑
6614 문창극 사퇴 공방…임명 동의안 처리 미지수 6 0 3844 2014.06.16(by OK) title: 태극기OK
6613 # 총리 인선에 대한 寸 評 6 2 4823 2014.07.04(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 돌려막기 인사 반복..대통령 '수첩 속 인물' 바닥났나 6 1 3125 2014.06.15(by OK) title: 태극기OK
6611 옹호 vs 비판.. 與, 文 둘러싸고 내홍조짐ㅡ지도부 “본인소명 듣고 신중히 판단해야”… 초재선 “부적절한 역사인식… 사... 4 0 3343 2014.06.14(by OK) title: 태극기OK
6610 일본 언론들, 이때다? 문창극 망언에 '반색' 1 0 3932 2014.06.13(by 즐거운일)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5 56 57 58 59 60 61 62 63 64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