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앵커 멘트>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의 과거 발언을 놓고 정치권에서 사퇴 공방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정부가 인사청문요청서와 임명동의안을 모레 국회에 낼 예정이어서, 이 공방은 더 가열될 걸로 보입니다.

김성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어제 자정이 다 돼서 퇴근한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는 기자들의 질문에 말을 아꼈습니다.

인사청문회에서 입장을 밝히겠다며 사퇴 요구를 정면 돌파하겠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녹취> 문창극(국무총리 후보자) : "나중에 다 청문회에서 자세히 얘기할게요."

새누리당은 오늘도 인사청문회에서 문 후보자의 소명을 듣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했고 새정치민주연합은 자진 사퇴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모레 문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과 인사청문 요청서를 국회에 제출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어렵게 인사청문회가 열려도 문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처리될지는 미지수입니다.

지방선거 차출 등으로 새누리당의 의석이 149석까지 줄어 6명만 반대해도 임명동의안 처리가 무산되기 때문입니다.

새누리당 초재선 의원 8명이 문 후보자 임명에 대해 공개적으로 반대 입장을 표명하는 등 새누리당 내 기류도 심상치 않습니다.

<인터뷰> 김만흠(한국정치아카데미 원장) : "이런 식으로 밀어붙여서 표결까지 갔는데 국회에서 표결에 부쳐서 만약에 부결될 경우에 정부와 여당에 엄청난 부담이 되고 정치적으로도 큰 파란이 일 것입니다."

특히 시간이 갈수록 문 후보자의 거취는 다음달 재보선의 주요 변수가 될 수 있어 여야의 공방은 더 가열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김성주입니다.

김성주

▶ KBS뉴스 SNS -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저작권자ⓒ KBS(www.kbs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
    땅콩샌드 2014.06.15 00:28
    박대통령님..이번 문창극총리후보사태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다면
    친일매국 대통령으로 역사에 기록될수 있슴을 참조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 ?
    title: 태극기OK 2014.06.15 00:31
    예 맞습니다.!
  • ?
    즐거운일 2014.06.15 20:46
    사과를 할려면 순국선열들이 잠들어계신 현충원에가서 무릎꿇고
    엎드려빌며 제대로 해야지
    기자몇명 앞에놓고 고작 변명따위나 늘어놓으면 우리들은 그것을
    궤변이라고하죠.
    사과따위는 필요없으니 제발, 당신의조국으로 돌아가주시길...
  • ?
    title: 태극기OK 2014.06.16 00:11
    매우 동감합니다.!
  • ?
    비비안리 2014.06.16 09:42
    새누리당 은 밀어붙이기 식으론 더이상 안되지요 ,사퇴 가 정답 입니다
  • ?
    title: 태극기OK 2014.06.16 15:08
    예 맞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39124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49811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0034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49374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0261   대한민국사랑
6629 박영선 "박근혜정부 2기 내각, 부상병 집합소" 0 4581   땅콩샌드
6628 유병언이 빈 라덴? 유병언 체포 과정의 무능을 통해 박근혜의 총체적 무능을 확인 0 6264   철수랑
6627 새누리당 지지율 엿새만에 7.0%포인트 하락 2 1 3260 2014.06.18(by 한그루) 땅콩샌드
6626 함성으로 가득찰 광화문 광장 3 1 3118 2014.06.18(by 한그루) 땅콩샌드
6625 # 안대희는 역사를 바로 세우고자 노력했지요 ? 3 1 3741 2014.07.04(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24 새누리 당내 퇴진론 확산, 총리 인준 빨간불 0 3466   땅콩샌드
6623 문창극, "사퇴 안한다, 청문회서 이해 구할 것"(상보) 1 0 3140 2014.06.17(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22 청문회를 앞두고.. 표절.. 표절.. 표절.. 2 0 3330 2014.06.17(by OK) title: 태극기OK
6621 정치 시녀로 절락한 검찰의 공직선거법위반 사건을 주목하라! 0 5581   하나님의군사
6620 박근혜는 의인? 문창극과 새누리당의 조폭 수준 말 뒤집기 1 1 4225 2014.06.20(by 메리골드) 철수랑
6619 서로 "할만큼 했다" 여야 원내대표 갈등폭발 1 0 2736 2014.06.16(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18 새정치민주연합 '문창극청문회' 수용방침 1 0 2905 2014.06.16(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17 문창극 '총리', 새누리5표만 이탈해도 '불가능'..진퇴양난 1 0 3125 2014.06.16(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16 박상은 새누리의원 "2천만원 불법정치자금 아닌 변호사 선임료" 1 0 3714 2014.06.16(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15 누가 거물정치인? 불신공화국 건설 공헌도 순? 1 3 4998 2014.06.16(by 한그루) 철수랑
» 문창극 사퇴 공방…임명 동의안 처리 미지수 6 0 3724 2014.06.16(by OK) title: 태극기OK
6613 # 총리 인선에 대한 寸 評 6 2 4687 2014.07.04(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12 돌려막기 인사 반복..대통령 '수첩 속 인물' 바닥났나 6 1 3021 2014.06.15(by OK) title: 태극기OK
6611 옹호 vs 비판.. 與, 文 둘러싸고 내홍조짐ㅡ지도부 “본인소명 듣고 신중히 판단해야”… 초재선 “부적절한 역사인식… 사... 4 0 3224 2014.06.14(by OK) title: 태극기OK
6610 일본 언론들, 이때다? 문창극 망언에 '반색' 1 0 3834 2014.06.13(by 즐거운일)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5 56 57 58 59 60 61 62 63 64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