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끝내 고성을 주고받았다. 19대 국회 하반기 원구성과 세월호 국회 국정조사특위 일정 등을 논의하다 나온 파열음이다.

16일 오전 두 사람은 정례 주례회동 자리에서 만나 날카로운 신경전을 벌이다 오후에 다시 만난 자리에서 드디어 폭발했다. 이날 오후 양당 원내대표·원내수석부대표 간 4자회동에서 이 원내대표는 "왜 이래. 나도 할 만큼 했어"라고 박 원내대표에게 고함을 쳤고 박 원내대표도 "저도 할 만큼 했어요"라고 받아쳤다. 고성이 오간 후 두 원내대표는 다시 논의를 이어 가는 듯했지만 새누리당의 이 대표와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는 결국 회의장을 박차고 나왔다. 김 부대표는 "모든 것에서 합의가 전혀 되지 않았다"며 "당분간 합의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고성이 오간 상황에 대해 "쟁점이 있었다기보다는 (두 원내대표 간) 개인적인 문제였다"고 답해 여야 간 감정의 골이 깊어졌음을 시사했다.

이에 앞선 오전 주례회동에서도 이 원내대표와 박 원내대표는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박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을 통해 "새누리당이 집권여당으로서 원구성 협상이나 국회운영을 제대로 할 생각이 있는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우리도 이제 인내심의 한계가 왔다"고 이 원내대표의 빠른 결단을 촉구했다. 아울러 "이 원내대표가 (기자들) 앞에서는 웃어 보이지만 웃음 뒤에 무언가 있다"고 말하며 이 원내대표의 협상 태도마저 문제 삼았다. 이에 대해 이 원내대표는 "나는 느린 충청도 사람이다. 정치는 여백이 있다"고 답했다. 박 원내대표가 지적한 '웃음 뒤에 무언가 있다'는 발언에 대해서도 "저의 웃음 뒤에는 웃음이 있다"며 "박 대표가 말한 대로 집권여당이 가능한 양보하고 배려하려는 입장을 유지하겠다"고 받아쳤다.
등록순|추천순|내 댓글 목록


  • ?
    땅콩샌드 2014.06.16 22:13
    이완구원내대표님.
    얼굴만 무게잡지 마시고 인품도 무게 좀 잡으시지요.
    토론장 밖으로 고성이나 쏟아내시고...
    박영선원내대표한테 "왜 이래!!"........말이 좀 짧으시네요.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고..새누리당 사람들은 참 예의부재.소통부재.역사관부재.
    한마디로 총제적 부재당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머 지극히 제 개인소견 입니다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72330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84627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86211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82925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93308   대한민국사랑
6629 박영선 "박근혜정부 2기 내각, 부상병 집합소" 0 5125   땅콩샌드
6628 유병언이 빈 라덴? 유병언 체포 과정의 무능을 통해 박근혜의 총체적 무능을 확인 0 6927   철수랑
6627 새누리당 지지율 엿새만에 7.0%포인트 하락 2 1 3739 2014.06.18(by 한그루) 땅콩샌드
6626 함성으로 가득찰 광화문 광장 3 1 3768 2014.06.18(by 한그루) 땅콩샌드
6625 # 안대희는 역사를 바로 세우고자 노력했지요 ? 3 1 4275 2014.07.04(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24 새누리 당내 퇴진론 확산, 총리 인준 빨간불 0 4091   땅콩샌드
6623 문창극, "사퇴 안한다, 청문회서 이해 구할 것"(상보) 1 0 3778 2014.06.17(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22 청문회를 앞두고.. 표절.. 표절.. 표절.. 2 0 3864 2014.06.17(by OK) title: 태극기OK
6621 정치 시녀로 절락한 검찰의 공직선거법위반 사건을 주목하라! 0 6207   하나님의군사
6620 박근혜는 의인? 문창극과 새누리당의 조폭 수준 말 뒤집기 1 1 4632 2014.06.20(by 메리골드) 철수랑
» 서로 "할만큼 했다" 여야 원내대표 갈등폭발 1 0 3176 2014.06.16(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18 새정치민주연합 '문창극청문회' 수용방침 1 0 3384 2014.06.16(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17 문창극 '총리', 새누리5표만 이탈해도 '불가능'..진퇴양난 1 0 3600 2014.06.16(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16 박상은 새누리의원 "2천만원 불법정치자금 아닌 변호사 선임료" 1 0 4271 2014.06.16(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15 누가 거물정치인? 불신공화국 건설 공헌도 순? 1 3 5506 2014.06.16(by 한그루) 철수랑
6614 문창극 사퇴 공방…임명 동의안 처리 미지수 6 0 4230 2014.06.16(by OK) title: 태극기OK
6613 # 총리 인선에 대한 寸 評 6 2 5169 2014.07.04(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12 돌려막기 인사 반복..대통령 '수첩 속 인물' 바닥났나 6 1 3570 2014.06.15(by OK) title: 태극기OK
6611 옹호 vs 비판.. 與, 文 둘러싸고 내홍조짐ㅡ지도부 “본인소명 듣고 신중히 판단해야”… 초재선 “부적절한 역사인식… 사... 4 0 3766 2014.06.14(by OK) title: 태극기OK
6610 일본 언론들, 이때다? 문창극 망언에 '반색' 1 0 4376 2014.06.13(by 즐거운일)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5 56 57 58 59 60 61 62 63 64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