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박영선 "박근혜정부 2기 내각, 부상병 집합소"

연합뉴스|입력2014.06.18 09:43|수정2014.06.18 10:02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박경준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원내대표는 18일 박근혜정부 2기 내각에 대해 "한마디로 '부상병 집합소'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창극 우산'에 가려진 가운데, 제자 논문을 사실상 가로채고 제자 연구비마저 가로챈 것으로 보도되는 교육부 장관 후보자와 제자 논문을 베낀 교육문화 수석의 행태는 형제와 같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 박영선 "박근혜정부 2기 내각, 부상병 집합소"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근혜정부 2기 내각에 대해 "한마디로 '부상병 집합소'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발언하고 있다.

↑ 박영선 "박근혜정부 2기 내각, 부상병 집합소"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어 "'차떼기'로 1천만원 벌금을 받은 국정원장 후보자, 맥주병으로 기자 머리를 내친 청와대 민정수석, 음주운전으로 경찰과 승강이를 벌인 문화부 장관 후보자…"라며 "이렇게 부상병만 모아서 인사하기도 쉽지 않을 것 같다"고 지적했다.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해서는 "대한민국 건국정신과 헌법가치를 부정하는, 부적격한 '식민사관 총리' 후보자 지명으로 국력소모와 국민 분노가 계속된다"며 "양해나 이해, 본인의 사과로는 해결될 수 없는 역사관의 소유자임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원구성 협상이 여야간 이견으로 진통을 겪고 있는 것과 관련, "어제 국회의장의 중재가 있었지만 새누리당이 중재안마저 거부했다"며 "새누리당 태도로 봐서는 국회를 운영할 의사가 없는 것처럼 느껴졌다. 새정치연합은 모든 걸 양보했다. 국회 운영은 과반 의석을 가진 집권여당의 책임"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원구성 전이더라도 국방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정의화 국회의장에게 인사청문특위 구성을 요청했다.

박 원내대표는 법원이 전날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유출 혐의로 약식기소된 새누리당 정문헌 의원을 정식재판에 회부키로 한데 대해 "검찰의 편파수사에 대한 경종"이라며 "국민의 법상식과 정의에 대한 우려를 사법부가 수용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KBS 신임 사장 선임 문제와 관련, "KBS 이사회가 어리석음을 답습한다면 더는 존재해서는 안될 해악이 될 것"이라며 "방송의 독립성과 공정성을 위해 특별다수결제 도입과 사장추천위 구성 등 지배구조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 이를 위해 국회는 '길환영(전임 KBS 사장) 방지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hanksong@yna.co.kr, kjpark@yna.co.kr

등록순|추천순|내 댓글 목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588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9203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0950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0495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1447   대한민국사랑
6642 소방서 간부 "잘리지 않으려면 1인 시위 가지 마라" .. CBS 좌파언론 발언 파문 1 0 3653 2014.06.19(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41 野, 김기춘 이병기 김명수로 '전선확장'(종합) 2 0 3010 2014.06.19(by 즐거운일) 땅콩샌드
6640 靑, '문창극 버티기'에 곤혹…주말까지 '속수무책' 4 1 2372 2014.06.20(by OK) title: 태극기OK
6639 '극우작가' 햐쿠타 NHK경영위원 "군위안부는 거짓말" 2 0 3016 2014.06.20(by 메리골드) 땅콩샌드
6638 새누리당 ‘서청원의 부정부패’와 ‘김무성의 전과 알선수재’ 무엇이 더 나쁜 죄질인가? 1 1 3677 2014.06.19(by 미개인) 철수랑
6637 "국민 70%가 반대"..새누리, 거세지는 '문창극 불가론' 1 2076   title: 태극기OK
6636 야당, 문창극 낙마 '기정사실화'..다음 타깃은 김기춘? 1 0 2512 2014.06.18(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35 서청원 측 "김무성, 줄세우기 모임" 비난(종합) 2 0 3196 2014.06.20(by 메리골드) 땅콩샌드
6634 문창극 "대통령 돌아오실 때까지 차분히 준비" 1 0 2490 2014.06.18(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33 野, 억대 돈다발 의혹 與박상은 비난..출당요구 2 0 2342 2014.06.20(by 메리골드) 땅콩샌드
6632 군, 이념 편향 역사서적 장병들에게 읽혀 논란.. 일제 식민지배 정당화한 책 보급 2 0 3187 2014.06.18(by 교양있는부자) 땅콩샌드
6631 담배값 인상 금연효과 허울 뿐, 세수효과 높아 국민 상대 죽음을 판다 1 0 8248 2014.06.20(by 메리골드) 철수랑
6630 새정치 당직개편으로 본 김한길-안철수 공동전선 전망 3 0 2431 2014.06.19(by 즐거운일) title: 태극기OK
» 박영선 "박근혜정부 2기 내각, 부상병 집합소" 0 3451   땅콩샌드
6628 유병언이 빈 라덴? 유병언 체포 과정의 무능을 통해 박근혜의 총체적 무능을 확인 0 4973   철수랑
6627 새누리당 지지율 엿새만에 7.0%포인트 하락 2 1 2328 2014.06.18(by 한그루) 땅콩샌드
6626 함성으로 가득찰 광화문 광장 3 1 2245 2014.06.18(by 한그루) 땅콩샌드
6625 # 안대희는 역사를 바로 세우고자 노력했지요 ? 3 1 2804 2014.07.04(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24 새누리 당내 퇴진론 확산, 총리 인준 빨간불 0 2590   땅콩샌드
6623 문창극, "사퇴 안한다, 청문회서 이해 구할 것"(상보) 1 0 2194 2014.06.17(by 땅콩샌드) 땅콩샌드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8 49 50 51 52 53 54 55 56 57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