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청원 측 "김무성, 줄세우기 모임" 비난(종합)

김무성 측 "사실관계 틀려"노컷뉴스|입력2014.06.18 19:21

[CBS노컷뉴스 홍영선 기자]

새누리당 '양강(兩强)'으로 꼽히는 친박계 맏형 서청원 의원과 비박계 대표격 김무성 의원의 당권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서청원 측은 18일 김무성 의원 측이 전날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대규모 만찬회동을 한 것에 대해 "고비용 줄세우기 모임을 가진 것이 유감이 아닐 수 없다"고 비난했다.

서청원 후보 경선준비위원회는 이날 논평을 내고 "모임 장소는 저녁 식사 최저 단가가 4만 5천원이나 되는 고급 음식점"이라며 "술값까지 포함해 최소 5백만원은 들었을 것이다. 고비용 줄세우기 선거의 증거가 아니고 무엇이냐"며 따져 물었다.



↑ 새누리당 서청원 의원이 18일 오전 국회 당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윤창원 기자)

특히 "이례적으로 이번 경선 출마자인 김을동, 김상민 의원과 주요 당직자인 박대출 대변인, 윤영석 원내대변인도 참석했다"며 "이래서야 이번 경선이 공정하게 치러치겠느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 선관위와 지도부는 즉각 조사에 착수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고, 김 의원 측은 진솔하게 해명하고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김무성캠프 측은 "사실관계가 틀린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김무성 의원의 측근은 "김 의원은 초청을 받고 늦게 합류했을 뿐, 모임의 주선자가 아니었다. 우리가 주최했다면 경쟁자인 김을동·김상민 의원이 합석했겠느냐"며 "음식값 계산도 다른 의원이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같은 네거티브에 나선 것은 그만큼 서청원캠프 쪽이 열세에 몰려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셈"이라고 역공을 폈다.
hong@cbs.co.kr등록순|추천순|내 댓글 목록

  • ?
    땅콩샌드 2014.06.18 20:27
    저녁밥 한끼 먹는데 4만5천원 이요?
    보자....만원만 더 보태면 쌀이 한가마니네.쩝.
    우리집 식구 두달 양식으로 거뜬.미안합니다.구질구질해서......
    그나저나 그나물에 그 밥인듯 한데..차떼기나 포떼기나 머 별반
    차이가 있겠는지요. 댓글이 재밌네요."마른쓰레기와 젖은쓰레기의 차이"^^
  • profile
    title: hart메리골드 2014.06.20 04:09
    쓰레기들을 국회로 불러들인 유권자들과 지지자들은 뭔가요?결국 국민이 쓰레기라서 쓰레기들을 국회로 보낸거군요!7.30 재보선이 전국적으로 최대 16곳에서 치러지면 그 막대한 선거자금은 국민의 혈세로 치뤄야 하는데, 전직 국회의원이 불법을 행해서 직을 잃었거나 지방 선거를 위해 직을 내놓은 경우 그들이 이번 선거 비용을 내서 국회의원들을 선출해야 옳지 않나요? 내가 낸 세금이 제데로 쓰여지지 않는다는 점이 속상하고 세금 내는게 아까울 따름입니다! 비정상의 정상화가 필요할것 같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997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9767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1562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0929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1920   대한민국사랑
6642 소방서 간부 "잘리지 않으려면 1인 시위 가지 마라" .. CBS 좌파언론 발언 파문 1 0 3704 2014.06.19(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41 野, 김기춘 이병기 김명수로 '전선확장'(종합) 2 0 3070 2014.06.19(by 즐거운일) 땅콩샌드
6640 靑, '문창극 버티기'에 곤혹…주말까지 '속수무책' 4 1 2405 2014.06.20(by OK) title: 태극기OK
6639 '극우작가' 햐쿠타 NHK경영위원 "군위안부는 거짓말" 2 0 3059 2014.06.20(by 메리골드) 땅콩샌드
6638 새누리당 ‘서청원의 부정부패’와 ‘김무성의 전과 알선수재’ 무엇이 더 나쁜 죄질인가? 1 1 3767 2014.06.19(by 미개인) 철수랑
6637 "국민 70%가 반대"..새누리, 거세지는 '문창극 불가론' 1 2139   title: 태극기OK
6636 야당, 문창극 낙마 '기정사실화'..다음 타깃은 김기춘? 1 0 2545 2014.06.18(by 땅콩샌드) 땅콩샌드
» 서청원 측 "김무성, 줄세우기 모임" 비난(종합) 2 0 3265 2014.06.20(by 메리골드) 땅콩샌드
6634 문창극 "대통령 돌아오실 때까지 차분히 준비" 1 0 2563 2014.06.18(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33 野, 억대 돈다발 의혹 與박상은 비난..출당요구 2 0 2370 2014.06.20(by 메리골드) 땅콩샌드
6632 군, 이념 편향 역사서적 장병들에게 읽혀 논란.. 일제 식민지배 정당화한 책 보급 2 0 3240 2014.06.18(by 교양있는부자) 땅콩샌드
6631 담배값 인상 금연효과 허울 뿐, 세수효과 높아 국민 상대 죽음을 판다 1 0 8338 2014.06.20(by 메리골드) 철수랑
6630 새정치 당직개편으로 본 김한길-안철수 공동전선 전망 3 0 2485 2014.06.19(by 즐거운일) title: 태극기OK
6629 박영선 "박근혜정부 2기 내각, 부상병 집합소" 0 3500   땅콩샌드
6628 유병언이 빈 라덴? 유병언 체포 과정의 무능을 통해 박근혜의 총체적 무능을 확인 0 5004   철수랑
6627 새누리당 지지율 엿새만에 7.0%포인트 하락 2 1 2352 2014.06.18(by 한그루) 땅콩샌드
6626 함성으로 가득찰 광화문 광장 3 1 2299 2014.06.18(by 한그루) 땅콩샌드
6625 # 안대희는 역사를 바로 세우고자 노력했지요 ? 3 1 2866 2014.07.04(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24 새누리 당내 퇴진론 확산, 총리 인준 빨간불 0 2621   땅콩샌드
6623 문창극, "사퇴 안한다, 청문회서 이해 구할 것"(상보) 1 0 2215 2014.06.17(by 땅콩샌드) 땅콩샌드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8 49 50 51 52 53 54 55 56 57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