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새누리당 ‘서청원의 부정부패’와 ‘김무성의 전과 알선수재’ 무엇이 더 나쁜 죄질인가?
박근혜가 원하는 세상, 진실을 쉽게 말 못하게 하는 대한민국?
 
송태경 기사입력 2014/06/18 [21:51]

새누리당 당권 경쟁에 나선 서청원과 김무성의 상호 비방전을 보면 민망해서 얼굴이 화끈 거린다. 서로 더 큰 범죄자로 경쟁적으로 비방하고 있다. 서청원은 김무성에게 알선수재 등 흉측한 전과가 있다고 하고, 김무성은 서청원에게 부정부패자라고 한다. 국민들이 알고 있는 범죄 내용을 그저 간략하게 말하고 있지만 그 범죄는 일반국민들도 얼굴을 들고 세상에 돌아다니기에 창피한 내용들이다. 

▲     ⓒ뉴스메이커

그 밥에 그 나물인데 상대가 더 변 냄새가 난다고 진흙탕 싸움을 하고 있는 것이다. 정치 지도자는커녕 정치인으로서의 자격도 의심된다. 그런데 집권 여당 대표를 하겠다는 것이다. 집권당 대표들의 수준이 이 정도인데 국민들에게 준법을 요구할 수 있겠는가?   

국민들의 아픔과 고통은 아랑곳하지 않고 정치인들만의 세상인 정당이라는 곳에서 패거리를 지어 숫자 싸움에서 이기겠다는 목적 외에는 아무것도 생각이 없는 사람들이라고 보여 진다. 여기서 이기면 그 힘을 가지고 다시 부정부패와 알선수재 하겠다는 것인가? 도대체 무엇들을 하고 있는지 이해가 안 된다.  

최소한 집권여당의 대표가 되겠다고 한다면 세월호 참극의 진상규명을 위해 성역 없이 진상규명을 통해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대안을 마련하겠다는 기본을 가지고 다투어야 하는 것 아닌가? 서청원과 김무성의 철저한 반성을 요구한다.  

세월호 참극의 책임이 있는 유병언은 자신이 마치 억울하게 박근혜에게 탄압을 받고 있다고 주장하는 것 같다. 현수막을 통해 박근혜 비서실장 김기춘에게 막 가자는 것이냐, 우리가 남이냐 등 알쏭달쏭한 의미를 전달하면서 국민들의 분노를 일으키고 있다. 공권력을 비웃고 언론을 조롱하고 있다. 이게 정상적인 나라인가?  

300여명의 생목숨을 살인한 세월호 참극의 유일한 해법은 진실규명이다. 그런데 정부는 뭘 그렇게 감출 것이 많은지 계속 감추고 축소하고 있고, 국민은 수사관이 되어 단 한 가지 실마리라도 진상을 알고자 애쓰고 있다. 이것이 박근혜가 말한 비정상의 정상인가? 박근혜가 원하는 대한민국은 이런 것인가? 국민들은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고 용서할 수 없는 것이다.  

유병언이 세월호 참극의 최종 책임자인양 비상동원까지 한 민관군을 총 동원하여 체포에 나섰지만 공권력만 우롱당하고 있는 것 아닌가? 유병언이 사고를 낸 책임은 있지만, 구조를 못한 것은 박근혜와 정부이다. 세월호 참극 진실규명의 근본적인 과제는 왜 생명을 한 사람도 구하지 못한 살인행위가 되었느냐에 있다.  

세월호 참극의 진상이 매몰되고 있는 것에 대해 희생자 유가족들은 눈물을 흘리면서 진실규명을 위해 생업을 전폐하고 누구든지 찾아다니고 특별법 서명을 받기도 하고 있다. 주객이 전도된 것 아닌가? 서청원과 김무성이 경쟁적으로 세월호 참극의 진상규명을 통해 국민들의 억울한 죽음에 대해 사죄할 것임을 선언해야 하는 것 아닌가? 국민들의 고통과 아픔은 뒤로 한 채 자신들의 출세를 위해서 이전투구 하는 모습에서 국민들은 절망하며 분노하는 것이다. 반드시 심판하여 책임을 묻겠다는 마음을 더욱 다지게 된 것이다.  

국민이 박근혜보다 더 높다. 더 높은 국민이 박근혜에게 세월호 참극의 진상규명에 한 점 의혹이 없도록 진실을 밝힐 것을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음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요구 뒤에는 책임도 묻겠다는 의지와 뜻이 담겨 있다.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출처 : 뉴스300http://news300.kr/sub_read.html?uid=2043&section=sc27&section2=>


  • profile
    title: 태극기미개인 2014.06.19 15:16
    새의 무리들이 서로 물고 뜯으며 스스로 몰락해가고 있는 모습입니다.
    그 나물에 그 밥이란 말이 아주 적확한 표현일텐데...
    이 놈 저 놈 아무리 살펴봐도 다 죄인이고,도둑놈이고 사기꾼이니...
    금번 총리 내정자들의 면면만 봐도 알 수 있습니다.
    다 도둑놈이고,다 친일 매국노들인데,민중들은 무슨 생각으로 저들에게 동정을 하시는지요?
    똥통에서 그나마 깨끗하다고 건져봐야 역시 똥독오른 퇴물들이란 말입니다.
    새무리,더 이상은 표를 줘선 안 됩니다.
    똥물 뒤집어 씁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588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9205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0953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0499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1448   대한민국사랑
6642 소방서 간부 "잘리지 않으려면 1인 시위 가지 마라" .. CBS 좌파언론 발언 파문 1 0 3653 2014.06.19(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41 野, 김기춘 이병기 김명수로 '전선확장'(종합) 2 0 3010 2014.06.19(by 즐거운일) 땅콩샌드
6640 靑, '문창극 버티기'에 곤혹…주말까지 '속수무책' 4 1 2372 2014.06.20(by OK) title: 태극기OK
6639 '극우작가' 햐쿠타 NHK경영위원 "군위안부는 거짓말" 2 0 3016 2014.06.20(by 메리골드) 땅콩샌드
» 새누리당 ‘서청원의 부정부패’와 ‘김무성의 전과 알선수재’ 무엇이 더 나쁜 죄질인가? 1 1 3681 2014.06.19(by 미개인) 철수랑
6637 "국민 70%가 반대"..새누리, 거세지는 '문창극 불가론' 1 2076   title: 태극기OK
6636 야당, 문창극 낙마 '기정사실화'..다음 타깃은 김기춘? 1 0 2512 2014.06.18(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35 서청원 측 "김무성, 줄세우기 모임" 비난(종합) 2 0 3196 2014.06.20(by 메리골드) 땅콩샌드
6634 문창극 "대통령 돌아오실 때까지 차분히 준비" 1 0 2490 2014.06.18(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33 野, 억대 돈다발 의혹 與박상은 비난..출당요구 2 0 2342 2014.06.20(by 메리골드) 땅콩샌드
6632 군, 이념 편향 역사서적 장병들에게 읽혀 논란.. 일제 식민지배 정당화한 책 보급 2 0 3187 2014.06.18(by 교양있는부자) 땅콩샌드
6631 담배값 인상 금연효과 허울 뿐, 세수효과 높아 국민 상대 죽음을 판다 1 0 8248 2014.06.20(by 메리골드) 철수랑
6630 새정치 당직개편으로 본 김한길-안철수 공동전선 전망 3 0 2431 2014.06.19(by 즐거운일) title: 태극기OK
6629 박영선 "박근혜정부 2기 내각, 부상병 집합소" 0 3451   땅콩샌드
6628 유병언이 빈 라덴? 유병언 체포 과정의 무능을 통해 박근혜의 총체적 무능을 확인 0 4973   철수랑
6627 새누리당 지지율 엿새만에 7.0%포인트 하락 2 1 2328 2014.06.18(by 한그루) 땅콩샌드
6626 함성으로 가득찰 광화문 광장 3 1 2245 2014.06.18(by 한그루) 땅콩샌드
6625 # 안대희는 역사를 바로 세우고자 노력했지요 ? 3 1 2804 2014.07.04(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24 새누리 당내 퇴진론 확산, 총리 인준 빨간불 0 2590   땅콩샌드
6623 문창극, "사퇴 안한다, 청문회서 이해 구할 것"(상보) 1 0 2194 2014.06.17(by 땅콩샌드) 땅콩샌드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8 49 50 51 52 53 54 55 56 57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