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朴대통령 지명철회 부담 해소안돼…'부심검증' 비판도 부담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국회 인준 절차에 급제동이 걸린 문창극 총리 후보자를 놓고 청와대는 이래저래 곤혹스러운 상황에 놓인 모습이다.

중앙아시아를 순방 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문 후보자에 대해 국회에 제출할 임명동의안과 인사청문요청서의 재가를 오는 21일 귀국 이후에 검토하겠다고 밝히며 일단 판단을 유보했지만 향후 정국 시나리오가 청와대에 유리하게 작용하는 쪽으로 그려지지 않고 있어서다.

박 대통령이 귀국후 문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재가하더라도 이미 적극적인 '엄호태세'를 중단한 새누리당 내부의 기류 변화를 볼 때 문 후보자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청문회를 계기로 반전될 가능성이 적은 데다 인준안 표결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재가를 않는다면 이는 곧 '지명철회'라는 뜻이어서 박 대통령 입장에서는 정치적 부담이 만만치 않다. 안대희 전 후보자에 이어 총리 후보가 연달아 낙마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면서 국정운영에 심대한 타격이 불가피함은 물론이다.

설상가상으로 청와대는 문 후보자의 반응 때문에 더욱 곤혹스러워졌다. 문 후보자가 이른바 '버티기 모드'에 들어간 것.

문 후보자는 19일 오전 출근하면서 "밤사이에 (입장) 변화가 없다. 저는 어제 말한 것처럼 오늘 하루도 제 일을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인준안 표결이 어려운 상황에 놓였음에도 청문회를 강행하는 것은 '미니총선'급으로 판이 커진 7·30 재보선을 앞둔 청와대와 여당에 큰 부담이 될 수밖에 없지만 문 후보자의 이러한 입장 고수로 당장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에 놓인 셈이다.

사무실로 향하는 문창극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가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으로 출근하고 있다.

문 후보자가 스스로 물러나는 선택을 하지 않는다면 결국 박 대통령이 지명을 철회하는 정치적 부담을 감수해야할 판이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문 후보자가 정치인이나 공직자 출신이 아니다 보니 '알아서' 거취를 정리하지 못하고, 명예회복에 방점을 두고 있는 게 상황을 꼬이게 만들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뿐만 아니라 문 후보자 문제가 청와대의 부실 검증 때문이라는 쪽으로 화살이 돌아오는 것도 청와대로서는 큰 부담이 아닐 수 없다.

특히 이러한 '검증 부실론'은 검증을 담당하는 민정수석실을 관장하는데다 청와대 인사위원장을 겸하고 있는 김기춘 비서실장을 직접적으로 겨냥하고 있다. 김 실장은 이번 청와대 참모진 개편에서 유임된 지 얼마 되지 않아 다시 곤욕을 치르고 있는 것.

송광용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의 경우 이날 대학 총장 때 불법 수당을 받은 의혹까지 불거졌다. 새정치민주연합 박홍근 의원은 송 수석이 서울교대 총장으로 재직하던 2007∼2011년 사이 이 학교 부설기관인 평생교육원으로부터 1천400만원을 불법적 명목의 수당으로 받았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측에 따르면 송 수석은 2012년 8월 교육부 감사에서 이런 내용이 적발돼 경고조치를 받았으며, 이 조치를 취소해달라는 행정심판까지 청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아 전액을 반납한 것으로 확인됐다.

문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의 결정적 계기가 된 교회 및 대학 강연 부분은 청와대 검증 시스템으로 걸러지지 않을 수 있다 치더라도 김명수 교육부장관 후보자, 정종섭 안전행정부 장관 후보자, 송 수석의 논문 비위나 수당 부정 수령 의혹을 검증하지 못한 것은 '부실검증' 비판을 피해가기 어려울 전망이다.

min22@yna.co.kr

▶확 달라진 연합뉴스 앱 다운로드

▶브라질월드컵 여기에서 한눈에...

저작권자(c) 연합뉴스
  • ?
    땅콩샌드 2014.06.19 18:21
    속수무책.진퇴양난.사면초가.좌충우돌.돌려막기참사.
    문/"끝까지 간다"
    청/"우짜꼬예?"
    박/"눈치없는기 인간이가.."
  • ?
    title: 태극기OK 2014.06.20 13:34
    청/"우짜꼬예?" 곧 물려납니다. 총리지명이 불가능합니다.!
  • profile
    title: hart메리골드 2014.06.20 03:50
    문창극 총리 내정자는 박근혜 대통령이 귀국해서 다른 자리 내어 준다고 할 때까지 출,퇴근길에 기자 만나서 자기 합리화 하며 버틸것이다!그러는 동안 다른 공직 후보자들 검증을 물타기 하면서 ... 맥없이 물러서기엔 그가 잃은게 너무 많지 않은가? 권력이 뭔지 ㅉㅉ 참담하네!
  • ?
    title: 태극기OK 2014.06.20 13:33
    촐리 지명이 불가능 할 것입니다. 잃은게 너무 많지요. 권력은 마약중독 이상이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592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9206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0966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0502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1456   대한민국사랑
6642 소방서 간부 "잘리지 않으려면 1인 시위 가지 마라" .. CBS 좌파언론 발언 파문 1 0 3656 2014.06.19(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41 野, 김기춘 이병기 김명수로 '전선확장'(종합) 2 0 3010 2014.06.19(by 즐거운일) 땅콩샌드
» 靑, '문창극 버티기'에 곤혹…주말까지 '속수무책' 4 1 2375 2014.06.20(by OK) title: 태극기OK
6639 '극우작가' 햐쿠타 NHK경영위원 "군위안부는 거짓말" 2 0 3016 2014.06.20(by 메리골드) 땅콩샌드
6638 새누리당 ‘서청원의 부정부패’와 ‘김무성의 전과 알선수재’ 무엇이 더 나쁜 죄질인가? 1 1 3681 2014.06.19(by 미개인) 철수랑
6637 "국민 70%가 반대"..새누리, 거세지는 '문창극 불가론' 1 2080   title: 태극기OK
6636 야당, 문창극 낙마 '기정사실화'..다음 타깃은 김기춘? 1 0 2512 2014.06.18(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35 서청원 측 "김무성, 줄세우기 모임" 비난(종합) 2 0 3196 2014.06.20(by 메리골드) 땅콩샌드
6634 문창극 "대통령 돌아오실 때까지 차분히 준비" 1 0 2490 2014.06.18(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33 野, 억대 돈다발 의혹 與박상은 비난..출당요구 2 0 2347 2014.06.20(by 메리골드) 땅콩샌드
6632 군, 이념 편향 역사서적 장병들에게 읽혀 논란.. 일제 식민지배 정당화한 책 보급 2 0 3187 2014.06.18(by 교양있는부자) 땅콩샌드
6631 담배값 인상 금연효과 허울 뿐, 세수효과 높아 국민 상대 죽음을 판다 1 0 8248 2014.06.20(by 메리골드) 철수랑
6630 새정치 당직개편으로 본 김한길-안철수 공동전선 전망 3 0 2441 2014.06.19(by 즐거운일) title: 태극기OK
6629 박영선 "박근혜정부 2기 내각, 부상병 집합소" 0 3451   땅콩샌드
6628 유병언이 빈 라덴? 유병언 체포 과정의 무능을 통해 박근혜의 총체적 무능을 확인 0 4976   철수랑
6627 새누리당 지지율 엿새만에 7.0%포인트 하락 2 1 2328 2014.06.18(by 한그루) 땅콩샌드
6626 함성으로 가득찰 광화문 광장 3 1 2249 2014.06.18(by 한그루) 땅콩샌드
6625 # 안대희는 역사를 바로 세우고자 노력했지요 ? 3 1 2804 2014.07.04(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24 새누리 당내 퇴진론 확산, 총리 인준 빨간불 0 2590   땅콩샌드
6623 문창극, "사퇴 안한다, 청문회서 이해 구할 것"(상보) 1 0 2194 2014.06.17(by 땅콩샌드) 땅콩샌드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8 49 50 51 52 53 54 55 56 57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