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속보]소방서 간부 "잘리지 않으려면 1인 시위 가지 마라" .. CBS 좌파언론 발언 파문

경향신문|김창영 기자|입력2014.06.19 17:03|수정2014.06.19 19:03

"야당이 정국 혼란을 부추기고 있으며 공무원은 원래 여당 편이다."

세월호 참사 후 일선 소방관들이 국가직 전환을 요구하며 1인 시위에 나선 상황에서 충북지역 소방서 간부가 폭언을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지난 10일 충북지역 소방서 간부는 1인 시위에 참여한 소방관에게 "왜 보고도 하지 않고 시위에 참가하느냐. 너희는 모두 중징계에 해당한다. 잘리지 않으려면 시위에 참여하지 마라"고 훈계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간부는 이날 근무 교대시간에 직원을 불러 모은 자리에서 "야당 혹은 과격 진보 좌익 매체인 CBS 노컷뉴스 등에 이용당할 수 있다"며 CBS를 일방적으로 매도했다.

이 간부가 유독 CBS노컷뉴스를 겨냥한 것은 지난달 2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방송 때문으로 보인다. 당일 방송에는 현직 소방관이 익명으로 출연, 소방장비를 소방관들이 사비로 구매하고, 폐차가 마땅한 소방차가 화재현장에 출동하는 실태를 폭로했다.

이를 빌미로 이 간부는 CBS에 '좌익' 딱지를 붙이고, 공무원의 헌법에 보장된 기본권 행사마저 제한한 셈이다.

이 간부는 "소방방재청장이 '시위 참가자에게 징계를 내리라'고 지시했는데, 반발이 심하니까 지시를 번복했다"며 "(소방서를) 정년퇴직 때까지 다니려면 신중하게 생각하라"고 말했다. 간부의 훈계를 들은 직원들은 "소방조직을 위한 시위 참가를 좌익으로 몰고 간 것은 명백한 명예훼손"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이 간부의 부적절한 발언이 <국민TV>를 통해 보도하자 충북도 소방본부와 해당 소방서는 제보자 색출에 나섰다. 해당 소방서는 제보자를 특정해 "언론보도가 문제가 될 수 있으니 빨리 전화해서 보도된 내용을 인터넷에서 내리도록 조치하라"고 압력을 행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충북도 소방본부나 소방방재청 차원의 조직적 개입이 있었던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도 나오고 있다.

1인 시위에 참석했다는 한 소방관은 충북소방본부 게시판에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공무원이 '정부의견을 따라야 한다'고 하고, 특정언론을 종북좌파로 몰고 있다"며 "1인 시위를 야당과 종북좌파 소행으로 매도하는 처사는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소방관은 "헌법에도 표현의 자유가 보장돼 있는데 시대착오적인 종북 좌파가 배후에 있는 것처럼 매도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소방관도 "온갖 압력을 행사해 시위를 못 하게 하는 간부 역시 상급자로부터 그런 지시를 받았을 것으로 추측된다"며 "내부 감찰을 통해 부당한 지시가 있었는지를 명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창영 기자 bodang@kyunghyang.com>

등록순|추천순|내 댓글 목록

  • ?
    땅콩샌드 2014.06.19 19:57
    이넘의 쓰레기가 소방서에도 있네.................
    혹시 그 소방서 근처 가까운데 환경미화원 계시면 깨끗하게 청소 좀 해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3463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9905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10591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11144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19276   대한민국사랑
» 소방서 간부 "잘리지 않으려면 1인 시위 가지 마라" .. CBS 좌파언론 발언 파문 1 0 3260 2014.06.19(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41 野, 김기춘 이병기 김명수로 '전선확장'(종합) 2 0 2575 2014.06.19(by 즐거운일) 땅콩샌드
6640 靑, '문창극 버티기'에 곤혹…주말까지 '속수무책' 4 1 1973 2014.06.20(by OK) title: 태극기OK
6639 '극우작가' 햐쿠타 NHK경영위원 "군위안부는 거짓말" 2 0 2666 2014.06.20(by 메리골드) 땅콩샌드
6638 새누리당 ‘서청원의 부정부패’와 ‘김무성의 전과 알선수재’ 무엇이 더 나쁜 죄질인가? 1 1 2978 2014.06.19(by 미개인) 철수랑
6637 "국민 70%가 반대"..새누리, 거세지는 '문창극 불가론' 1 1694   title: 태극기OK
6636 야당, 문창극 낙마 '기정사실화'..다음 타깃은 김기춘? 1 0 2150 2014.06.18(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35 서청원 측 "김무성, 줄세우기 모임" 비난(종합) 2 0 2829 2014.06.20(by 메리골드) 땅콩샌드
6634 문창극 "대통령 돌아오실 때까지 차분히 준비" 1 0 2121 2014.06.18(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33 野, 억대 돈다발 의혹 與박상은 비난..출당요구 2 0 2074 2014.06.20(by 메리골드) 땅콩샌드
6632 군, 이념 편향 역사서적 장병들에게 읽혀 논란.. 일제 식민지배 정당화한 책 보급 2 0 2550 2014.06.18(by 교양있는부자) 땅콩샌드
6631 담배값 인상 금연효과 허울 뿐, 세수효과 높아 국민 상대 죽음을 판다 1 0 6944 2014.06.20(by 메리골드) 철수랑
6630 새정치 당직개편으로 본 김한길-안철수 공동전선 전망 3 0 2058 2014.06.19(by 즐거운일) title: 태극기OK
6629 박영선 "박근혜정부 2기 내각, 부상병 집합소" 0 3001   땅콩샌드
6628 유병언이 빈 라덴? 유병언 체포 과정의 무능을 통해 박근혜의 총체적 무능을 확인 0 4622   철수랑
6627 새누리당 지지율 엿새만에 7.0%포인트 하락 2 1 2086 2014.06.18(by 한그루) 땅콩샌드
6626 함성으로 가득찰 광화문 광장 3 1 1995 2014.06.18(by 한그루) 땅콩샌드
6625 # 안대희는 역사를 바로 세우고자 노력했지요 ? 3 1 2415 2014.07.04(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24 새누리 당내 퇴진론 확산, 총리 인준 빨간불 0 2357   땅콩샌드
6623 문창극, "사퇴 안한다, 청문회서 이해 구할 것"(상보) 1 0 1886 2014.06.17(by 땅콩샌드) 땅콩샌드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8 49 50 51 52 53 54 55 56 57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