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경선 과정서 '돈봉투' 받은 강화주민에 '과태료 폭탄'뉴시스|차성민|입력2014.06.20 12:41
【인천=뉴시스】함상환 차성민 기자 = 6.4 지방선거 강화군수 당내 경선 과정에서 지지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은 주민 12명이 과태료 폭탄을 맞았다.

돈을 받은 주민들은 적게는 40만원에서 많게는 600만원의 과태료를 물게 됐고, 총액으로 따지면 5440만원에 달한다.

20일 인천 강화군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4월 새누리당 강화군수 후보 경선을 앞두고 강화 모 단체 회장 임모(63)씨로부터 20만원을 받은 주민 12명에게 총 544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 【인천=뉴시스】차성민 기자 = 전국민이 세월호 참사로 정신적 고통을 받고 있는 가운데 새누리당 강화군수 경선 과정에서 특정후보의 지지를 호소하며 돈봉투가 뿌려졌다는 증언이 나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014.04.27 csm77@newsis.com

선관위 조사결과 주민들은 임씨로부터 강화군수 경선에 출마한 특정 예비후보를 지지해달라는 부탁과 함께 현금 20만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과태료 부과 현황을 보면, 12명 중 7명은 600만원을 4명은 300만원, 1명은 4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받았다.

금품수수를 부인한 주민들은 6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 받았으며, 수사에 적극 협조하거나 혐의를 인정한 주민들은 40만원에서 300만원의 과태료를 물게 됐다.

공직선거법상 선거와 관련해 금품·음식을 제공받으면 최대 50배까지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강화군 선관위는 "다가오는 2015년 전국동시조합장선거 및 공직선거와 관련된 금품, 향응제공 행위가 발생할 수 있어 예방, 단속활동을 강화할 방침"이라며 "누구든지 선거범죄를 발견할 경우 선관위 대표전화 1390번으로 적극적인 신고, 제보를 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경찰은 지난 4월 새누리당 강화군수 후보 경선 과정에서 특정후보의 지지를 호소하며 20만원이 든 돈봉투를 주민 12명에게 전달한 혐의(공직선거법위반)로 강화군 모 단체 회장 A씨를 구속한 바 있다.

hsh3355@newsis.com
csm77@newsis.com
등록순|추천순|내 댓글 목록
  • ?
    땅콩샌드 2014.06.20 19:29
    강화주민이면..
    새누리당 박상은을 국회의원 만들어준 동네입니다.
    =어느 누리꾼의 글=
    돈봉투가 아직도 왔다갔다 한다구요?
    아따...차데기시절이 언젠데 아직도 금권선거요.징허네...
    새누리는 징혀....................................너무 징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0349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0988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1216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0601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1453   대한민국사랑
6649 김태호 의원 "새누리 변화하지 않으면 다음 기회없다" 1 0 3342 2014.06.20(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48 정부 "고노담화 검증 자체 모순, 깊은 유감" 2 0 3647 2014.06.21(by 메리골드) 땅콩샌드
» 경선 과정서 '돈봉투' 받은 강화주민에 '과태료 폭탄' 1 0 4312 2014.06.20(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46 '문창극 출구' 못 찾는 새누리당.."속 타네" 1 0 3573 2014.06.20(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45 '문땅크' 방패 나선 보수우파.. 朴 대통령 비난 분열 양상 1 0 3598 2014.06.20(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44 상승세 탄 새정치연합 지지율..안대희·문창극 효과? 1 0 3407 2014.06.20(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43 박근혜 등 지도층에게, ‘메멘토 모리(Memento Mori)’ 0 4580   철수랑
6642 소방서 간부 "잘리지 않으려면 1인 시위 가지 마라" .. CBS 좌파언론 발언 파문 1 0 4643 2014.06.19(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41 野, 김기춘 이병기 김명수로 '전선확장'(종합) 2 0 3901 2014.06.19(by 즐거운일) 땅콩샌드
6640 靑, '문창극 버티기'에 곤혹…주말까지 '속수무책' 4 1 3292 2014.06.20(by OK) title: 태극기OK
6639 '극우작가' 햐쿠타 NHK경영위원 "군위안부는 거짓말" 2 0 3983 2014.06.20(by 메리골드) 땅콩샌드
6638 새누리당 ‘서청원의 부정부패’와 ‘김무성의 전과 알선수재’ 무엇이 더 나쁜 죄질인가? 1 1 4510 2014.06.19(by 미개인) 철수랑
6637 "국민 70%가 반대"..새누리, 거세지는 '문창극 불가론' 1 2904   title: 태극기OK
6636 야당, 문창극 낙마 '기정사실화'..다음 타깃은 김기춘? 1 0 3248 2014.06.18(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35 서청원 측 "김무성, 줄세우기 모임" 비난(종합) 2 0 4167 2014.06.20(by 메리골드) 땅콩샌드
6634 문창극 "대통령 돌아오실 때까지 차분히 준비" 1 0 3318 2014.06.18(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33 野, 억대 돈다발 의혹 與박상은 비난..출당요구 2 0 3151 2014.06.20(by 메리골드) 땅콩샌드
6632 군, 이념 편향 역사서적 장병들에게 읽혀 논란.. 일제 식민지배 정당화한 책 보급 2 0 4201 2014.06.18(by 교양있는부자) 땅콩샌드
6631 담배값 인상 금연효과 허울 뿐, 세수효과 높아 국민 상대 죽음을 판다 1 0 9599 2014.06.20(by 메리골드) 철수랑
6630 새정치 당직개편으로 본 김한길-안철수 공동전선 전망 3 0 3340 2014.06.19(by 즐거운일)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4 55 56 57 58 59 60 61 62 63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