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종합]정부 "고노담화 검증 자체 모순, 깊은 유감"뉴시스|강수윤|입력2014.06.20 19:00

"고노 담화 신뢰성 훼손하는 결과를 초래하는 내용 포함"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 정부는 20일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담화 검증 결과를 발표한 것과 관련 "검증하는 것 자체가 모순된 행위"라며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성명을 내고 "그간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가 고노 담화를 계승한다고 하면서 이를 검증한다는 것 자체가 모순된 행위로써 무의미하고 불필요한 일임을 누차 강조해왔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가 검증을 강행한 데 대해 우리 정부는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 정부는 이번 검증 목적이 담화 작성 경위만을 객관적으로 조사하는 것일 뿐 위안부 문제에 대한 사실관계 자체를 다시 밝히자는 것은 아니라고 하고 있으나 실제 검증 결과는 사실 관계를 호도함으로써 고노 담화의 신뢰성을 훼손하는 결과를 초래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외교부는 "고노 담화는 일본 정부가 자체적인 조사 판단을 기초로 일본 정부의 입장을 담아 발표한 일본 정부의 문서"라며 "우리 정부는 진상 규명은 양국간 교섭의 대상이 아니라는 입장을 분명히 견지했으며 일측의 거듭된 요청에 따라 비공식적으로 의견을 제시했던 것 뿐"라고 반박했다.

또 "16명 피해자 할머니들의 살아있는 생생한 증언이야말로 일본군위안부 문제의 강제성을 입증하는 그 어느 문건보다도 강력하고 분명한 증거"라며 "당시 일본 정부의 고위 당국자도 피해자 증언에 기초해 담화를 발표하겠다는 입장을 우리측에 밝히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증언을 청취하는 데 있어 우리 정부가 협조해 준 데 대해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우리 정부는 일본측이 일본 정부의 진정한 사죄와 책임 인정이 있어야 한다는 대다수 피해자들의 요구를 외면하고 위로금 명목으로 아시아여성기금의 일시금 지급을 강행하는 데 대해 분명히 반대했다"며 "우리 정부는 이러한 취지의 외무부 대변인 성명을 1997년 1월11일 발표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가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해결되지 않았다는 변함없는 인식을 가지고 있다"며 "우리 정부는 일본측이 발표한 고노 담화 검증 결과의 세부 내용에 대한 우리의 평가와 입장을 별도로 분명히 밝힐 것이며 국제사회와 함께 적절한 대응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천명했다.

외교부는 "지난 20여 년간 유엔 특별보고관 및 미국의회 등 국제사회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책임 인정 및 이에 따른 조치를 촉구해 오고 있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를 이행하기는 커녕 소위 검증이라는 구실하에 피해자들의 아픈 상처를 또 다시 건드리는 행위는 유엔 등 국제사회가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임을 일본 정부는 분명히 알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외교부는 "우리 정부는 고노 담화를 계승하겠다는 아베 내각의 입장에 주목하며 일본 정부가 과거의 잘못에 대한 진정한 반성을 토대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한 책임을 분명히 인정하고, 하루라도 빨리 피해자 할머니들께서 납득하실 수 있는 해결책을 제시할 것을 촉구한다"고 거듭 요구했다.

shoon@newsis.com

등록순|추천순|내 댓글 목록

  • ?
    땅콩샌드 2014.06.20 19:49
    "박근혜가 다른건 몰라도 외교는 정말 잘한다"고 말하는 사람들아 들어라.
    "박근혜가 다 못하는데... 외교는 더더욱 못한다"
    -어느 누리꾼의 글-
    컴퓨터 할줄 모르는 어르신들 빼고 다 고개를 끄떡.^^
  • profile
    title: hart메리골드 2014.06.21 00:07
    외교 한답시고 외국 순방중에 외국어로 대화 하다가 망신 당하는 경우도 외신을 통해 종종 봤고 잘하는건 자신의 의전 뿐인것 같은데...한마디로 맞지 않는 옷을 입은격!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39162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49831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0043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49392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0268   대한민국사랑
6649 김태호 의원 "새누리 변화하지 않으면 다음 기회없다" 1 0 3334 2014.06.20(by 땅콩샌드) 땅콩샌드
» 정부 "고노담화 검증 자체 모순, 깊은 유감" 2 0 3635 2014.06.21(by 메리골드) 땅콩샌드
6647 경선 과정서 '돈봉투' 받은 강화주민에 '과태료 폭탄' 1 0 4311 2014.06.20(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46 '문창극 출구' 못 찾는 새누리당.."속 타네" 1 0 3564 2014.06.20(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45 '문땅크' 방패 나선 보수우파.. 朴 대통령 비난 분열 양상 1 0 3591 2014.06.20(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44 상승세 탄 새정치연합 지지율..안대희·문창극 효과? 1 0 3397 2014.06.20(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43 박근혜 등 지도층에게, ‘메멘토 모리(Memento Mori)’ 0 4571   철수랑
6642 소방서 간부 "잘리지 않으려면 1인 시위 가지 마라" .. CBS 좌파언론 발언 파문 1 0 4612 2014.06.19(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41 野, 김기춘 이병기 김명수로 '전선확장'(종합) 2 0 3893 2014.06.19(by 즐거운일) 땅콩샌드
6640 靑, '문창극 버티기'에 곤혹…주말까지 '속수무책' 4 1 3280 2014.06.20(by OK) title: 태극기OK
6639 '극우작가' 햐쿠타 NHK경영위원 "군위안부는 거짓말" 2 0 3954 2014.06.20(by 메리골드) 땅콩샌드
6638 새누리당 ‘서청원의 부정부패’와 ‘김무성의 전과 알선수재’ 무엇이 더 나쁜 죄질인가? 1 1 4501 2014.06.19(by 미개인) 철수랑
6637 "국민 70%가 반대"..새누리, 거세지는 '문창극 불가론' 1 2902   title: 태극기OK
6636 야당, 문창극 낙마 '기정사실화'..다음 타깃은 김기춘? 1 0 3246 2014.06.18(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35 서청원 측 "김무성, 줄세우기 모임" 비난(종합) 2 0 4163 2014.06.20(by 메리골드) 땅콩샌드
6634 문창극 "대통령 돌아오실 때까지 차분히 준비" 1 0 3311 2014.06.18(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33 野, 억대 돈다발 의혹 與박상은 비난..출당요구 2 0 3149 2014.06.20(by 메리골드) 땅콩샌드
6632 군, 이념 편향 역사서적 장병들에게 읽혀 논란.. 일제 식민지배 정당화한 책 보급 2 0 4194 2014.06.18(by 교양있는부자) 땅콩샌드
6631 담배값 인상 금연효과 허울 뿐, 세수효과 높아 국민 상대 죽음을 판다 1 0 9596 2014.06.20(by 메리골드) 철수랑
6630 새정치 당직개편으로 본 김한길-안철수 공동전선 전망 3 0 3330 2014.06.19(by 즐거운일)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4 55 56 57 58 59 60 61 62 63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