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홍성걸·손석춘·이진곤 교수·유창선 평론가 'MBC 문창극 긴급대담' 설전

서울신문|입력2014.06.21 00:22|수정2014.06.21 09:02
[서울신문]

홍성걸·손석춘·이진곤 교수·유창선 평론가 'MBC 문창극 긴급대담' 설전

문창극 총리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이 정국을 뒤흔들고 있는 가운데, MBC가 '긴급대담 문창극 총리 후보자 논란'을 긴급 편성했다.

20일 MBC는 "오후 9시 50분부터 밤 12시 20분까지 '긴급대담 문창극 총리 후보자 논란'을 긴급 편성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문창극 총리 후보자 자격논란을 토론하는 자리를 마련하고자 했다"라고 설명했다.

↑ 홍성걸 국민대 교수와 손석춘 건국대 교수. MBC 영상캡쳐

MBC는 문창극 후보자의 교회강연 동영상 전체를 방송하는 파격적인 편성을 했다.

토론은 김상운 MBC 논설실장의 진행으로 이진곤 경희대 객원교수, 손석춘 건국대 커뮤니케이션 학과 교수, 홍성걸 국민대 행정정책학부 교수, 유창선 정치평론가 등이 패널로 참석했다.

문창극 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찬반 토론에서 양측은 치열한 설전을 벌였다.

먼저 홍성걸 국민대 행정정책학부 교수는 "간증을 종교적 간증으로 봐야지 '하나님에게 갖다 바치겠다' 이렇게 생각하면 안된다"면서 "이명박 대통령이 교회다니고 그러다 서울시를 하나님께 바치겠다고 했다가 논란이 됐지만 그 때는 서울시장 아니었나. 저 사람(문창극 후보자)은 장로의 자격으로 한 것이다. 앞 뒤 다 떼고 매도하고 있는 것이다. 똑바로 보자. 종교적 간증으로 봐야지. 역사로 보면 도리가 없다"고 주장했다.

반면 유창선 정치평론가는 "저 강연 내용도 문제지만, 그건 그냥 간증이라고 하더라도 그러면 서울대 학생 강의에 나가서 '위안부 문제 사과할 필요없다' 말한 것도 종교적 간증인가"라고 반박했다. 또 "그건 아니다. 칼럼에서도 나오고 곳곳에서 나온다. 특수한 상황에서 나온 것이 아니고 후보자 기본적인 철학이라고 생각한다. 저는 사회적 약자 비하로 본다. 복지 필요성은 여야 막론하고 공감대 형성되는 것인데 남한테 기대가지고 살려는 사람이라고 굳이 질타하고 비하하는 철학은 근본적으로 문제 있다"고 밝혔다.

이진곤 경희대 객원교수는 "이분이 잘못한 것은 일제하고 연관시킨 것이다. 응어리 맺혀잇는데 아무리 간증이라도 할말이 있고 안 할말이 있는데 하필이면 일제하고 결부시킨 것에 국민들이 분개를 한다. 다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제도가 있다. 제도적으로 승격시켜야 할 것이 있는데 정말 그 사람이 자격이 미달하다고 한다면 비난할 게 많을 수록 오히려 국회의 인사청문회장에서 따져보는 것이 좋지 않을까"라고 지적했다.

이에 유창선 평론가는 "법적으로 할 수 밖에 없지만 너무 부끄러울 것 같다. 일국의 총리 후보자 될 사람을 앉혀놓고 이런 질문을 해야 하는 것이 국가적 수치이기 때문에 가급적 그렇게 가면 안될 것 같다"고 말했다.

반면 홍성걸 교수는 "여론 70%가 부적합하다고 한다. 하지만 칼럼 나온 것 등 여러가지 진실을 만약에 청문회를 안하면 우리사회에 중견 언론인이 친일파 역사왜곡했는 것을 인정하고 가는 것이다. 그것이 더 국격에 문제다. 이 사람이 정말 친일파 역사 인식 문제가 있다는 근거가 오로지 그것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제 말씀은 강연은 저도 동의하지 않는다. 다만 정말 문제가 되는지 인사청문회를 통해서 검증을 해봐야 한다. 정말 생각하는 것을 끌어내는 질문을 해야 한다. 국민들도 그냥 한두가지 칼럼 나온 것, 몇사람 주장 동조해서 친일파 논쟁 휩쓸려가는 것이 얼마나 민주주의 위협하는 지 이번 기회로 깨달아야 한다"고 말했다.

손석춘 건국대 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는 "전반적으로 문제가 있는데 청문회 건은 이렇다. 제가 아까도 말씀드렸지만 아직 이런 믿음이 있다. 박 대통령이 문창극 씨가 그런 칼럼을 썼는지 모르고 기용했다는 믿음이 있다. 이런 사실이 다드러났는데도 청문회 한다는 것은 대통령에게도 부담이 간다"고 말했다.

이진곤 교수는 "현실적으로 봤을 때 청문회 가는데만 최소한 한달이 걸린다. 그런데 또 한달을 지체해버릴 수 있지 않나. 나하고 이념적 시각이 다르다고 내쫓아버린다고 하면 민주적 성숙이 아니다. 내 상각과 다르다는 차이가 바로 민주적인 것이다. 차이를 인정하자. 인간적 감정과 증오심을 분출한다면 성숙된 논의의 장인 민주정치로 볼 수 없다. 우리 모두 마음을 가라앉히자"라고 지적했다.

손석춘 교수 "앞서 밝혔듯이 전 적어도 박 대통령이 이런 사실에 대해서 모르고 지명했으리라 생각한다. 그럼에도 지명을 한다는 것은 생각이 같다는 얘기다. 이미지에 엄청난 타격이 있을 것이다. 문창극 후보자도 억울하다고 하지만 세상에 억울하지 않은 사람 어디 있겠나. 언론인 후배들을 위해서도 깨끗한 모습 보여 줘야한다"고 말했다.

유창선 평론가는 "지금 누가 정상적으로 총리할 것이라고 생각하겠나. 국가 대개혁 진두지휘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누가 생각하겠나. 저는 과감히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생각한다. 거듭되는 인사실패에 대해서는 분명하게 책임을 져야 한다. 대통령이 책임질 수 있는 것은 사과일 것이다. 인사 잘못했다고 물러날 수도 없는 것이고 다만 청와대 인사 책임자인 김기춘 실장이 인사실패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 그리고 다시 개각을 다시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뺄사람 빼고 번복하더라도 나라를 변화시킬 수 있는 실질적인 내각으로 바꿔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문 후보자가 부적합하다고 하는 것은 감정에 치우쳐서 그런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과거사 문제도 마냥 두고 보다가 총리가 되면 일본이 무슨 말을 해도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 이건 감정적인 문제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홍성걸 교수는 "결과도 중요하지만 나는 과정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야당지도부에 얘기하고 조율을 하고 절대로 안된다고 하면 여러 과정을 거쳐서 대안을 제시하는 것이 이것이 정치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손석춘 교수는 "박근혜 대통령에게 적어도 사람이 없지는 않은 것 같다. 2010년 대선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좋아했던 사람 중에서 복지나 경제민주화 의제 가진 사람이 분명히 있다. 그런데 그런 사람은 왜 멀리하는지 모르겠다. 경제민주화, 복지 약속한 사람과 함께 임기를 같이 해서 남은 임기동안 내 삶이 나아지지 않을까 그런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인사를 해야 한다"고 마무리지었다.

정현용 기자junghy77@seoul.co.kr
  • ?
    땅콩샌드 2014.06.21 10:39
    홍성걸교수님...............................
    누리꾼 반응이 썩 안좋네요.교수님 밑에서 배우는 학생들 뭘 배우나 혹평.
    문창극총리후보 쉴드치신다고 욕보시네요.
    엠비씨는 또 뭔가요? 문창극간증동영상을 풀로 보여주고 시청자들이 판단?
    케이비에스가 요점만 짤라서 말했다고 풀로 한번보고 판단해라고 해서 풀로 봤더니...........더 친일파더만요.ㅎ
    홍성걸교수님.교회안에서나 밖에서나 목사님 언변은 같아야지요.교회안에서는 김일성찬양.밖에서는 개객기..아니잖아요.ㅎ
    엠비시도 반성하세요.케이블기독교티브인줄 알았습니다.생방송토론에 패널들 앉혀놓고 박창극목사간증동영상을 풀로
    보고 있으니 이게 무슨 지상파방송입니까.케이블티브이기독방송이지요.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7100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8193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7500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7436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7717   대한민국사랑
6669 # 금태섭, 사실 재보선에서는 경선을 한 예가 거의 없다 3 2 12749 2014.07.0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68 정홍원의 사기극, 박근혜 무법 극복할 수 있어? 0 4576   철수랑
6667 삼성 이건희 '국보와 보물' 개인 최다 보유, 사유화 정당성 논란 1 13060   철수랑
6666 새정치연합, '대화록 유출' 檢수사 결과에 항고 0 3860   title: 태극기OK
6665 일제의 만행을 부활시켜주고 있는 친일 기득권 세력들은 간접 전범, 마루타를 아는가? 0 5796   철수랑
6664 박근혜의 2014년 상반기는 연속적인 대형 참사, 부산외대 참사 배경 코오롱의 종횡무진 담합 관피아 의혹 0 4645   철수랑
6663 새정치, 공모 마감..천정배·김두관·김상곤 '출사표' 0 3102   title: 태극기OK
6662 박근혜 등 정치인의 눈물 종류는? 인공 눈물, 가짜 눈물, 진짜 눈물 0 6475   철수랑
6661 금태섭, 동작을 재보선 출마선언…"안철수 모델 구현" 7 1 3148 2014.07.02(by 꽃님이) title: 태극기OK
6660 인사청문회에서 국회의원들과 맞장 할 만한 국무총리와 장관감 하나 없나? 0 4311   철수랑
6659 박근혜는 왜 쓰레기통에 버려진 수첩을 뒤지는가? 막가파식 인사는 계획? 무능? 2 2 5336 2014.06.25(by 땅콩샌드) 철수랑
6658 철까지 소화시키는 포피아의 왕성한소화력, 포스코 동우회 불법부정 철저한 수사와 수술이 요구된다 0 12764   철수랑
6657 부도덕하고 반 헌법적 역사관을 지닌 김명수 교수의 교육부장관 내정을 취소하라 1 1 6051 2014.06.23(by 땅콩샌드) 철수랑
6656 김한길·안철수공동대표, “지방정부 3대 핵심은 민생·안전·균형발전” 0 3284   title: 태극기OK
6655 # # 빚더미 대학생 4만여명 .... 학자금 빌렸다 신불자 위기 06, 21 1 2 4598 2014.06.25(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54 위안부 강제동원 사실상 부정.. '고노담화 무력화' 아베의 꼼수 1 0 3978 2014.06.21(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53 김용갑 전 의원 "뻔뻔하고 오만한 문창극 7인회 누구도 추천 안 해" 1 0 7840 2014.06.21(by 땅콩샌드) 땅콩샌드
» 홍성걸·손석춘·이진곤 교수·유창선 평론가 'MBC 문창극 긴급대담' 설전 1 0 6063 2014.06.21(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51 권은희 사직에 재보선 앞둔 새정치연합 촉각 1 0 2998 2014.06.21(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50 문창극의 분노, 박근혜에 대한 항의인가? 언론에 대한 배신감 표출인가? 0 4584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3 54 55 56 57 58 59 60 61 62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