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부도덕하고 반 헌법적 역사관을 지닌 김명수 교수의

교육부장관 내정을 취소하라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이른바 국가개조를 하겠다며 출범한 박근혜 정부 2기 내각에일제 식민 지배를 찬양하는 문창극이 국무총리 후보로제주4·3을 공산주의 세력의 무장 봉기로 규정하는 정종섭이 안전행정부 장관후보로친일과 독재를 미화한 교학사 교과서를 적극 옹호하면서 서울대 국사학과가 대한민국 정체성을 위협하는 사람들을 키워왔다는 해괴한 발언마저 서슴지 않는 김명수가 교육부 장관후보로 내정되었다한 마디로 친일과 독재를 옹호하는 세력을 대한민국 국가 개조의 주역으로 내세우는, 1905년 을사늑약 전 친일내각의 구성을 방불케 하는 파천황의 친일-극우내각이다.일본 우익이 문창극 총리 후보에게 힘내라고 응원하는 이 민망한 상황을 보면서 이 나라가 정말 대한민국인지대한민국의 최고규범인 헌법이 국가정체성으로 선언한 ‘3.1독립운동과 4월 민주혁명의 정신을 과연 지키려는 최소한의 의지나 자질이 있는 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우리는 이번 개각의 핵심 장관 후보자들이 일제 식민지배와 친일 그리고 독재를 미화하는 교학사 한국사 교과서와 동일한 역사 인식을 보이거나 교학사 교과서를 적극 옹호하는 인물이라는 점에 주목한다그 대표적 인물이 김명수 교육부 장관 내정자이다언론 보도에 따르면김명수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논문 가운데 모두 11건이 윤리적으로 비난받을 소지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이 중 제자의 논문을 요약해 자신을 제1저자로 학술지에 게재한 경우가 5공동연구로 발표한 논문을 단독으로 저술한 것처럼 등재한 경우가 4건으로 집계됐다김 내정자는 제자논문을 표절하고 연구 성과를 부풀렸을 뿐만 아니라제자의 논문으로 연구비를 부당하게 챙겼다는 의혹마저 제기되고 있어이미 학자나 교육자로서 기본 도덕성과 자질을 상실한 인물이다교수직이 박탈되었어야 할 부도덕하고 파렴치한 인물을 국가 백년대계를 설계하는 교육부 장관으로 내정했다는 사실 자체가 충격적이다.송광용 신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비서관 또한 논문 표절로 사실 교육개혁의 주역이 아니라 개혁대상임이 명확해졌다개혁대상이 국가개조에 나서겠다고 하는 것이 박근혜정부가 내세우는 소위 비정상의 정상화이다.

 

더욱 심각한 것은 김명수 교육부 장관 내정자의 반 헌법적 역사관이다대한민국 헌법이 지향하는 이념은 자유평등평화인권민주 등 인류보편의 가치이다반면 김명수 교육부 장관 내정자는 학자적 양심은 팽개친 채 오로지 반공만을 앞세워 기득권을 유지하려는 극우적인 인물이다그는 식민사관을 극복한다며 등장한 진보성향의 사람들이 역사교육을 좌지우지하면서 대한민국 정체성에 위협이 되고’ 있다며, ‘서울대 국사학과가 그런 사람들을 키워냈기 때문이라는 해괴망측한 진단을 내어놓았다그는 학교 현장에 있는 많은 교수와 교사들이 좌편향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교과서 저자들뿐만 아니라 한국사 학계 자체에 좌파들이 많다고 일방적으로 규정하고는, ‘필요하다면 이념 투쟁도 해야 한다고 선동하고 있다사실과 맞지도 않는 일방적 자가당착적 극우 공안몰이꾼을 한국 교육정책의 수장으로 임명할 경우한국 교육의 앞날은 오로지 파탄만 있을 뿐이다.

김명수 교육부장관 내정자는 한국사 교과서 발행체제를 현행 검인정에서 국정으로 되돌리자는 시대에 뒤떨어진 인물이기도 하다작년에 전국의 고등학교가 학생들에게 반민주적 가치관비뚤어진 민족관위험천만의 국가주의를 주입하기 위해 제작된 교학사 한국사 교과서를 채택하지 않은 것은 민주주의의 발전에 따른 성숙한 시민의식의 반영이었다그런데도 김 내정자는 이를 오로지 좌파 또는 진보 탓으로 돌리고 국가적·국민적 수치라고 하였다이어 한국사 교육에 대해 국가가 분명하게 방향을 정해줘야 하며국정 교과서 체제로 가거나 정부가 교과서 집필과 관련된 세부 지침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과거 국정교과서는 집권세력이 스스로에게 정당성과 정통성을 부여하는 효과적인 도구였다국가주의의 유용한 도구였던 국정교과서 체제가 검인정 체제로 개편된 것은역사교육이 더 이상 국가권력이나 지배층을 위한 것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민주의식의 산물이었다지금 전 세계에서 역사교과서 국정제를 채택하고 있는 나라는 북한베트남러시아 등 극소수에 불과하다그런데도 박근혜정부는 교육부 내 편수국을 부활하고 국정교과서로 전환해 역사교육을 정권 홍보 도구로 삼으려 하고 있다유신독재시기 역사교육을 유신체제를 정당화는 교육으로 타락시킨 국정교과서를 그리워하고 부활시키려는 것이다그러나 역사교육은 열린 세계시민인식에 기반 한 민주시민을 양성하는 방향으로 이루어져야 한다박근혜정부가 김명수 교수를 교육부 장관으로 내정한 것은 유신독재의 망령을 꿈꾸고 있는 것이라고 우리는 확신한다부도덕하고 반 헌법적 역사관을 지닌 김명수 교수의 교육부 장관 내정을 즉각 취소하라.

 

2014년 6월 20

 

친일·독재미화와 교과서개악을 저지하는

역사정의실천연대

 

상임대표한상권(학술단체협의회 공동대표)

공동대표김정훈(전국교직원노동조합 위원장)

이완기(민주언론시민연합 상임대표)

신승철(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임헌영(민족문제연구소장)

정동익(사월혁명회의장)

박범이(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회장)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52657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63736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63228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62925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73501   대한민국사랑
6669 # 금태섭, 사실 재보선에서는 경선을 한 예가 거의 없다 3 2 12928 2014.07.0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68 정홍원의 사기극, 박근혜 무법 극복할 수 있어? 0 4661   철수랑
6667 삼성 이건희 '국보와 보물' 개인 최다 보유, 사유화 정당성 논란 1 13406   철수랑
6666 새정치연합, '대화록 유출' 檢수사 결과에 항고 0 3958   title: 태극기OK
6665 일제의 만행을 부활시켜주고 있는 친일 기득권 세력들은 간접 전범, 마루타를 아는가? 0 5905   철수랑
6664 박근혜의 2014년 상반기는 연속적인 대형 참사, 부산외대 참사 배경 코오롱의 종횡무진 담합 관피아 의혹 0 4731   철수랑
6663 새정치, 공모 마감..천정배·김두관·김상곤 '출사표' 0 3191   title: 태극기OK
6662 박근혜 등 정치인의 눈물 종류는? 인공 눈물, 가짜 눈물, 진짜 눈물 0 6537   철수랑
6661 금태섭, 동작을 재보선 출마선언…"안철수 모델 구현" 7 1 3223 2014.07.02(by 꽃님이) title: 태극기OK
6660 인사청문회에서 국회의원들과 맞장 할 만한 국무총리와 장관감 하나 없나? 0 4386   철수랑
6659 박근혜는 왜 쓰레기통에 버려진 수첩을 뒤지는가? 막가파식 인사는 계획? 무능? 2 2 5433 2014.06.25(by 땅콩샌드) 철수랑
6658 철까지 소화시키는 포피아의 왕성한소화력, 포스코 동우회 불법부정 철저한 수사와 수술이 요구된다 0 12941   철수랑
» 부도덕하고 반 헌법적 역사관을 지닌 김명수 교수의 교육부장관 내정을 취소하라 1 1 6135 2014.06.23(by 땅콩샌드) 철수랑
6656 김한길·안철수공동대표, “지방정부 3대 핵심은 민생·안전·균형발전” 0 3366   title: 태극기OK
6655 # # 빚더미 대학생 4만여명 .... 학자금 빌렸다 신불자 위기 06, 21 1 2 4656 2014.06.25(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54 위안부 강제동원 사실상 부정.. '고노담화 무력화' 아베의 꼼수 1 0 4085 2014.06.21(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53 김용갑 전 의원 "뻔뻔하고 오만한 문창극 7인회 누구도 추천 안 해" 1 0 7940 2014.06.21(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52 홍성걸·손석춘·이진곤 교수·유창선 평론가 'MBC 문창극 긴급대담' 설전 1 0 6180 2014.06.21(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51 권은희 사직에 재보선 앞둔 새정치연합 촉각 1 0 3076 2014.06.21(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50 문창극의 분노, 박근혜에 대한 항의인가? 언론에 대한 배신감 표출인가? 0 4634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3 54 55 56 57 58 59 60 61 62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