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일제의 만행을 부활시켜주고 있는 친일 기득권 세력들은 간접 전범, 마루타를 아는가?
뉴라이트는 조선인을 생체실험 마루타로 사용한 일제 만행을 긍정하는가?
 
송태경 기사입력 2014/06/30 [00:32]

일본은 최소한의 인간적 기본이 없어 자신들의 과거 죄상을 판단하지 못해 언제든지 군국주의 파시즘을 부활할 수 있는 위험성이 있다. 태평양 전쟁 A급 전범 14명을 야스쿠니 신사에 모시고 신처럼 떠받들고 있다. 일본은 반성이란 말을 모르는 민족이다. 그런데 오늘 일본의 야만성이 부활하고 있다. 이 야만성 부활에 대한민국 친일파가 앞장서고 있다는 것이 비극이다. 

▲     ⓒ뉴스메이커

마루타는 껍데기만 벗긴 통나무란 뜻이다. 일제는 우리 조선인을 인체실험의 도구로 잔인하게 사용한 만행을 저질렀다. 일본에게 이렇게 당하고 짓밟히고도 모자라서 '일본강점기는 일본의 도움으로 근대화된 시대'라는 망언을 일삼고 있는 자들을 박근혜는 국무총리, 교육부장관, 국정원장 등 정부 각료로 임명하고 있다. 이런 비극을 당하면서 국민은 가슴을 치고 있다. 친일 뉴라이트 세력들은 다시 일본의 식민지를 꿈꾸고 있는 것인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는 미래가 없다고 했는데 뉴라이트 친일 세력들은 역사를 잊은 것이 아니고 일제강점기를 부활시키기 위해 불법과 부정을 가리지 않고 수단과 방법을 총 동원해 왔던 것이 입증된 것이다. 친일청산을 하지 못한 단 한 번의 역사 과오로 21세기 글로벌시대에 대한민국은 반역사 청산을 위한 역사정의 전쟁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비극이다. 

일본 군국주의가 저지른 인류 역사상 가장 잔혹한 범죄는 '생체실험(生體實驗)'이었다. 소련 군사재판소는 1949년 12월 일본 관동군 제731부대 총무부장과 제1부대장(세균연구 담당), 제4부장(세균제조 담당)을 지낸 가와지마 소장에 대한 범죄행위를 조사했다.

당시 공판기록은 ‘세균전 준비를 만주에서 한 것은 소련과 접경하고 있어 소련과 전쟁 시 유리했고 ⌜인간 피 실험 재료⌟가 충분했다. 실험 희생자의 은어는 마루타인데 이는 껍데기만 벗긴 통나무란 뜻으로 한자어 '환태(丸太)'인 일본식 단어이다. 인간을 통나무로 취급한 것이다. 암컷 마루타, 수컷 마루타라고만 서류에 적는 일제에게는 조선인을 비롯한 중국인 등은 인간이 아니었다.’고 한다. 

생체실험에 대한 내용을 보면 ‘고속 원심 분리기를 사용해 사람의 생피를 짜는 착혈시험, 인간의 피와 말의 피를 서로 교환해보는 인마혈 시험, 물만 먹여도 60~70일쯤 버티는 관찰, 물은 안 주고 빵만 먹이면 6-7일째 가서는 퉁퉁 부은 채 피를 토한다는 것 실험, 인체의 70% 이상이 수분이라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마루타를 한증막에 넣고 쪄서 수분을 빼는 실험, 인체에 페스트와 콜레라 그리고 파상풍균을 주입시켜 관찰, 탄저균 감염시킨 후 생체해부, 인위적으로 동상을 걸리게 하여 관찰, 살이 썩는 가스 회저균 실험, 연기를 폐에 주입 후 관찰’ 등 잔인의 극치를 넘었다. 일본은 스스로 인간을 포기한 나라였다. 

일본의 생체실험은 731부대만 아닌 일본 국내 동경제국대 의대 등에서도 조선인을 실험 대상으로 삼아 연구를 했고 연구자들은 전후 이 연구결과를 가지고 일본 의학계의 존경받는 인물로 행세하였다는 것이다. 
 
조국을 일제에 팔아넘기고 그 공로를 인정받아 쥐꼬리 불법권력을 획득하여 호가호위하면서 동족을 참혹하게 고문했던 일본인 앞잡이 친일파들이 해방 정국의 기득권 세력이 되어 신 일본의 식민지를 꿈꾸고 만행을 저지르고 있는 오늘을 보면서 부모형제들의 고통이 다시 아프게 살아오고 있다.  

일제의 만행을 잊어서는 안 된다. 그런데 더욱 망각해서는 안 되는 것이 일본인 앞잡이 친일파들의 오늘의 만행과 망언이다. 이는 역사정의로 단절해야 한다. 기득권으로 용납되면 나치 협력자들을 철저히 청산했던 드골이 “어제의 범죄를 벌하지 않는 것은 내일의 범죄에게 용기를 주는 것과 똑같은 어리석은 짓이다.”고 했던 경고를 잊은 민족이 되는 것이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는 미래가 없다. 오늘 우리들이 가슴 속에 철저하게 새기고 실천해야 할 격언이다.


<출처 : 뉴스300  http://news300.kr/sub_read.html?uid=2149&section=sc27&section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84413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96782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99521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94633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104628   대한민국사랑
6669 # 금태섭, 사실 재보선에서는 경선을 한 예가 거의 없다 3 2 13710 2014.07.0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68 정홍원의 사기극, 박근혜 무법 극복할 수 있어? 0 4992   철수랑
6667 삼성 이건희 '국보와 보물' 개인 최다 보유, 사유화 정당성 논란 1 15645   철수랑
6666 새정치연합, '대화록 유출' 檢수사 결과에 항고 0 4408   title: 태극기OK
» 일제의 만행을 부활시켜주고 있는 친일 기득권 세력들은 간접 전범, 마루타를 아는가? 0 6593   철수랑
6664 박근혜의 2014년 상반기는 연속적인 대형 참사, 부산외대 참사 배경 코오롱의 종횡무진 담합 관피아 의혹 0 5081   철수랑
6663 새정치, 공모 마감..천정배·김두관·김상곤 '출사표' 0 3550   title: 태극기OK
6662 박근혜 등 정치인의 눈물 종류는? 인공 눈물, 가짜 눈물, 진짜 눈물 0 7144   철수랑
6661 금태섭, 동작을 재보선 출마선언…"안철수 모델 구현" 7 1 3716 2014.07.02(by 꽃님이) title: 태극기OK
6660 인사청문회에서 국회의원들과 맞장 할 만한 국무총리와 장관감 하나 없나? 0 4745   철수랑
6659 박근혜는 왜 쓰레기통에 버려진 수첩을 뒤지는가? 막가파식 인사는 계획? 무능? 2 2 5915 2014.06.25(by 땅콩샌드) 철수랑
6658 철까지 소화시키는 포피아의 왕성한소화력, 포스코 동우회 불법부정 철저한 수사와 수술이 요구된다 0 14068   철수랑
6657 부도덕하고 반 헌법적 역사관을 지닌 김명수 교수의 교육부장관 내정을 취소하라 1 1 6669 2014.06.23(by 땅콩샌드) 철수랑
6656 김한길·안철수공동대표, “지방정부 3대 핵심은 민생·안전·균형발전” 0 3765   title: 태극기OK
6655 # # 빚더미 대학생 4만여명 .... 학자금 빌렸다 신불자 위기 06, 21 1 2 5113 2014.06.25(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54 위안부 강제동원 사실상 부정.. '고노담화 무력화' 아베의 꼼수 1 0 4747 2014.06.21(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53 김용갑 전 의원 "뻔뻔하고 오만한 문창극 7인회 누구도 추천 안 해" 1 0 8474 2014.06.21(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52 홍성걸·손석춘·이진곤 교수·유창선 평론가 'MBC 문창극 긴급대담' 설전 1 0 6803 2014.06.21(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51 권은희 사직에 재보선 앞둔 새정치연합 촉각 1 0 3324 2014.06.21(by 땅콩샌드) 땅콩샌드
6650 문창극의 분노, 박근혜에 대한 항의인가? 언론에 대한 배신감 표출인가? 0 4876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3 54 55 56 57 58 59 60 61 62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