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정홍원의 사기극, 박근혜 무법 극복할 수 있어?
새정치연합은 김명수 내정자에 대해 인사청문회를 중단하고 즉시 형사고발하라
 
송태경 기사입력 2014/06/30 [22:01]

전 국회의원 노회찬은 박근혜의 정홍원 유임은 먹다 남은 밥을 먹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개인 간의 일이라면 이렇게 우스개로 넘어 갈 수 있지만, 5천만 국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책임지는 사람의 임면에는 농이 적용될 수 없다. 박근혜의 하해와 같은 은혜를 받은 정홍원은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을 만나 4.16을 절대 잊지 않겠다고 했는데 절대 잊지 않으려면 바로 집으로 가라. 두문불출이 답이다. 이 길을 가지 않으면 인생이 망가질 것으로 보인다. 

▲     ⓒ뉴스메이커

정홍원은 세월호 진상규명을 할 수 있나? 박근혜와 국정원을 이길 수 있나? 독립적으로 진상규명을 위해 할 수 있는 것을 제시해 보라. 식물 총리다. 아무것도 할 수 없다. 진실 은폐 조작의 둘러리 서고 봉급 몇 달 받으면 인생 망가진다. 집으로 가라. 그것이 살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국민의 생명을 지키지 못하면 정권과 책임자는 물러나는 것이 상식이다. 박근혜가 책임을 지지 않으려고 국무총리 정홍원을 제물로 삼았다. 그리고 그 자리를 채우려고 총리를 두 번이나 추천하다가 비리와 친일 등 반역사관으로 국민들의 저항에 부딪혀 임명 자체를 하지 못했다. 정홍원은 이미 사표가 수리된 것이다. 그렇다면 인사청문회를 다시 거쳐야 하는 것이 적법이다. 법을 어기면서 무슨 직무를 수행할 수 있겠는가? 정홍원에 대한 국민들의 생각은 300여명의 생목숨을 수장시킨 살인행위에 대한 피고인 인데 무슨 수습을 하겠다고 하는가이다. 박근혜가 매달려도 도망이라도 가야했던 것 아닌가? 박근혜가 사정한다고 공복의 본질과 기준도 잊어버리는 사람이 무슨 총리인가? 

교육부총리 내정자 김명수는 지금까지는 들키지 않아 완전 범죄에 가깝게 하다가 욕심이 지나쳐 스스로 감옥으로 가고 있다고 보인다. 장관은커녕 국립호텔로 모셔야 할 사람이다. 새정치연합은 김명수에 대해 인사청문회를 하기 전에 수사기관에 형사고발부터 하라.  

박근혜의 국민들 무시, 무법, 무례 어디까지 갈 것인가?  

300여명의 생명들이 바다에서 생으로 수장되는 것을 TV로 생중계 하는 나라는 지구가 생긴 이래 세계 최초가 대한민국일 것이다. 세월호 참사는 참극이라는 말 이외에 설명할 수도 없고 도저히 이해 할 수도 없는 사건이다.  

명명백백하게 진상을 밝혀 책임자 처벌과 재발방지에 앞장서야 할 무한책임이 있는 박근혜와 정부는 도리어 진실을 은폐 조작 축소를 하고 있다. 따라서 세월호의 진상규명은 박근혜와 정부에 대한 조사에서부터 시작되어야 한다. 박근혜와 정부는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왜곡하여 완전 범죄를 꿈꾸고 있는 것인가? 어림없다. 

루터는 “한 가지 거짓말을 참말처럼 하려면 일곱 가지의 거짓말을 필요로 한다.”고 하였다. 수학에서 2의 10승은 1024이다. 즉 거짓말은 기하급수적으로 불어난다는 말이다. 그러나 진실은 주머니 속의 송곳 같아서 시간이 걸릴 뿐이지 반드시 뚫고 나온다. 아무리 세월호 참극에 대한 진실을 감추려고 해도 해외에서까지 자료들이 제공되고 있다. 박근혜의 거짓말은 꼭 탄로 날 것이다. 

뉴라이트가 아무리 박근혜를 보호하려해도, 여론조사 결과가 얼마이던지, 박근혜가 어떤 일을 하던지 그것은 가짜 권력에 의한 거짓말이다. 불법 선거쿠데타로 정통성이 없는 불법 정권이다. 

세월호 희생자 유족들은 "제발 한번만이라도 상식적인 소리를 듣게 되었으면 좋겠다."고 절규한다. 이것이 나라이고 정부인가?  

박근혜와 정홍원 그리고 국정원은 유가족들의 피를 토하는 이 절규가 멈출 수 있다고 생각하고 판단하는가? 잘못된 생각이고 오판이다. 세월호 참사에 대한 진상규명의 시한폭탄은 이미 시작되었다. 오직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과 재발 방지제도 개선 만이 멈추게 할 수 있다.  

자식을 가슴에 묻었는데 어떻게 억울한 죽음에 대해 세월이 가면 잊혀 질 것이라고 하는가? 진상규명 후에 책임자를 처벌하고 사죄해야 부모들의 마음을 조금이라고 위로할 수 있다. 이를 거부하면 진실 앞에 그 누구도 책임을 면할 수 없다. 세월호 참사 앞에 박근혜와 정부는 너무 잔인하다. 책임이 반드시 따를 것이다.


<출처 : 뉴스300  http://news300.kr/sub_read.html?uid=2164&section=sc27&section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3508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9943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10708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11204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19366   대한민국사랑
6682 ‘가만히 있으라’는 나쁜 사람들과 ‘가만히 못 있겠다’는 손석희 2 3442   철수랑
6681 국보 보물 사유화의 천문학적 지하경제, 영혼 없는 껍데기 국립박물관 0 5496   철수랑
6680 이번주 '청문정국' 진입..재보선 앞둔 격전장 예고 0 2056   title: 태극기OK
6679 與野 재보선 '히든카드 작전' 눈치보기 극심 0 2020   title: 태극기OK
6678 안철수·김한길 대표, 여당의 세월호 국정조사 특위 무력화 비판 "부끄러운 모습" 0 2637   title: 태극기OK
6677 공정거래위, 포스코 잇단 부정 의혹 전방위 조사 - 면죄부 주는 조사하려면 차라리 손대지마라 0 2539   철수랑
6676 새누리당 혁신위원장 이준석은 대 국민 사죄 후 성역 없는 세월호 진상규명 선언해야 0 3743   철수랑
6675 # 정치한 분들이 해결하지 못한 일들....역량 있는 새 인물, 새로운 리더십이 필요하다 - 전 MBC 최명길 부국장 1 1 3078 2014.07.12(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74 월드컵 침몰, 축구협회장 정몽규 책임론 1 0 3111 2014.07.03(by 땅콩샌드) 철수랑
6673 할 일 하고 있는 JTBC 손석희에게 감사를 표해야 하는 비정상 대한민국 1 3700   철수랑
6672 # 노무현과 친노의 실체는 새누리당과 다르지 않다 - 임종인 전 의원님의 탈당 선언 인용 8 0 3746 2014.07.15(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71 PK출신 광주민주화운동 유공자 이선근 광주 광산을 공천신청, 왜 스스로 공천 꼴지 라고 예상? 0 4037   철수랑
6670 인간의 뇌와 박근혜, 문제의 원인을 몰라 세계인의 조롱 0 3681   철수랑
6669 # 금태섭, 사실 재보선에서는 경선을 한 예가 거의 없다 3 2 8576 2014.07.0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 정홍원의 사기극, 박근혜 무법 극복할 수 있어? 0 3219   철수랑
6667 삼성 이건희 '국보와 보물' 개인 최다 보유, 사유화 정당성 논란 1 8167   철수랑
6666 새정치연합, '대화록 유출' 檢수사 결과에 항고 0 2214   title: 태극기OK
6665 일제의 만행을 부활시켜주고 있는 친일 기득권 세력들은 간접 전범, 마루타를 아는가? 0 4003   철수랑
6664 박근혜의 2014년 상반기는 연속적인 대형 참사, 부산외대 참사 배경 코오롱의 종횡무진 담합 관피아 의혹 0 3178   철수랑
6663 새정치, 공모 마감..천정배·김두관·김상곤 '출사표' 0 1845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6 47 48 49 50 51 52 53 54 55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