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상대카드 봐야"…등록 마감일(11일)까지 이어질 듯
경기 수원정 임태희 vs 천정배 빅매치 이뤄지나

【서울=뉴시스】강세훈 기자 = 7·30 재·보궐선거 공천을 앞두고 여야가 막판 눈치보기를 펼치고 있다.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 모두 상대방의 패를 보고 자신의 패를 내겠다며 최대한 공천을 미루고 있는 모양새다.

일부 지역구의 경우 선관위 후보자 등록 마지막 날인 7월 11일(마감시간 오후6시)까지 눈치보기가 극심 할 것으로 보인다.

재·보선이 치러지는 15곳 중 영남권(부산·울산) 2곳은 새누리당 우세, 호남권(광주 1곳·전남 3곳) 4곳은 새정치연합 우세로 각각 분류된다.

결국 서울, 경기 등 수도권(서울 1곳, 경기 5곳)과 충청 3곳 등 9석이 승부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각 지역별로 인물의 경쟁력에 따라 판세가 갈릴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여야 모두 필승카드 찾기에 고심, 대표진 확정 지연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충남 서산·태안 지역구 공천후보자를 김제식 전 서울지방검찰청 부장검사, 한상률 전 국세청장, 성일종 앤바이오컨스대표(성완종 의원 동생) 등 3명으로 압축한 상태다.

공천위 대변인인 김태흠 의원은 "상대 진영이 후보를 결정하는 것을 보면서 최대한 (확정을) 늦추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새정치민주연합 공천 결과를 지켜본 뒤 추후 여론조사를 실시하겠다는 것이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충남 서산·태안 지역구에 조규선 전 서산시장, 조한기 서산·태안 지역위원장 등 2명을 대상으로 6일 100% 국민여론조사 방식의 경선을 실시해 후보를 결정 할 방침이다.

최대 승부처인 서울 동작을 지역구는 여야 모두 공천에 난항을 겪고 있다.

서울에서 치러지는 유일한 선거로 여야 모두 중요한 지역인 만큼 필승카드 찾기에 고심, 막판까지 눈치보기가 이어질 전망이다.

새누리당은 김문수 경기지사 카드를 유력하게 검토해 왔지만 물거품 직전이다. 김 전지사가 지난 4일 소록도로 떠나 재보선 후보등록이 마감하는 11일 이후 돌아오겠다는 뜻을 밝혔기 때문이다.

새누리당은 '십고초려(十顧草廬)' 자세로 김 지사를 끈질기게 설득한다는 입장이지만, 설득 실패에 대비한 다른 카드 물색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거물급' 전략공천 카드로 거론돼 온 나경원 전 의원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 역시 공천이 어려워 새누리당은 극심한 '인물난'을 겪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도 동작을 지역구 전략공천을 놓고 골머리를 앓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최측근인 기동민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전략공천키로 한 것을 두고 당내 내분이 깊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범친노무현계 인사들이 주축이 된 현역의원 30명이 당 지도부에 공천철회를 요구하는 등 반발이 커지자 기 전 부시장은 광주에 머물면서 거취를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 수원정(영통)의 경우에는 여야 모두 거물급 카드를 준비 중이나 난항을 겪고 있다.

새누리당은 임태희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경제전문가'라고 치켜세우며 출마를 권유 중이지만 확실치 않은 상황이다. 임 전 실장은 이날 중으로 입장을 정리해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새정치민주연합에서는 천정배 전 법무부 장관을 이 지역에 전략공천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선이 비교적 쉬운 광주 광산을에는 다른 인물을 전략공천하고 당선이 어려운 수도권 지역으로 천 전 장관을 옮겨 승부를 펼치겠다는 작전이다.

하지만 천 전 장관이 "끝까지 광주를 지키겠다. 다른 지역 전략공천에는 응하지 않겠다"며 거부하고 있어 전략공천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kangs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9715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8493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19813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19666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0744   대한민국사랑
6682 ‘가만히 있으라’는 나쁜 사람들과 ‘가만히 못 있겠다’는 손석희 2 3764   철수랑
6681 국보 보물 사유화의 천문학적 지하경제, 영혼 없는 껍데기 국립박물관 0 6286   철수랑
6680 이번주 '청문정국' 진입..재보선 앞둔 격전장 예고 0 2312   title: 태극기OK
» 與野 재보선 '히든카드 작전' 눈치보기 극심 0 2307   title: 태극기OK
6678 안철수·김한길 대표, 여당의 세월호 국정조사 특위 무력화 비판 "부끄러운 모습" 0 3165   title: 태극기OK
6677 공정거래위, 포스코 잇단 부정 의혹 전방위 조사 - 면죄부 주는 조사하려면 차라리 손대지마라 0 2747   철수랑
6676 새누리당 혁신위원장 이준석은 대 국민 사죄 후 성역 없는 세월호 진상규명 선언해야 0 4014   철수랑
6675 # 정치한 분들이 해결하지 못한 일들....역량 있는 새 인물, 새로운 리더십이 필요하다 - 전 MBC 최명길 부국장 1 1 3649 2014.07.12(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74 월드컵 침몰, 축구협회장 정몽규 책임론 1 0 3492 2014.07.03(by 땅콩샌드) 철수랑
6673 할 일 하고 있는 JTBC 손석희에게 감사를 표해야 하는 비정상 대한민국 1 4039   철수랑
6672 # 노무현과 친노의 실체는 새누리당과 다르지 않다 - 임종인 전 의원님의 탈당 선언 인용 8 0 4486 2014.07.15(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71 PK출신 광주민주화운동 유공자 이선근 광주 광산을 공천신청, 왜 스스로 공천 꼴지 라고 예상? 0 4382   철수랑
6670 인간의 뇌와 박근혜, 문제의 원인을 몰라 세계인의 조롱 0 4035   철수랑
6669 # 금태섭, 사실 재보선에서는 경선을 한 예가 거의 없다 3 2 9997 2014.07.0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68 정홍원의 사기극, 박근혜 무법 극복할 수 있어? 0 3559   철수랑
6667 삼성 이건희 '국보와 보물' 개인 최다 보유, 사유화 정당성 논란 1 9773   철수랑
6666 새정치연합, '대화록 유출' 檢수사 결과에 항고 0 2604   title: 태극기OK
6665 일제의 만행을 부활시켜주고 있는 친일 기득권 세력들은 간접 전범, 마루타를 아는가? 0 4519   철수랑
6664 박근혜의 2014년 상반기는 연속적인 대형 참사, 부산외대 참사 배경 코오롱의 종횡무진 담합 관피아 의혹 0 3524   철수랑
6663 새정치, 공모 마감..천정배·김두관·김상곤 '출사표' 0 2143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6 47 48 49 50 51 52 53 54 55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