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박근혜 사퇴, 찬성론 대 반대론
따로 국밥 정치 무능 무책임에 대한 국민 탄핵 : 박근혜의 선거쿠데타에 대한 법적 심판
 
송태경 기사입력 2014/07/07 [20:17]

박근혜 사퇴를 요구하는 국민들의 요구가 대선 이후 오늘까지 계속되고 있다. 국민은 없는 독선과 독주 그리고 불통 정치를 하면서 국민들과 먹통이 되었다. 만사라고 하는 인사를 공적 차원보다 사적 차원인 수첩에 있는 한정된 사람들로 하다가 실패를 거듭하여 신뢰를 완전히 상실하였다. 

▲     ⓒ뉴스메이커

대선 후보로 박근혜 스스로 국민들에게 약속했던 공약을 스스로 깨는 연속적인 모순에서 국민들의 실망과 절망은 깊어졌다. 역사정의를 부정하고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훼손하는 반역사적 행태를 보임으로서 국민들의 저항을 불러 일으켰다. 외교 정책의 실패로 고립을 자초하며 재벌을 위한 정책으로 국민들의 삶은 피폐해졌고 어디까지 떨어질지 걱정이 쌓여가고 있다.  

간첩을 조작하고 국민들에게 조작을 은폐 축소시키기 위해 국정원과 검찰의 권력을 이용한 파렴치한 범죄 행위를 보면서 무법 대한민국을 걱정하고 있다. 안보를 책임져야할 권력기구가 도리어 안보를 파괴한 것이다. 총기 난사 사건에서도 국방부 관계자들의 목숨을 부지하기 위해 국민을 속이려는 것에만 혈안이 되어 있는 모습을 보면서 국민들은 더 이상 박근혜와 권력의 시녀가 되어 안보는 팽겨 치고, 자리 보존에만 급급한 무능한 국방부 등에 기대를 접었다.  

수단과 방법을 뛰어 넘어 국민의 생명을 지켜야 하는 책임자임에도 불구하고 무능과 무책임으로 일관하여 국민 따로 박근혜 따로 ‘따로 국밥 정치’로 인해 박근혜와 국민들 사이에는 이제 건너 올 수 없는 강을 건넌 것으로 보인다.   

국민과 박근혜 사이에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게 한 종합 판이 세월호 참극이다. ‘가만히 있으라.’며 300여명의 생명을 생으로 수장시킨 박근혜와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을 보면서 국민들은 ‘박근혜 사퇴’만이 이 모든 적폐를 청산할 수 있다고 하는 것이다.  

그런데 박근혜 사퇴를 반대하는 주장이 있다. 전 창원지방법원 부장판사 이정렬은 "박근혜 사퇴 반대한다. 원래부터 대통령이 아니었다.”는 것이다. 2013. 1. 4. 국민들은 18대 대선은 부정선거라며 대법원에 '18대 대선 선거무효소송'을 제기하였다. 그러나 법을 지켜야 할 최고의 최후 보루인 대법원은 ‘불법적인 재판묵살’이라는 법을 무력화 시키는 작태를 벌임으로 법정기한 180일을 넘기고, 2014. 7. 7. 현재 550일 동안 재판 자체를 열지 않고 있다.  

전 부장판사 이정렬은 "대법원은 왜, 무엇 때문에 제18대 대선 선거무효소송을 법을 어기면서까지 질질 끌고 있을까? 18대 대통령선거는 공직선거법에 따라 무효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박근혜는 원래부터 대통령이 아니었다. 따라서 박근혜 사퇴를 반대한다."고 주장하는 것이다.  

대한민국 정치에서 반역사와 반민주가 반복되는 것에 대해 법에 의해 확실하게 청산하지 못한 두 번의 정치적 청산 실패에서 그 이유를 찾기도 한다.  

하나는 친일파 등용으로 일제 식민지를 이어가면서 독재를 통해 보신에 급급하다가 민주공화국의 정체성을 말살하려는 3.15부정선거를 저질러 미국으로 쫓겨 난 이승만을 망명이 아닌 법정에 세워서 대한민국 법에 의해 정정당당한 심판으로 역사정의를 세웠으면 5.16과 박정희는 없었을 것이라고 본다.  

다른 하나는 박정희는 현역 군인으로 국민이 국가를 지키라고 준 총을 도리어 국민을 죽이고 대한민국을 강탈하였다. 박정희는 민주공화국 법치국가 대한민국을 독재로 짓밟고 국민을 죽이다가 중앙정보부장 김재규의 총을 맞고 죽었다. 박정희를 끌어내리기 위해 국민들의 투쟁이 불같이 일어났었기 때문에 김재규의 총에 의한 것이 아닌 국민의 힘에 의해 법정에 세워 심판했다면 전두환도 없었을 것이고, 박근혜의 선거쿠데타로 불법권력은 상상도 못했을 것으로 보기도 한다. 역사에 가정법은 없지만 답답한 국민들의 마음이 배어 나오는 말이다.  

반민주 반역사 범죄는 반드시 대한민국 법에 의해 당당하게 심판해야 한다. 민주주의는 ‘참여’ 라는 자양분을 먹고 자란다. 국민들의 주권의 힘이 살아나고 있기에 희망이 있다.


<출처 : 뉴스300  http://news300.kr/sub_read.html?uid=2243&section=sc27&section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7102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8193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7504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7436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7717   대한민국사랑
6689 # 이상호 go발 뉴스 - 진실과 정의를 지키기 위해서 노력하는 이상호 기자에게 애국지사들의 보호가 있기를 바랍... 3 0 4183 2014.07.19(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88 “금태섭 카드 못 챙긴 안철수, 계파정치 하지 않은 것” -송호창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ㅡ[강지원의 뉴스! 정면승부] 0 5665   title: 태극기OK
6687 우리 사회를 송두리째 바꿔놓은 기약 없는 비극, 더 큰 참극을 만드는 잔인함 0 4208   철수랑
6686 신세계 정용진의 막강 관피아 세워 벼룩의 간까지 포식 0 4712   철수랑
6685 # 박 대통령, 세월호 참사 때 어디에 있었나 김기춘 비서실장 "나도 위치 모른다… 일거수일투족 다 아는 건 아... 1 5360   교양있는부자
6684 박근혜의 무능 자수, 사퇴만이 길 0 5265   철수랑
» 박근혜 사퇴, 찬성론 대 반대론 0 4732   철수랑
6682 ‘가만히 있으라’는 나쁜 사람들과 ‘가만히 못 있겠다’는 손석희 2 4965   철수랑
6681 국보 보물 사유화의 천문학적 지하경제, 영혼 없는 껍데기 국립박물관 0 7724   철수랑
6680 이번주 '청문정국' 진입..재보선 앞둔 격전장 예고 0 3670   title: 태극기OK
6679 與野 재보선 '히든카드 작전' 눈치보기 극심 0 6188   title: 태극기OK
6678 안철수·김한길 대표, 여당의 세월호 국정조사 특위 무력화 비판 "부끄러운 모습" 0 4614   title: 태극기OK
6677 공정거래위, 포스코 잇단 부정 의혹 전방위 조사 - 면죄부 주는 조사하려면 차라리 손대지마라 0 3472   철수랑
6676 새누리당 혁신위원장 이준석은 대 국민 사죄 후 성역 없는 세월호 진상규명 선언해야 0 5393   철수랑
6675 # 정치한 분들이 해결하지 못한 일들....역량 있는 새 인물, 새로운 리더십이 필요하다 - 전 MBC 최명길 부국장 1 1 4836 2014.07.12(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74 월드컵 침몰, 축구협회장 정몽규 책임론 1 0 4855 2014.07.03(by 땅콩샌드) 철수랑
6673 할 일 하고 있는 JTBC 손석희에게 감사를 표해야 하는 비정상 대한민국 1 5259   철수랑
6672 # 노무현과 친노의 실체는 새누리당과 다르지 않다 - 임종인 전 의원님의 탈당 선언 인용 8 0 6034 2014.07.15(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71 PK출신 광주민주화운동 유공자 이선근 광주 광산을 공천신청, 왜 스스로 공천 꼴지 라고 예상? 0 5246   철수랑
6670 인간의 뇌와 박근혜, 문제의 원인을 몰라 세계인의 조롱 0 5066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2 53 54 55 56 57 58 59 60 61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