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등록 : 2014.02.11 08:06수정 : 2014.02.11 09:03

수사팀, 채동욱 퇴임 뒤 안 내기로 계획 바꿔
2012년 ‘경찰 허위수사 기습 발표’ 전 엿새간
‘여당 실세-국정원-김용판 쪽’ 통화 이어져

김용판(56)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의 국가정보원 직원 댓글사건 은폐 의혹을 수사한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이정회)이 2012년 12월 새누리당 핵심 실세 의원이 국정원 인사와 통화한 뒤 국정원 인사가 김 전 청장 쪽과 통화한 내역 등을 밝혀내고도 재판부에 증거로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통화내역은 김 전 청장이 대선 사흘 전인 12월16일 밤 11시 허위의 중간 수사 결과를 발표하게 된 동기를 설명하는 중요한 간접증거다. 특별수사팀은 채동욱 전 검찰총장 재임 때는 이를 재판부에 제출할 방침이었으나, 채 전 총장 퇴임 이후 계획이 바뀐 것으로 드러났다.

10일 법원과 검찰 관계자 등의 말을 종합하면, 특별수사팀은 지난해 6월 국정원 사건 수사결과 발표 뒤 김 전 청장과 서울경찰청 수사라인 간부 등의 통화내역을 계속 추적해 국정원 직원 김하영(30)씨의 댓글 사건이 발생한 2012년 12월11일부터 경찰이 기습적으로 중간 수사 결과를 발표한 12월16일까지 새누리당 핵심 실세들과 국정원 인사들, 서울경찰청 수사라인 간부들이 통화한 사실을 확인했다.

수사팀은 이 가운데 통화내역 추적 프로그램(트레이서)을 통해 드러난 ‘새누리당 핵심 실세 의원→국정원 인사→김병찬 서울경찰청 수사계장·김용판 전 청장’으로 이어지는 통화 흐름에 특히 주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팀은 외부 통화가 주로 김 전 수사계장에게 오면 그가 김 전 청장에게 의사를 전달하는 구조로 봤다. 또 당시 박근혜 후보 종합상황실장을 지낸 권영세 주중대사와 서상기 의원 등이 국정원 인사들과 통화한 사실도 파악했다. 수사팀은 정치권과 국정원, 서울경찰청 사이의 통화 관계망을 보여주는 설명자료를 만들어 법정에서 공개하고 재판부에 증거로 낼 계획이었다.

실제 수사팀은 지난해 9월 초 법정에서 통화내역을 추가 증거로 재판부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한겨레> 확인 결과, 수사팀은 국정원 인사들과 서울경찰청 간부들 사이의 통화내역만 제출했을 뿐 새누리당 핵심 실세들과의 통화내역은 제출하지 않았다.

대검찰청 관계자는 “채동욱 총장 때만 해도 특별수사팀이 법정에서 김용판 전 청장의 범죄 동기를 설명하는 취지로 관련 내용을 프레젠테이션 하고 증거물로 재판부에 제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채 전 총장이 퇴임한 뒤 어떤 이유에서인지 통화내역을 재판부에 내지 못한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특별수사팀 관계자는 “수사와 공소유지 관련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김원철 이경미 기자 wonchul@hani.co.kr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 ?
    다산제자 2014.07.18 01:50
    부당한 방법으로 선거에 당선되고보니 하늘도 노하여 "사고공화국"을 재연하고 있나보군요~ 위정자들의 반성없이는 대한민국은 날개없이 추락할 것이다.
  • profile
    title: 태극기미개인 2014.07.18 16:05
    장녕코 하느님이 있는 것이라면 왜 더러운 것들에게만 노해야지 ,전체를 벌한답니까?
    이 정도로는 스스로의 잘못을 깨닫지 못하는 민중들이라니...ㅠㅠ
    7.30 재보선에서 전멸을 시켜줍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9715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8493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19820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19669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0750   대한민국사랑
6702 # 한미 FTA의 그림자가 짙게 퍼져갑니다 뉴스로 확인하세요 3 1 2681 2014.07.2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701 안철수 대표의 서울 동작을 선거지원 현장에서-당내 내부총질과 이중 잣대부터 버려야| 2 2807   (무소유한영혼)들풀
6700 임대료 등 月1000만원…보좌진 7명 국고지원… ‘밑 빠진 독’ 지적도 1 2201   일파만파
6699 응답하라! 박근혜! [이태경의 돌직구] 3 1 2786 2014.07.21(by 비비안리) (무소유한영혼)들풀
6698 "세월호 참사때 '대통령 모처에 비선과 있었다' 루머"-조선일보,'朴대통령 풍문' 정면거론 2 1 5421 2017.07.03(by (무소유한영혼)들풀) (무소유한영혼)들풀
6697 정의장 "국회의원 선거제도 개혁 논의 시작해야" 2 1 2690 2014.07.18(by 교양있는부자) 일파만파
» 떡검들아~늬들은 어쩔 수 없는 친일 매국노 권력의 시녀로구나!ㅠㅠ 2 0 2805 2014.07.18(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695 새정연 소속 천안 을구 국개의원 박완주는 사과하라! 2 0 4208 2014.07.18(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694 # " 놈현스럽다 " 라는 말이 등장 ....국립국어원이 펴낸 책에 .... 역사를 바로 아는 분은 앞날을 보는 안목... 4 1 4594 2014.07.26(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93 # 안철수의 정치적 성장을 방해하는 집단의 정체는 ? 강한 철수가 되어야 不 義 集 團 을 ... 6 0 4226 2017.07.03(by 비회원(guest)) 교양있는부자
6692 # “매일 도망자 발생… 월남전 참전 용사들의 이야기 ㅡ 한겨레 , 서울대 국제대학원 박태균 교수님의 글 인용 0 7145   교양있는부자
6691 안철수 "대표 취임 후 100일이 10년 같아…선거 후 초심 실천이 숙제" 1 2241   일파만파
6690 박근혜의 쿠데타 정치? 결국은? 1 3810   철수랑
6689 # 이상호 go발 뉴스 - 진실과 정의를 지키기 위해서 노력하는 이상호 기자에게 애국지사들의 보호가 있기를 바랍... 3 0 3272 2014.07.19(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88 “금태섭 카드 못 챙긴 안철수, 계파정치 하지 않은 것” -송호창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ㅡ[강지원의 뉴스! 정면승부] 0 4372   title: 태극기OK
6687 우리 사회를 송두리째 바꿔놓은 기약 없는 비극, 더 큰 참극을 만드는 잔인함 0 3101   철수랑
6686 신세계 정용진의 막강 관피아 세워 벼룩의 간까지 포식 0 3649   철수랑
6685 # 박 대통령, 세월호 참사 때 어디에 있었나 김기춘 비서실장 "나도 위치 모른다… 일거수일투족 다 아는 건 아... 1 4139   교양있는부자
6684 박근혜의 무능 자수, 사퇴만이 길 0 4000   철수랑
6683 박근혜 사퇴, 찬성론 대 반대론 0 3606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5 46 47 48 49 50 51 52 53 54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