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조선일보>, '朴대통령 풍문' 정면거론 파장

"세월호 참사때 '대통령이 모처에서 비선과 있었다'는 루머까지"

2014-07-18 14:22:44

 

 

 

<조선일보>가 18일 "'대통령을 둘러싼 풍문(風聞)'은 세상 사람들이 다 알지만 정작 대통령 본인은 못 듣고 있는 게 틀림없다"며 박근혜 대통령을 둘러싼 루머를 정면으로 다뤄 세간에 화제가 되고 있다.

최보식 <조선일보> 선임기자는 이날 '대통령을 둘러싼 풍문'이란 제목의 기명칼럼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지난 4월16일 7시간 동안 박 대통령이 어디 있었는지 모른다는 김기춘 비서실장 국회 증언을 계기로 박 대통령을 둘러싼 루머를 다루기 시작했다.

그는 "김 실장이 '내가 알지 못한다'고 한 것은 대통령을 보호하기 위해서였을 것"이라며 "하지만 이는 비서실장에게도 감추는 대통령의 스케줄이 있다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세간에는 '대통령이 그날 모처에서 비선(秘線)과 함께 있었다'는 루머가 만들어졌다"며 세간 루머를 전했다.

그는 이어 "때마침 풍문속 인물인 정윤회씨의 이혼 사실까지 확인되면서 더욱 드라마틱해졌다"며 정윤회씨 실명을 거론한 뒤, "그는 재산 분할 및 위자료 청구를 하지 않는 조건으로 부인에게 결혼 기간 중 일들에 대한 '비밀 유지'를 요구했다"며 세간의 각종 억측을 낳고 있는 정씨와 고 최태민 목사 딸 간 이혼에 의혹의 눈길을 보냈다.

그는 "세상 사람들은 진실 여부를 떠나 이런 상황을 대통령과 연관지어 생각하게 됐다"며 정씨 이혼과 박 대통령 사이에 연관이 있는 게 아니냐는 세간의 의혹을 정면으로 거론한 뒤, "과거 같으면 대통령 지지 세력은 불같이 격분했을 것이다. 지지자가 아닌 사람들도 '언급할 가치조차 없다'며 고개를 돌렸다. 하지만 지금은 그런 상식과 이성적 판단이 무너진 것 같다"며 과거와 크게 달라진 세간 분위기를 전했다.

그는 "이는 대통령으로서 아주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할 대목이다. 왜 어디서 면역력이 떨어진 걸까"라고 물은 뒤, "현 정권만큼 국정 어젠다가 많았던 적이 없었다. '국민 행복' '국민 대통합' '비정상의 정상화' '규제 철폐' '통일 대박' '국가 혁신'..., 하지만 임기 내 어느 하나라도 제대로 될 걸로 믿는 사람들은 없다. 대부분 발표만 해놓고 끝날지 모른다"고 힐난했다.

그는 이어 "쓸 사람을 뽑는 문제만으로 시간과 정력을 몽땅 날린 탓"이라며 계속되는 인사 파동을 지적한 뒤, "대통령은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는 분을 찾는 게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다'고 했지만 세상 사람들은 '도대체 저런 후보자를 누가 추천했을까' 하며 매의 눈으로 응시했다"며 '비선 인사' 개입 의혹을 거론했다.

그는 이날 공식출범한 2기 내각에 대해서도 "국가 혁신을 이룰 '2기 내각의 출범'이라고 내세웠지만, 거리에 나가 누굴 잡고 물어봐도 그렇게 생각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런 인물 면면을 보고서 선뜻 우리의 앞날에 대한 기대를 걸기가 어렵다"고 융단폭격을 퍼부었다.

그는 특히 "대통령은 여전히 구시대의 심벌 같은 김기춘 비서실장을 끌어안고 있다"며 "그의 충성심과 비서실 안정을 포기하고 싶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김 실장이 그대로 있는데 '혁신'에 대한 대통령의 의지를 믿을 사람을 없을 것"이라며 우회적 김 실장 경질을 압박했다.

그는 결론적으로 "장마철에 곰팡이처럼 확산되는 풍문을 듣지 않기 위해 대통령은 자신의 귀만 막아서는 안된다"며 "곰팡이는 햇볕 아래에서 말라죽는 법"이라는 조언으로 글을 끝맺었다.

최 선임기자 칼럼은 당장 세간의 큰 화제가 됐다. 언론계 중진은 "보수진영 여론을 쥐락펴락하는 <조선일보>가 취임 1년 5개월밖에 안된 시점에 박 대통령을 둘러싼 루머를 정면으로 다루고 나섰다는 사실 자체가 대단히 충격적"이라며 "이는 보수진영내 분위기가 위험 수위를 넘어섰다는 증거인 동시에, 이미 레임덕이 시작됐다는 의미가 아니겠냐"며 놀라움을 숨기지 못했다.

한편 <조선일보> 칼럼은 벌써부터 보수진영 내에 파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극우인사인 지만원 시스템클럽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글을 통해 문제의 <조선일보> 칼럼을 소개한 뒤, "김진 기자의 말에 의하면 심지어 그는 어느 고교, 어느 대학을 나왔는지조차 밝히지 않겠다 막무가내라 한다"며 "그는 박근혜를 따라 평양에도 다녀왔다. 소문에 의하면 그는 최태민 차를 운전하는 기사로 일했다고도 한다. 그는 지난 5월 최태민 딸과 이혼을 했다 한다. 양육권과 재산권 모두를 포기할 테니 결혼 기간에 있었던 모든 비밀에 대해 함구하라는 조건으로 이혼했다 한다. 이런 조건이 달린 비밀이라면 얼마나 육중한 비밀일까에 대해 세간의 억측들이 분분하다"고 세간의 의혹을 전했다.

그는 이어 "정윤회, 그는 어디에서 온 사람일까? 어디에서 어떻게 큰 사람일까? 번듯한 고등학교는 나왔을까, 대학은 나왔을까? 떳떳하다면 못 밝힐 이유가 무엇인가? 공인의 비서실장에 프로필이 없다?"라며 의혹을 제기한 뒤, "정윤회에 대한 억측들은 시간이 갈수록 눈송이 자라듯 불어날 것이다. 대통령이나 정윤회가 숨어있다 해서 해결될 사안이 아니다"라며 직접적 해명을 촉구했다.

앞서 정윤회씨는 김진 <중앙일보> 논설위원과 만나 자신이 과거에 박 대통령과 함께 평양을 다녀왔다는 소문과, 자신이 서울고교 출신으로 동문인 문창극 총리후보 등을 추천했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한 바 있다.



박태견 기자 Top^



<저작권자 ⓒ 뷰스앤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금지>


  • ?
    교양있는부자Best 2014.07.18 22:34

    들풀 님 !
    좋은 글을 자주 올려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7시간 동안 어디에 있었는지 경호일지에는 나오겠지요 ?

  • ?
    교양있는부자 2014.07.18 22:34

    들풀 님 !
    좋은 글을 자주 올려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7시간 동안 어디에 있었는지 경호일지에는 나오겠지요 ?

  • ?
    (무소유한영혼)들풀 2014.07.19 00:52
    경호일지에는 솔직히 쓸 수 없다고 봅니다. 후일 대통령 유고시 분명히 자료로서 볼 수 있는 것인데요.. 만들기의 대가들이니 만들어서 쓸 거라고 봅니다..제가 오막살이 카페하나 만들었는데 안님 소식 정가소식 재보선소식 핫이슈 소식위주로 올려놓고 보는데요.. 오늘의 장원입니다.. 제가 보기로는 이명박의 다스와 4대강 수사 한다고 운운해서 이씨측에서 딜 한 것 잊지 마라...약속이 틀리 잖냐.. ㅎㅎ 그러면서 슬쩍 패 하나 깠다고 보여집니다. 둘 다 약점이 많아서요...ㅎㅎㅎ 사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797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6138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6307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7306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13841   대한민국사랑
6702 # 한미 FTA의 그림자가 짙게 퍼져갑니다 뉴스로 확인하세요 3 1 2374 2014.07.2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701 안철수 대표의 서울 동작을 선거지원 현장에서-당내 내부총질과 이중 잣대부터 버려야| 2 2486   (무소유한영혼)들풀
6700 임대료 등 月1000만원…보좌진 7명 국고지원… ‘밑 빠진 독’ 지적도 1 1927   일파만파
6699 응답하라! 박근혜! [이태경의 돌직구] 3 1 2396 2014.07.21(by 비비안리) (무소유한영혼)들풀
» "세월호 참사때 '대통령 모처에 비선과 있었다' 루머"-조선일보,'朴대통령 풍문' 정면거론 2 1 5105 2017.07.03(by (무소유한영혼)들풀) (무소유한영혼)들풀
6697 정의장 "국회의원 선거제도 개혁 논의 시작해야" 2 1 2272 2014.07.18(by 교양있는부자) 일파만파
6696 떡검들아~늬들은 어쩔 수 없는 친일 매국노 권력의 시녀로구나!ㅠㅠ 2 0 2491 2014.07.18(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695 새정연 소속 천안 을구 국개의원 박완주는 사과하라! 2 0 3624 2014.07.18(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694 # " 놈현스럽다 " 라는 말이 등장 ....국립국어원이 펴낸 책에 .... 역사를 바로 아는 분은 앞날을 보는 안목... 4 1 4124 2014.07.26(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93 # 안철수의 정치적 성장을 방해하는 집단의 정체는 ? 강한 철수가 되어야 不 義 集 團 을 ... 6 0 3504 2017.07.03(by 비회원(guest)) 교양있는부자
6692 # “매일 도망자 발생… 월남전 참전 용사들의 이야기 ㅡ 한겨레 , 서울대 국제대학원 박태균 교수님의 글 인용 0 5932   교양있는부자
6691 안철수 "대표 취임 후 100일이 10년 같아…선거 후 초심 실천이 숙제" 1 1910   일파만파
6690 박근혜의 쿠데타 정치? 결국은? 1 3300   철수랑
6689 # 이상호 go발 뉴스 - 진실과 정의를 지키기 위해서 노력하는 이상호 기자에게 애국지사들의 보호가 있기를 바랍... 3 0 2959 2014.07.19(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88 “금태섭 카드 못 챙긴 안철수, 계파정치 하지 않은 것” -송호창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ㅡ[강지원의 뉴스! 정면승부] 0 3696   title: 태극기OK
6687 우리 사회를 송두리째 바꿔놓은 기약 없는 비극, 더 큰 참극을 만드는 잔인함 0 2813   철수랑
6686 신세계 정용진의 막강 관피아 세워 벼룩의 간까지 포식 0 3205   철수랑
6685 # 박 대통령, 세월호 참사 때 어디에 있었나 김기춘 비서실장 "나도 위치 모른다… 일거수일투족 다 아는 건 아... 1 3661   교양있는부자
6684 박근혜의 무능 자수, 사퇴만이 길 0 3700   철수랑
6683 박근혜 사퇴, 찬성론 대 반대론 0 3345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5 46 47 48 49 50 51 52 53 54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