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7.30 재보궐 선거가 열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선거 초반 판세는 여당인 새누리당이 조금 우세해 보입니다.

7.30 재보선에 나선 후보들은 그제(17일)부터 13일간의 공식 선거운동에 돌입했습니다.

새누리당은 혁신하는 보수, 일꾼론을 기치로 내세웠습니다.

[김무성/새누리당 대표 : 집권 여당의 힘으로 우리 후보들이 지역 경제를 활성화시키고 민생을 위해 헌신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도록 하겠습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거짓세력 대 새정치의 대결로 규정하고 정권 심판론을 앞세웠습니다.

[김한길/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 : 국민들께서 이번 7.30 재보선을 통해서 박근혜 정부에게 분명한 경고장을 날려줘야 하는 선거다.]

선거 초반 새누리당은 서울 동작 을과 충북 충주, 부산 해운대·기장 갑, 울산 남 을 4곳을 우세 지역으로 자체 분석했습니다.

새정치연합은 광주 광산 을을 포함한 호남 3곳을 우세 지역으로 꼽았습니다.

나머지 경기 김포와 평택 을, 수원 을, 병, 정, 충남 서산·태안, 대전 대덕, 전남 순천·곡성은 경합이나 열세지역으로 분류했습니다.

결국 이 8곳의 승부 결과가 이번 재보선의 전체 승패를 결정지을 것으로 보입니다.

여야가 덜 절박했던 것일까요?

세월호 유가족들이 단식 농성까지 하고 있는데도, 여야는 6월 임시국회 안에 세월호 특별법을 처리하겠다는 약속을 결국 지키지 않았습니다.

일주일 넘게 세월호 특별법을 논의했던 여야는 그제 협상 중단을 선언했습니다.

조사위원회에 수사권을 부여하는 문제와 위원회 구성 방안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한 겁니다.

새누리당은 사법체계를 무너뜨릴 수 있다며 상설특검이나 특임검사를 임명하자는 주장을 고수했습니다.

반면 새정치연합은 조사위 산하에 특별사법경찰관을 두는 방식으로 수사권을 부여해야 한다고 맞섰습니다.

이번 임시국회에서 세월호 특별법 통과가 무산됐다는 소식에 가족들은 또 한 번 가슴을 쳤습니다.

[이수하/세월호 가족대책위 : 당 대표나 지도부에서 좀 특단의 결단을 해서 됐으면 하는 바람도 있었지만은 그런 희망도 이제 없어진 거죠.]

그제 국회에서는 66주년 제헌절 경축식이 열렸지만 세월호 가족들의 분노와 슬픔 속에 경축의 의미는 빛이 바랬습니다.

[축하하게 생겼습니까? 헌법이 죽었는데…]

여야는 다음 주부터 7월 임시국회를 열기로 합의해 처리 가능성을 남겨 뒀습니다.

하지만, 6월 임시국회에서 통과시키겠다던 약속을 어긴 데 대해서는 책임을 면하기 어렵게 됐습니다.

현 정부 2기 내각은 미완성 상태에서 출범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논문 표절 의혹 등을 받아온 김명수 교육부장관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했습니다.

대신 5선의 친박계 중진인 황우여 전 새누리당 대표를 새 후보자로 지명했습니다.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불거진 위증과 폭탄주 회식 논란 등으로 야당으로부터 사퇴 압박을 받아온 정성근 문화부장관 후보자는 자진 사퇴했습니다.

부정적인 여론이 가라앉지 않은 데다, 야당이 추가 의혹을 폭로할 움직임을 보이자 사퇴를 결심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여당은 정성근 후보자의 결단을 존중하겠다고 논평했고, 야당은 사퇴는 당연한 결과라며 청와대 책임론을 제기했습니다.

임명 강행에 따른 정국 경색은 일단 피하게 됐지만, 거듭된 인사 실패에 대한 비판 여론은 거세질 전망입니다. 

김지성 기자 jisung@sbs.co.kr

월드컵, 다양한 각으로 즐긴다! [멀티앵글] 서비스

[SBS기자들의 생생한 취재현장 뒷이야기 '취재파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52671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63753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63249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62958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73524   대한민국사랑
6709 # 안철수는 기진맥진하도록 선거지원 하는데 .... 이 사람은 충고일까요 ? 훼방일까요 ? 6 4 7658 2015.01.31(by 퇴직교사) 교양있는부자
6708 # 지문채취가 어려운 상태로 부패할 때까지 매실 밭 주인은 05 , 26 ~ 06, 11 눈감고 일했다 매실은 한창 수확기... 20 1 24290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707 :: 원칙(통신예절, 신고누적 등)위배 사유로 블라인드 된 글입니다 :: 4 0 3383 2014.07.23(by 교양있는부자) title: 태극기미개인
6706 # 새누리가 권은희를 무서워하는 이유는 권은희가 새누리를 폭삭시킬 수 있는 자료들을 국회에서 직접 터뜨릴까봐 1 4802   교양있는부자
6705 7·30 재보선도 '가족' 이슈 뜰까 2 0 2808 2014.07.20(by OK) title: 태극기OK
6704 여야, 공식선거운동 첫주말 재보선 득표전 총력 0 3654   title: 태극기OK
» 7·30 재보궐 선거…초반 판세는? 0 3288   title: 태극기OK
6702 # 한미 FTA의 그림자가 짙게 퍼져갑니다 뉴스로 확인하세요 3 1 3566 2014.07.2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701 안철수 대표의 서울 동작을 선거지원 현장에서-당내 내부총질과 이중 잣대부터 버려야| 2 3680   (무소유한영혼)들풀
6700 임대료 등 月1000만원…보좌진 7명 국고지원… ‘밑 빠진 독’ 지적도 1 3203   일파만파
6699 응답하라! 박근혜! [이태경의 돌직구] 3 1 3926 2014.07.21(by 비비안리) (무소유한영혼)들풀
6698 "세월호 참사때 '대통령 모처에 비선과 있었다' 루머"-조선일보,'朴대통령 풍문' 정면거론 2 1 6925 2017.07.03(by (무소유한영혼)들풀) (무소유한영혼)들풀
6697 정의장 "국회의원 선거제도 개혁 논의 시작해야" 2 1 3842 2014.07.18(by 교양있는부자) 일파만파
6696 떡검들아~늬들은 어쩔 수 없는 친일 매국노 권력의 시녀로구나!ㅠㅠ 2 0 3682 2014.07.18(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695 새정연 소속 천안 을구 국개의원 박완주는 사과하라! 2 0 5648 2014.07.18(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694 # " 놈현스럽다 " 라는 말이 등장 ....국립국어원이 펴낸 책에 .... 역사를 바로 아는 분은 앞날을 보는 안목... 4 1 6177 2014.07.26(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93 # 안철수의 정치적 성장을 방해하는 집단의 정체는 ? 강한 철수가 되어야 不 義 集 團 을 ... 6 0 5740 2017.07.03(by 비회원(guest)) 교양있는부자
6692 # “매일 도망자 발생… 월남전 참전 용사들의 이야기 ㅡ 한겨레 , 서울대 국제대학원 박태균 교수님의 글 인용 0 8931   교양있는부자
6691 안철수 "대표 취임 후 100일이 10년 같아…선거 후 초심 실천이 숙제" 1 3331   일파만파
6690 박근혜의 쿠데타 정치? 결국은? 1 5277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