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8일 왼쪽은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통진읍 서암리 일대에서 홍철호 후보의 지지를 오른쪽은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가 풍무동 일대에서 김두관 후보를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도부 與 충청권 野 수도권서 지원유세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박경준 기자 = 7·30 재·보궐선거의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후 첫 주말인 19일 여야 후보들은 밑바닥 표밭갈이에 주력했다.

여야 지도부도 첫 주말을 맞아 각각 충청권, 수도권으로 내려가 후보들과 함께 현장을 누비며 총력 지원을 벌였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이날 오전 대전 대덕 보궐선거에 출마한 정용기 후보를 지원하기 위해 대전으로 내려가 지역의 중리시장을 방문했다.

이어 김 대표는 오후에 충북 충주 보선에 출마한 이종배 후보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윤상현 사무총장과 함께 참석한 뒤 '차 없는 거리'를 찾아 유세하고 주변 상가들을 돌며 이 후보의 지지를 호소한다.

수도권에서 고전하고 있다고 자체 판단한 새정치연합은 김한길 공동대표가 오전에 서울 동작을 기동민 후보, 오후에 수원 영통 박광온·수원 권선 백혜련 후보를 지원하고, 안철수 공동대표는 이와 반대로 오전에는 수원, 오후에는 서울 동작을 후보의 선거운동을 돕는 등 '수도권 벨트' 공략에 집중한다.

박영선 원내대표도 오후에 수원 영통과 권선을 찾아 박광온, 백혜련 두 후보의 선거운동을 지원한다.

여야 후보들은 주말을 맞아 유권자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와 지역 행사들을 집중적으로 찾아 얼굴 알리기와 지역 공약 설명에 주력했다.

서울 동작을에 출마한 새누리당 나경원 후보는 사당동 아파트 단지에서 아침운동하는 시민들과 배드민턴을 함께 치며 인사를 나눴고, 오후에는 흑석동 동양중학교에서 열리는 국민생활체육연합회 동작 배구대회를 찾는다.

수원정(영통)에 출마한 임태희 후보는 체육관에서 배드민턴 조기클럽 회원들과 인사하는 것을 시작으로 운동 동호회 회원 간담회, 벼룩시장 방문, 광교 주민들과의 만남, 광교 호수공원 토요상설 음악회 등을 찾아 지지를 호소한다.

수원병(팔달)에 출마한 김용남 후보는 새벽 교회 예배와 팔달산 운동 인사를 시작으로 배드민턴장, 무료급식소, 경로당, 체육대회, 소화초교 개교 80주년 페스티벌 등 10여개의 일정을 소화한다.

전남 순천·곡성에 출마한 이정현 후보는 새벽에 대중목욕탕을 찾아 주민들과 인사한 뒤 평소처럼 자전거를 타고 지역을 돌며 '나홀로 유세'를 이어갔다.

새정치연합에서 서울 동작을에 출마한 기동민 후보는 현충원 둘레길 아침인사를 시작으로 초등학생 학부모 및 어린이집 원장과의 간담회에 참석하는 한편 유세트럭보다 기동성이 좋은 레저용 차량(RV)을 타고 주택가를 돌며 유세를 벌였다.

수원병(팔달)에 출마한 손학규 후보는 조기축구회 회원들과의 인사를 시작으로 광교산, 시장, 수원청소년문화센터 공원 등에서 유권자를 만나 표심을 공략했다.

수원을(권선)에 출마한 백혜련 후보는 프로축구 수원 삼성의 홈경기가 열리는 수원월드컵경기장을 찾아 지지를 호소했고, 수원정(영통)에 나선 박광온 후보는 오전에 지역구 내 대학생들과 아침식사를 한 뒤 오후 대형마트 등에서 유세를 이어갔다.

정의당 노회찬(서울 동작을) 후보는 이수역과 남성시장 등에서 '동네 마실' 형식의 거리유세를 벌였고, 천호선(수원 정) 후보는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열었다.

yjkim84@yna.co.kr, kjpark@yna.co.kr

▶확 달라진 연합뉴스 앱 다운로드

▶[월드컵] 독일 세계 제패...'신형전차 군단' 전성기 선포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52713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63811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63298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63032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73554   대한민국사랑
6709 # 안철수는 기진맥진하도록 선거지원 하는데 .... 이 사람은 충고일까요 ? 훼방일까요 ? 6 4 7658 2015.01.31(by 퇴직교사) 교양있는부자
6708 # 지문채취가 어려운 상태로 부패할 때까지 매실 밭 주인은 05 , 26 ~ 06, 11 눈감고 일했다 매실은 한창 수확기... 20 1 24303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707 :: 원칙(통신예절, 신고누적 등)위배 사유로 블라인드 된 글입니다 :: 4 0 3383 2014.07.23(by 교양있는부자) title: 태극기미개인
6706 # 새누리가 권은희를 무서워하는 이유는 권은희가 새누리를 폭삭시킬 수 있는 자료들을 국회에서 직접 터뜨릴까봐 1 4802   교양있는부자
6705 7·30 재보선도 '가족' 이슈 뜰까 2 0 2808 2014.07.20(by OK) title: 태극기OK
» 여야, 공식선거운동 첫주말 재보선 득표전 총력 0 3654   title: 태극기OK
6703 7·30 재보궐 선거…초반 판세는? 0 3292   title: 태극기OK
6702 # 한미 FTA의 그림자가 짙게 퍼져갑니다 뉴스로 확인하세요 3 1 3571 2014.07.2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701 안철수 대표의 서울 동작을 선거지원 현장에서-당내 내부총질과 이중 잣대부터 버려야| 2 3680   (무소유한영혼)들풀
6700 임대료 등 月1000만원…보좌진 7명 국고지원… ‘밑 빠진 독’ 지적도 1 3203   일파만파
6699 응답하라! 박근혜! [이태경의 돌직구] 3 1 3930 2014.07.21(by 비비안리) (무소유한영혼)들풀
6698 "세월호 참사때 '대통령 모처에 비선과 있었다' 루머"-조선일보,'朴대통령 풍문' 정면거론 2 1 6928 2017.07.03(by (무소유한영혼)들풀) (무소유한영혼)들풀
6697 정의장 "국회의원 선거제도 개혁 논의 시작해야" 2 1 3842 2014.07.18(by 교양있는부자) 일파만파
6696 떡검들아~늬들은 어쩔 수 없는 친일 매국노 권력의 시녀로구나!ㅠㅠ 2 0 3682 2014.07.18(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695 새정연 소속 천안 을구 국개의원 박완주는 사과하라! 2 0 5652 2014.07.18(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694 # " 놈현스럽다 " 라는 말이 등장 ....국립국어원이 펴낸 책에 .... 역사를 바로 아는 분은 앞날을 보는 안목... 4 1 6178 2014.07.26(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93 # 안철수의 정치적 성장을 방해하는 집단의 정체는 ? 강한 철수가 되어야 不 義 集 團 을 ... 6 0 5740 2017.07.03(by 비회원(guest)) 교양있는부자
6692 # “매일 도망자 발생… 월남전 참전 용사들의 이야기 ㅡ 한겨레 , 서울대 국제대학원 박태균 교수님의 글 인용 0 8936   교양있는부자
6691 안철수 "대표 취임 후 100일이 10년 같아…선거 후 초심 실천이 숙제" 1 3335   일파만파
6690 박근혜의 쿠데타 정치? 결국은? 1 5277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