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6월 지방선거, 정몽준·고승덕 후보 가족 문제 선거에 큰 변수 떠올라

-이번 재보선도 박광온·천호선·권은희 가족 여론에 집중 조명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지난 6·4 지방선거에서 후보자들의 가족이 막판 변수로 떠올랐던 것 처럼 이번 7·30 재보궐선거에도 '가족' 이슈가 핵심 키워드로 부상할지 주목된다.

6월 지방선거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신 정몽준과 고승덕 후보는 아들과 딸의 발언으로 큰 곤혹을 치렀다. 정 후보는 아들이 SNS상에 세월호 사건과 관련해 '미개한 국민'이라는 글을 올려 거센 비난을 받았다. 정 후보는 이와 관련해 거듭 공개적인 사과를 했지만, 부인이 선거 운동 중에 아들의 사건을 옹호하는 발언을 또 다시 하며 후폭풍을 겪었다.

서울시 교육감 선거에 출마했던 고 후보는 딸의 폭로가 패배의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고 후보의 큰 딸은 SNS상에 "자녀를 버린 아버지는 교육감 자격이 없다"며 가족사에 대한 이야기를 올려 큰 파장을 일으켰다. 고 후보의 딸의 발언은 당시 경쟁 후보였던 조희연 현 서울시교육감의 가족사와 대비돼 승패에 핵심 변수가 됐다.

이번 7·30 재보선도 후보자들의 가족이 여론에 집중 조명을 받고 있다. 화제가 되고 있는 곳은 경기 수원정(영통) 보궐선거에 출마한 새정치민주연합 박광온 후보와 정의당 천호선 후보의 자녀들이다. 박 후보의 딸은 지난 16일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 선거 때 몇몇 후보님들의 자제분들이 SNS를 통해 글을 쓰시는걸 보고 '나도 글을 쓰는 것 정도는 할 수 있지 않을까/해야 되지 않을까?'라는 글을 올리며 활발한 선거 운동에 나서고 있다.

이에 경쟁후보인 천 후보의 아들도 지난 18일 "질 수 없음. 나도 효도란 걸 해보렵니다"라고 트위터에 올리며 맞불을 놓았다. 이들의 SNS상의 선거 운동은 네티즌들의 관심을 받으며 벌써부터 선거에 독이 될지 '득'이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광주 광산을에 출마한 권은희 새정치민주연합 후보의 경우 남편의 재산신고 문제가 의혹으로 떠오르고 있다. 한 언론 보도에 따르면 권 후보는 남편이 수십억원대 부동산을 보유했음에도 재산신고 과정을 축소 신고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권 후보는 충북 청주의 7층짜리 빌딩 내 상가 3곳이 배우자 남모씨의 명의라고 신고했다. 그러나 남씨가 대표 이사로 40%의 지분을 가진 부동산 매매업체 ‘스마트 에듀’는 이 건물 내 상가 7곳을 소유하고 있으며, 실거래가는 30억원 이상으로 추정되고 있다.

권 후보는 또한 경기도 화성 동탄 신도시에 있는 40층짜리 주상복합 빌딩의 상가 1층 지분 2곳이 배우자 명의라고 신고했지만, 남편 남씨는 자신이 대표로 있는 또 다른 부동산 매매업체 ‘케이이비엔 파트너스’ 명의로 이 빌딩 3~4층에 오피스텔 2개를 더 가진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대해 새정치민주연합은 “법인 명의의 재산은 주식만 액면가를 신고하도록 돼 있다”며 “권 후보는 경찰 재직때도 이처럼 재산신고를 했었는데 공직자 윤리위원회로부터 소명 또는 보정을 요구 받은 적이 없었다”고 해명했지만 의혹이 좀처럼 가라앉지 않는 모양새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 profile
    모두가행복한세상 2014.07.20 17:27
    어쨋거나 정직하지 못한 신고는 새누리당의 공격을 받을수있는 충분한 여지가 있음을 왜 몰랐는지 이해가 안된다.
    이런 인물을 대표로 뽑은 지도부가 역시 책임을 같이 져야한다고 생각되는 부분이다.
  • ?
    title: 태극기OK 2014.07.20 18:47
    후보를 잘 선택해야 하는데...ㅠ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64643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76354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77470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75288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85734   대한민국사랑
6709 # 안철수는 기진맥진하도록 선거지원 하는데 .... 이 사람은 충고일까요 ? 훼방일까요 ? 6 4 7877 2015.01.31(by 퇴직교사) 교양있는부자
6708 # 지문채취가 어려운 상태로 부패할 때까지 매실 밭 주인은 05 , 26 ~ 06, 11 눈감고 일했다 매실은 한창 수확기... 20 1 24663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707 :: 원칙(통신예절, 신고누적 등)위배 사유로 블라인드 된 글입니다 :: 4 0 3504 2014.07.23(by 교양있는부자) title: 태극기미개인
6706 # 새누리가 권은희를 무서워하는 이유는 권은희가 새누리를 폭삭시킬 수 있는 자료들을 국회에서 직접 터뜨릴까봐 1 4976   교양있는부자
» 7·30 재보선도 '가족' 이슈 뜰까 2 0 2926 2014.07.20(by OK) title: 태극기OK
6704 여야, 공식선거운동 첫주말 재보선 득표전 총력 0 3764   title: 태극기OK
6703 7·30 재보궐 선거…초반 판세는? 0 3456   title: 태극기OK
6702 # 한미 FTA의 그림자가 짙게 퍼져갑니다 뉴스로 확인하세요 3 1 3709 2014.07.2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701 안철수 대표의 서울 동작을 선거지원 현장에서-당내 내부총질과 이중 잣대부터 버려야| 2 3910   (무소유한영혼)들풀
6700 임대료 등 月1000만원…보좌진 7명 국고지원… ‘밑 빠진 독’ 지적도 1 3432   일파만파
6699 응답하라! 박근혜! [이태경의 돌직구] 3 1 4126 2014.07.21(by 비비안리) (무소유한영혼)들풀
6698 "세월호 참사때 '대통령 모처에 비선과 있었다' 루머"-조선일보,'朴대통령 풍문' 정면거론 2 1 7171 2017.07.03(by (무소유한영혼)들풀) (무소유한영혼)들풀
6697 정의장 "국회의원 선거제도 개혁 논의 시작해야" 2 1 4112 2014.07.18(by 교양있는부자) 일파만파
6696 떡검들아~늬들은 어쩔 수 없는 친일 매국노 권력의 시녀로구나!ㅠㅠ 2 0 3894 2014.07.18(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695 새정연 소속 천안 을구 국개의원 박완주는 사과하라! 2 0 5845 2014.07.18(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694 # " 놈현스럽다 " 라는 말이 등장 ....국립국어원이 펴낸 책에 .... 역사를 바로 아는 분은 앞날을 보는 안목... 4 1 6426 2014.07.26(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693 # 안철수의 정치적 성장을 방해하는 집단의 정체는 ? 강한 철수가 되어야 不 義 集 團 을 ... 6 0 6228 2017.07.03(by 비회원(guest)) 교양있는부자
6692 # “매일 도망자 발생… 월남전 참전 용사들의 이야기 ㅡ 한겨레 , 서울대 국제대학원 박태균 교수님의 글 인용 0 9163   교양있는부자
6691 안철수 "대표 취임 후 100일이 10년 같아…선거 후 초심 실천이 숙제" 1 3498   일파만파
6690 박근혜의 쿠데타 정치? 결국은? 1 5529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