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임기 내내 공약 파기 선언만 하고,거짓말만 신나게 하다가 

분위기가 험악하다 싶으면 외교한다며 외유나 하던 주제에 웬 휴가?

주인들은 들끓고 계시는데,심부름꾼 주제에 휴가를 가시겠다?

개념상실했구나?!


<header class="article_header" style="padding: 0px 20px; color: rgb(51, 51, 51); font-family: Helvetica, AppleSDGothicNeo-Light, 나눔고딕; font-size: 16px; line-height: normal; background-color: rgb(241, 241, 241);">

[고승우 칼럼] 지금 대통령 휴가 갈 때인가


</header>
무더운 날씨가 심신을 지치게 만들면서 장마철의 높은 습도와 함께 불쾌지수를 끌어올린다. 몸과 마음을 더욱 지치고 우울하거나 화나게 만드는 것은 여름 탓만은 아니다. 정치, 경제, 사회 여기저기에 속이 터지도록 답답하고 울화통 터지는 일들이 산적해 있어서다.

휴가철이다. 휴가는 고달픈 삶의 일상에서 벗어나 심신을 재충전할 수 있게 해준다. 누구나 훌훌 휴가를 갈 수 있다면 참 좋은 사회일 터이다.

박근혜 대통령도 휴가를 간단다. 여름휴가철이 본격 시작되면서 박 대통령은 28일부터 닷새간 여름휴가에 들어간다. 해결해야 할 현안이 너무 많아 당초 휴가를 가지 않는 방안도 검토했지만 소비 심리 회복을 위해 대통령이 솔선수범해야 한다는 지적에 따라 ‘청와대 휴가’로 절충한 것이라고 청와대는 밝혔다.

세월호 실종자가 여전히 10명이 남아있고, 경제가 어려운 점 등을 고려한 대통령은 청와대 안에만 머물면서 ‘조용한’ 휴가를 보내고 여름휴가 이후 정국 구상에 몰두한다는 것이다.

나라는 ‘참사’와 의혹에 휩싸여 있는데 휴가를...

대통령이라고 휴가를 가지 말라는 법은 없다. 하지만 올 여름은 매우 특이하다. 보통 사람 같으면 휴가 갈 엄두를 내지 못하고 발밑에 떨어져 활활 타오르는 불길을 잡으려 할 것 같은데 청와대는 그렇지 않다. 세월호 참사 특별법 문제나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변사 사건은 물론이고 꼬리를 물고 이어지는 인사 참사, 국정원과 군 사이버 부대의 대통령 선거 불법 개입 문제 등은 국민적 주요 관심사다. 대통령이 면직시킨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자리는 여전히 비어 있다.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후 적폐 청산을 통한 국가 개조를 공언하면서 해경 해체와 국가안전처 신설 등을 밝혔지만 참사 발생 100일이 훌쩍 넘어도 바뀐 것은 아무 것도 없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잇단 총리 후보 낙마 등 인사 참사로 흐지부지 되지 않나 하는 우려가 나오지만 청와대가 심각하게 여기는 것으로 비춰지지 않는다.

대통령이 휴가를 시작하는 날 세월호 유가족들은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본청 앞에서 15일째 특별법 제정과 진실 규명을 촉구하며 단식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특별법 제정이 늦어지면서 단식 끝에 쓰러지는 유족들이 속출하고 전날까지 6명이 응급실로 이송됐다.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위해 단식농성 중인 가족대책위는 세월호의 실소유주가 국정원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지만 박 대통령의 휴가 방침은 변경되지 않았다. 세월호와 국정원의 관련성에 대한 의혹은 세월호가 침몰할 당시 해경보다 국정원에 먼저 보고하면서 시작됐다. 더욱이 국내 1 천t급 이상 선박 17척 중에서 세월호만 유일하게 국정원에 보고하도록 되어 있어 특수 관계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정황이다.

박근혜 대통령ⓒ 뉴시스


유병언 전 세모 그룹 회장의 변시체 발견으로 드러난 공권력의 무능력과 무책임, 조직 이기주의 등은 전체 정부에 대한 신뢰를 더욱 산산조각 나게 만들면서 변시체가 발견된 장소와 그 시기 등을 둘러싼 의혹은 계속 증폭되고 있다. 의혹 공화국이라 할 만큼 심각하다. 유병언 전 회장의 체포를 수차에 걸쳐 국무회의 등에서 질타했던 대통령은 검경의 상식 이하 수사 태도 등에 대해 함구한 채 휴가에 들어간다. 유병언 전 회장 변사를 계기로 불거진 황교안 법무부 장관과 김진태 검찰총장, 이성한 경찰청장 등의 경질 요구에 대해서도 지금까지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지난해 이후 제기된 국정원 대선 불법 개입 사건이나 잇단 인사 참사 등에 대해 자신의 책임을 인정하거나 사과하는 일에 지극히 인색한 태도를 반복하고 있다. 청와대는 대형 국민적 의혹 사건의 경우 대법 판단이 나올 때까지 침묵하겠다는 것이다. 대통령은 사안별로 법적 책임을 앞세우거나 정치적 책임을 깔아뭉개는 식의 ‘기이한 집무 태도’를 보여주다가 집권 2년도 안 돼 지지율이 폭락했다.

대통령의 계속되는 침묵, 불편한 국민들

21세기를 SNS 시대라 한다. 정보가 빛의 속도로 흐르는 시대라는 뜻이다. 정보 환경이 급변하면서 사회적인 시간관념도 크게 변했다. 신속한 결정이나 집행이 박수갈채를 받는 시대가 되었다. 특히 큰 관심의 대상인 정치는 더욱 그러하다. 느림의 미학과 같은 한가한 소리는 정치, 경제 등과 같은 현안 처리에서는 금물이다.

대통령은 가장 관심이 높은 정치인이다. 그가 현대 사회의 정치인다운 진면목을 보여주려면 주요 현안에 대한 신속한 대처와 해답 제시 능력을 보여주어야 한다. 문제가 산더미처럼 쌓여 있는데 휴가를 간다고 제대로 휴가다운 휴가가 될 리가 없다. 특히 자신의 입으로 약속한 세월호 특별법에 대한 논란이 심화되는 것 등에 대한 침묵은 국민을 매우 불편하게 만든다. 대통령은 국민의 큰 머슴이라는 점을 대통령은 잊어서는 안 된다. 국민위에서 굽어보는 식의 통치, 내가 알아서 한다는 식의 정치를 상상한다면 그것은 심각한 오류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이 글을 추천한 회원
  (무소유한영혼)들풀  
  • ?
    (무소유한영혼)들풀 2014.07.29 20:59
    과반수 달라고? 9석에서 4석 가져가면 과반수인데.. 그리고 과반수였던 지난 1년 6개월은 뭐하고 이제 과반수 주면 경제를 안정적으로 살린다니.. 박근혜는 16일째 단식하다 쓰러지고 이제 4분 남은 유가족들의 피토하는 모습이 보이지 않는가? 왜 휴가가서 또 회 드시게?
  • profile
    title: 태극기미개인 2014.07.30 00:22
    읍소하고 돌아서면 언제 그랬느냐는 듯 홋실이나 해대고...ㅠㅠ
    꼭 심판합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2906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3845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3687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3326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4006   대한민국사랑
6729 말도 안 돼! 다들 왜 그러는지? 2 0 5403 2017.07.03(by 철수랑) 철수랑
6728 풍랑을 만난 안철수 - - - 풍랑을 헤치며 살아온 동원참치 회장을 참고 삼아 9 2 12095 2014.10.22(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727 통합진보당보다 새누리당이 먼저 해산되어야 3 0 5550 2014.08.04(by 다산제자) 철수랑
6726 안철수를 토사구팽 시키려는 친노친문의 교활한 전술이 또 성공 했습니다 5 3 5069 2014.08.0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725 조선일보의 놀라운 변신술, 대한민국과 국민은 피멍들어 1 4958   철수랑
6724 삼성 스마트폰 판매량 세계시장 확장 속 점유율 7%p 줄어, 삼성전자 2분기 성장률도 3.9%하락 1 13472   철수랑
6723 이명박 사위 한국타이어 조현범, 소비자 비난 무시 타이어 값 올린 이유는 후계 구도 염두한 행보? 0 9705   철수랑
6722 재보궐선거와 세월호 특별법 제정 당위성과는 무관, 박근혜의 반민주 정치로 인한 경고와 조롱 1 5173   철수랑
6721 TV조선이 이상해? 1 0 4574 2014.07.30(by 교양있는부자) 철수랑
6720 [영상]안철수와 7.30, 그 뜨거웠던 기록 2 2 4142 2017.07.03(by 관리자2) (무소유한영혼)들풀
6719 박근혜의 오류와 착각, 어두움이 빛을 이긴다고? 1 2 5124 2017.07.03(by 비회원(guest)) 철수랑
» 한 일이 뭐가 있다고 휴가를 간다는 게야?...이런 사람은 되지도 말고 뽑지도 맙시다! 2 1 4168 2014.07.30(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717 올챙이 적 생각 못하는 이스라엘을 규탄한다! 1 3 4498 2014.07.29(by (무소유한영혼)들풀) title: 태극기미개인
6716 새무리당의 본색,이번 재보선에서도 주욱~ㅠㅠ 1 1 3991 2014.07.29(by (무소유한영혼)들풀) title: 태극기미개인
6715 미친 년아!비켯! 2 1 4687 2014.07.29(by (무소유한영혼)들풀) title: 태극기미개인
6714 문재인 증인 요청하는 새누리당 7 0 5027 2014.07.30(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713 광주선관위, 권은희 남편 부동산 "신고대상 아니다" 1 2 5766 2014.07.27(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712 자위대 50년 행사 서울 한복판 개최 .... 국회의원 5명 참석, 5 3 5401 2014.07.28(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711 유족들 "국정원이 세월호 실소유주 아니냐" 6 1 4037 2014.07.28(by 교양있는부자) (무소유한영혼)들풀
6710 ['유병언 안경' 발견 촌극 가능성 커] 0 5208   1:10000(안원장)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0 51 52 53 54 55 56 57 58 59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