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박근혜의 오류와 착각, 어두움이 빛을 이긴다고?
시간은 국민 편, 악의 정치는 반드시 심판 받아 이것이 역사정의
 
송태경 기사입력 2014/07/29 [11:21]
      세월호 참사 후 105일 12시간 39분 17초 지났습니다


요즈음 국민들에게 습관이 하나 생겼다. 고개를 갸우뚱하는 습관이 그것이다. 아닌 것 같은데 기다고 계속 우기고 억지를 부리니까 헛갈려 무엇이 정상인지 구분이 어려우니까 본능적으로 갸우뚱 하는 것이다. 상식은커녕 비상식을 넘어 괴상망측한 일들이 발생하고 이것을 믿으라고 강요하는 정언유착을 보면서 멘붕이 되었다. 아예 고개를 돌려버리는 습관도 생겼다.


▲     ⓒ뉴스메이커
다른 하나는 신종어가 생겼는데 대한민국이 ‘이상한 나라’라는 것이다. 박근혜 정치와 함께 이상하고 희한한 일들이 발생하자 대한민국이 이상한 나라가 되었다는 것이다.  

불법과 부정으로 헌정을 짓밟은 선거쿠데타가 발생했는데 이 쿠데타를 처벌해야 할 사법부가 도리어 쿠데타에 가담하였고 쿠데타를 지켜내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는 불법과 위법을 저지르고 있다. 국민의 생명과 국가 안보를 책임져야 할 군과 국정원이 불법 쿠데타의 공범이 되었는데도 사법 정의를 실현하지 않고 있다. 이에 불법권력에 기생하여 불법 기득권을 유지하기 위해 혈안이 되어 있다. 21세기 개명 천지에 이런 것들을 지켜보면서 정신장애를 일으키지 않는다면 이것이 더 이상한 일일 것이다.  

이렇게 된 것에는 야권 정치의 책임도 50%가 있다. 국민 눈에는 불법 쿠데타를 용인하고 불의에 눈 감고 뭐 하나 정상화를 위한 매듭을 짓지 못하며 기득권 유지에 목매며 적당히 타협하며 적대적 공생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비쳐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를 보면서 국민들은 절망하고 있는 것이다. 

그릇은 차면 넘치는 것이 상식이다. 그런데 박근혜는 차지 않는 그릇을 갖고 있다는 착각에 빠져 있는 것 같다. 차지 않는 그릇을 갖고 있든 말든 박근혜가 놓치는 것이 하나 있다. 개구리를 그릇에 넣고 서서히 온도를 높이면 자신이 죽어가는 것을 모르고 있다가 죽는다. 이상한 정치를 계속하다보면 불법 폭력 권력에 맛이 들어 그릇이 넘치는지 물이 뜨거워지는지를 모르고 강도 높은 악한 정치를 계속하다가 종말을 맞이한다는 것은 우리 정치 역사가 증명하고 있다. 이승만과 박정희와 전두환의 종말을 보지 않았는가? 

죄악은 절대 지워지지 않는다. 지울 수 없다. 그 죄 값은 만대까지 간다는 것이다. 이 말은 역사가 절대로 불의한 악의 정치를 용서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것이 역사정의이다.  

불변의 진리 - 어두움은 아무리 강해도 빛을 절대로 이기지 못해  

박근혜는 선거쿠데타로 불법 정치를 하고 있다. 이 죄 값을 만분의 1이라도 상쇄하려면 선의 정치를 했어야 했다. 그런데 박근혜는 수많은 기회를 상실했다. 악순환의 정치를 통해 대한민국은 이상한 나라로 국민들에게는 정신착란을 일으켰다. 그렇다고 이상한 나라의 정신장애 국민으로 영원하게 만들 수는 없는 것이다. 박근혜가 이상한 나라의 정신장애 국민들로 영원까지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이는 착각이고 오류이고 실수다.  

세월은 박근혜나 국민들에게 함께 다가오고 있다. 시간은 국민 편이다. 박근혜의 착각과 오류의 정치는 시간이 가면서 그 힘이 떨어진다. 국민들은 시간이 가면서 더욱 깨어나기 시작한다. 이것이 정의다.  

악한 정치는 빨리 멈추면 멈출수록 좋다. 악의 정치가 주는 고물은 독이다. 빨리 뱉어 버리는 것이 좋다. 악의 부패는 그 악취가 더욱 강하다. 국정원, 군, 검찰 등의 국민을 등진 악의 독은 즉시 중단되어야 한다. 과학이 과학을 벗어나면 괴물이 된다.  

인생은 짧다. 그러나 대한민국은 영원하다. 악은 절대로 선을 이기지 못한다. 악은 두고두고 언급된다. 어두움은 절대로 빛을 이기지 못한다. 정의의 빛이 들어오는 순간 악은 전멸한다. 인간은 악한 생각으로는 절대로 생존하지 못한다. 악은 유한하고 선은 무한하기 때문에 인간이 생존할 수 있는 것이다. 이것이 하늘의 법칙이다. 하늘의 법칙을 벗어난 오늘의 악의 정치가 종말을 고하는 시간이 다가오고 있음을 깨닫기 바란다.


  • ?
    (무소유한영혼)들풀 2014.07.29 21:00
    어두움은 아무리 강해도 빛을 절대로 이기지 못해 ...불변의 진리이거늘... 하루속히 정신차리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52611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63700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63186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62894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73484   대한민국사랑
6729 말도 안 돼! 다들 왜 그러는지? 2 0 5571 2017.07.03(by 철수랑) 철수랑
6728 풍랑을 만난 안철수 - - - 풍랑을 헤치며 살아온 동원참치 회장을 참고 삼아 9 2 12369 2014.10.22(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727 통합진보당보다 새누리당이 먼저 해산되어야 3 0 5688 2014.08.04(by 다산제자) 철수랑
6726 안철수를 토사구팽 시키려는 친노친문의 교활한 전술이 또 성공 했습니다 5 3 5239 2014.08.0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725 조선일보의 놀라운 변신술, 대한민국과 국민은 피멍들어 1 5114   철수랑
6724 삼성 스마트폰 판매량 세계시장 확장 속 점유율 7%p 줄어, 삼성전자 2분기 성장률도 3.9%하락 1 13692   철수랑
6723 이명박 사위 한국타이어 조현범, 소비자 비난 무시 타이어 값 올린 이유는 후계 구도 염두한 행보? 0 9924   철수랑
6722 재보궐선거와 세월호 특별법 제정 당위성과는 무관, 박근혜의 반민주 정치로 인한 경고와 조롱 1 5401   철수랑
6721 TV조선이 이상해? 1 0 4644 2014.07.30(by 교양있는부자) 철수랑
6720 [영상]안철수와 7.30, 그 뜨거웠던 기록 2 2 4341 2017.07.03(by 관리자2) (무소유한영혼)들풀
» 박근혜의 오류와 착각, 어두움이 빛을 이긴다고? 1 2 5209 2017.07.03(by 비회원(guest)) 철수랑
6718 한 일이 뭐가 있다고 휴가를 간다는 게야?...이런 사람은 되지도 말고 뽑지도 맙시다! 2 1 4300 2014.07.30(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717 올챙이 적 생각 못하는 이스라엘을 규탄한다! 1 3 4634 2014.07.29(by (무소유한영혼)들풀) title: 태극기미개인
6716 새무리당의 본색,이번 재보선에서도 주욱~ㅠㅠ 1 1 4122 2014.07.29(by (무소유한영혼)들풀) title: 태극기미개인
6715 미친 년아!비켯! 2 1 4840 2014.07.29(by (무소유한영혼)들풀) title: 태극기미개인
6714 문재인 증인 요청하는 새누리당 7 0 5166 2014.07.30(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713 광주선관위, 권은희 남편 부동산 "신고대상 아니다" 1 2 5939 2014.07.27(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712 자위대 50년 행사 서울 한복판 개최 .... 국회의원 5명 참석, 5 3 5550 2014.07.28(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711 유족들 "국정원이 세월호 실소유주 아니냐" 6 1 4134 2014.07.28(by 교양있는부자) (무소유한영혼)들풀
6710 ['유병언 안경' 발견 촌극 가능성 커] 0 5527   1:10000(안원장)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0 51 52 53 54 55 56 57 58 59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