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글로벌 견인차 ‘삼성전자 스마트폰’ 절룩절룩

해외 점유율 하락에 중국·인도서 1위자리 내줘…국내 역공세 위협까지


세계 스마트폰 시장을 주무르는 삼성전자의 아성에 흠이 가고 있다. 지난달 30일 미국의 시장조사기관인 IDC에 따르면 2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7430만대를 팔아 점유율 25.2%를 기록했다. 작년 동기와 비교하면 판매는 300만대 감소하고 점유율은 7.1%p하락했다.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판매가 전년보다 감소하는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올 2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은 23.1% 성장했는데 삼성전자는 오히려 하락세를 나타내자 업계에서는 삼성전자의 성장이 멈춘 것 아니냐는 위기론이 제기됐다. 삼성이 떨어지는 반면 중국업체의 점유율은 상승세를 탔다. 2분기 화웨이는 판매량이 95.1% 증가하면서 세계시장 점유율이 2.6%p 성장했다. 레노버는 판매량이 38.7% 늘었고 시장 점유율은 0.7%p 높아졌다. 

글로벌 시장에서는 중국의 추격이 가속화됐고 중국시장에서는 삼성전자가 중국업체에게 밀리고 말았다. 4일 글로벌 리서치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샤오미는 지난 2분기 중 중국시장에서 1499만1570대의 스마트폰을 팔면서 중국시장 점유율 14%, 1위를 기록했다. 반면 1위였던 삼성전자는 1322만8430대를 판매하면서 점유율 12%, 2위로 떨어졌다. 중국시장에서 삼성전자 뒤로는 다른 중국업체들이 그 뒤를 바짝 뒤쫓고 있다. 삼성 스마트폰의 위상은 인도에서도 흔들렸다. 인도업체이면서 인도 시장을 삼성전자에게 내준 마이크로맥스가 지난 2분기 인도 휴대폰 시장에서 마침내 점유율 1위로 올라섰다. 

스마트폰 분야에서 아직 1위는 삼성이지만 마이크로맥스의 추격이 만만치가 않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중국업체 화웨이의 국내 상륙이 전망되고 있어 위기론이 고조되고 있다. 업계에서는 중국업체가 저가경쟁에 나서면 삼성의 스마트폰 안방 시장까지 위협받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업계에 따르면 화웨이는 최신 스마트폰 ‘아너6’를 LG유플러스를 통해 국내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아너6는 기능·디자인 면에서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무엇보다 가격이 저렴한 것이 장점으로 부각됐다. 스카이데일리가 삼성 스마트폰을 위협하는 중국·인도 업체와 화웨이의 한국진출을 진단했다. 

 ▲ 스마트폰 글로벌 시장에서 중국에 쫓기고 있는 삼성전자가 중국시장에서 중국업체에게 1위 자리를 내주고 말았다. 지난 2분기 중국시장에서 삼성은 점유율 2위로 떨어진 반면 중국의 애플로 불리는 샤오미가 1위로 올라섰다. 삼성전자의 뒤를 이어 중국업체 레노보와 유롱이 그 뒤를 바짝 쫓고 있다. 사진은 삼성전자 서초 사옥 ⓒ스카이데일리

삼성전자가 선점한 휴대폰 국내 시장이 해외업체에 위협받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지난 2분기 삼성전자는 중국과 인도에서 스마트폰·휴대폰 점유율 1위 자리를 현지 업체들에게 내줬다. 이런 가운데 중국업체 화웨이가 한국상륙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위기감이 감돌고 있다.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기술력과 디자인 면에서 이미 삼성전자·LG전자 등 한국기업과 비슷한 수준에 다다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무엇보다 가격 면에서 경쟁력을 갖췄다. 비슷한 성능과 사양의 삼성 스마트폰이 80만원대인데 반해 국내 출시될 가능성이 있는 화웨이 제품은 30만원대에 불과하다.
 
삼성전자, 중국·인도 거대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하락
 
4일 글로벌 리서치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 업체는 샤오미였다. 샤오미는 지난 2분기 중 중국시장에서 1499만1570대의 스마트폰을 팔면서 중국시장 점유율 14%를 기록했다. 반면 1위였던 삼성전자는 동 기간 1322만8430대를 판매하면서 점유율 12%를 기록하며 2위로 떨어졌다.
 
1분기 점유율이 3위에 그쳤던 샤오미는 2분기 들어 점유율 1위에 오르고 지난 2012년부터 중국 시장 1위를 지켜오던 삼성전자는 3달째 6%p씩 점유율이 하락하고 있다.
 
 ▲ 자료: 카날리스. ⓒ스카이데일리

중국시장에서 샤오미에게 밀린 삼성전자는 다른 중국업체들에게도 맹추격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2분기 레노보와 유롱은 근소한 차이로 점유율 12%를 각각 기록하며 3~4위를 올랐다. 레노보는 1302만5780대를 팔았고 유롱은 1227만120대를 팔았다.
 
한국상륙을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진 화웨이는 1186만210대를 판매하면서 11%를 기록했다. 레노보·유롱·화웨이 등 3개 업체 모두 판매량에서 삼성전자와 크게 차이가 나지 않아 이대로라면 삼성전자는 중국업체들에게 추월당한 위기에 놓였다.
 
2분기 중국시장에서 판매량 하락은 삼성전자의 전체 판매량에 영향을 미쳤다. 지난 30일 미국의 시장조사기관 IDC에 따르면 올 2분기 삼성전자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총 7430만대를 팔았다. 지난해 동기 대비 판매량은 3.9% 떨어졌고 점유율은 7.1%p 하락했다. 반면 화웨이와 레노버는 각각 2030만대·1580만대를 팔면서 각각 6.9%, 5.4%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샤오미의 글로벌 점유율이 4% 안팎으로 추산됐다.
 
중국의 애플로 불리며 중국 시장 1위에 오른 샤오미는 제품성능·디자인·가격 면에서 경쟁력을 갖추고 시장을 빠르게 선점하고 있다. 중국시장에서 샤오미의 ‘레드미’ 시리즈는 113달러(약 11만원)이지만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 시리즈가 500달러(약 51만원) 이상으로 판매되고 있다. 샤오미는 올해 판매 목표량을 6000만대로 잡고 하반기에는 해외 진출을 확대할 계획이다.
 
 ▲ 자료: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스카이데일리

삼성전자를 추월하는 현지 업체의 맹공은 중국 뿐 아니라 인도에서 벌어졌다. 5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 2분기 마이크로맥스가 인도 휴대폰 시장 점유율 16.6%를 기록하며 기존의 1위 삼성전자를 제쳤다. 같은 기간 삼성전자는 14.4%, 노키아는 10.9%를 점유했다. 마이크로맥스는 최근 국내 업체인 팬택에 대한 인수 의향을 보이기도 했다.
 
스마트폰 분야에서는 삼성전자가 인도 시장 점유율 25.3%로 부동의 1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마이크로맥스가 19.1%를 기록하며 6.2%p 가까이 추격하는 상황이다. 뒤를 이어 카본이 5.9%, 모토로라가 4.3%, 노키아가 4%를 점유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마이크로맥스가 자국 시장을 발판 삼아 휴대전화 세계 10위 제조사로 올라섰다고 평가했다.
 
국내출시 점쳐지는 화웨이 폰, 우수 평가 받으며 가격은 갤럭시S 절반
 
글로벌 업체 삼성전자가 중국과 인도 시장에서 밀리는 상황에서 화웨이가 국내시장에 진출할 것으로 알려져 이제는 안방시장까지 내주는 것 아니냐는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다.
 
 ▲ 자료: IDC. ⓒ스카이데일리 <도표=최은숙>

지난 4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화웨이는 스마트폰 ‘아너6’를 LG유플러스 용으로 국내 출시하기 위해 전용 서비스와 네트워크 테스트를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너6는 국내에서 ‘HW-H60-J1’이라는 모델명으로 출시된다. 이미 LG유플러스는 단말기의 네트워크 적합성을 판단하기 위한 개발자 전산망에 화웨이 제품을 등록한 것으로 전해졌다.
 
화웨이코리아 관계자는 “중국 본사 차원에서 LG유플러스의 네트워크와 서비스에 맞도록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며 “하지만 출시 확정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개발자 전산에 화웨이 제품이 등록된 것은 맞다”며 “관련 상품을 출시할지 여부는 최종 확정되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아너6는 화웨이가 지난달 출시한 야심작이다. 기능과 디자인 면에서 프리미엄 급 스마트폰으로 손색이 없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가격은 369달러(약 38만원)로 85만원대의 갤럭시S5에 반값에도 미치지 않는다. 화웨이가 출시된다면 국내 통신사의 정식 테스트를 거쳐 출시되는 중국 최초의 스마트폰이 된다.
 
 ▲ 화웨이의 한국 진출이 점쳐지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최근 화웨이는 스마트폰 ‘아너6’를 LG유플러스 용으로 국내 출시하기 위해 테스트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너6’는 화웨이의 야심작으로 성능과 디자인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가격은 369달러(약 38만원)로 85만원대의 갤럭시S5에 반값에도 미치지 않는다. 사진은 삼성전자 스마트폰과 갤럭시 기어. ⓒ스카이데일리

한편, 업계에서는 화웨이의 출시예정으로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스마트폰 유통업체의 한 관계자는 “최근 샤오미 등 중국제품을 한국 고객들이 직접구매하는 일이 잦아졌다”며 “기술력·디자인이 삼성·LG 등에 떨어지지 않고 가격은 저렴해서 인기를 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화웨이가 국내진출의 첫 테이프를 끊으면 뒤 이어 샤오미·레노버도 진출할 가능성이 커진다”며 “경쟁력을 갖춘 중국제조사들이 국내시장에서 저가경쟁을 펼치면 삼성전자의 1위 자리도 장담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출처 : http://www.skyedaily.com/news/news_view.html?ID=2225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7529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5709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16636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17172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27916   대한민국사랑
6742 [기자메모]회의록 공개 땐 “알권리”, ‘대통령의 7시간’은 안보라는 여당 1 3213   (무소유한영혼)들풀
6741 [최창수 칼럼] 100년, 이젠 ‘우리 새 정치’입니다. 5 4 3305 2014.08.15(by 사랑서리) (무소유한영혼)들풀
6740 정의당 "전 국민 노력 깡그리 무시해버린 폭거" 1 1 3519 2014.08.11(by 비비안리) (무소유한영혼)들풀
6739 유가족 배신한 여야 합의 ‘세월호특별법’ 이렇게 달랐다 0 2776   (무소유한영혼)들풀
6738 한국 교회, 우리 겨레의 과거와 현재와 미래를 위해서 광화문에 모여야 한다! 1 0 3275 2014.08.08(by 다산제자) 철수랑
6737 앙꼬 없는 찐빵된 세월호 특별법 - 사기, 조작, 무저항 중 무엇이 더 나쁜가? 0 3916   철수랑
6736 대한민국 교육의 ‘우려’ 대상, 황우여의 교육부장관 임명을 반대한다 3 3 3518 2014.08.10(by 비비안리) 철수랑
6735 우리, 지금 무엇을 위해 어디로 가고 있는가? 젊을 때 해야... 1 0 4445 2014.08.10(by 비비안리) 철수랑
6734 "죽기를 각오하면…" 안철수의 배12척은? 2 1 2886 2014.08.07(by 비비안리) 일파만파
6733 <간도특설대> 저자 김효순 전 한겨레신문 대기자 특강 0 3632   철수랑
» 삼성 거듭나야 - 삼성 스마트폰 절룩절룩, 중국 인도서 1위자리 뺏기고 국내 역공세 위협까지 받아 0 5986   철수랑
6731 영혼은 없고 탐욕만 있는 언론, 검찰, 공직자, 청와대, 국회 등 어떻게 해야 하나? 1 3269   철수랑
6730 새누리도,친노도 새정치의 적이다!(송 평인 칼럼) 7 5 7682 2017.07.0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729 말도 안 돼! 다들 왜 그러는지? 2 0 4164 2017.07.03(by 철수랑) 철수랑
6728 풍랑을 만난 안철수 - - - 풍랑을 헤치며 살아온 동원참치 회장을 참고 삼아 9 2 8964 2014.10.22(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727 통합진보당보다 새누리당이 먼저 해산되어야 3 0 4163 2014.08.04(by 다산제자) 철수랑
6726 안철수를 토사구팽 시키려는 친노친문의 교활한 전술이 또 성공 했습니다 5 3 3596 2014.08.0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725 조선일보의 놀라운 변신술, 대한민국과 국민은 피멍들어 1 4049   철수랑
6724 삼성 스마트폰 판매량 세계시장 확장 속 점유율 7%p 줄어, 삼성전자 2분기 성장률도 3.9%하락 1 11123   철수랑
6723 이명박 사위 한국타이어 조현범, 소비자 비난 무시 타이어 값 올린 이유는 후계 구도 염두한 행보? 0 7105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3 44 45 46 47 48 49 50 51 52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