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기자메모]회의록 공개 땐 “알권리”, ‘대통령의 7시간’은 안보라는 여당  


  강병한 기자 silverman@ kyunghyang.com

여야가 7일 세월호 청문회 개최를 합의했지만 증인 채택 문제는 여전히 평행선이다. 새누리당이 ‘문고리 권력’으로 불리는 정호성 청와대 제1부속실장(비서관)의 증인 출석을 결사반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l_2014080801001023700076862.jpg
 
야당은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 행적의 ‘의문의 7시간’을 밝혀줄 증인으로 정 비서관을 지목했다. 대한민국호(號)의 ‘컨트롤타워’인 박 대통령의 행적 파악은 국민의 알 권리이고, 진상규명을 위해서도 필수적이라는 논리다.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달 7일 국회에 출석해 “(대통령) 위치에 대해서는 저도 모른다. 비서실장이라고 대통령의 움직임을 전부 다 알고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비서실장이 모른다고 하니, 대통령 일정을 담당하는 정 비서관만이 대통령 행적을 설명해 줄 유일한 증인이 됐다.

새누리당은 ‘정호성은 신성불가침’이라는 태도를 고수하고 있다. 국가안보와 사생활 보호라는 두 가지 이유에서다. 이완구 원내대표는 “대통령 일거수일투족은 국가안보와 관련된 문제”라고 말했다. 조원진 세월호 국조특위 간사는 “정호성 부속실장을 부르란 건 대통령의 사생활을 얘기하겠다는 거 아니냐”고 말했다.

새누리당과 국가정보원은 지난해 6월 국익훼손, 대외 신뢰 추락이라는 거센 반대에도 불구하고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을 토씨 하나까지 통째로 공개했다. 그러면서 국가안보를 위한 국민의 알 권리를 내세웠다. 당시 김태흠 원내대변인은 “역사적 사실을 알고 싶어 하는 국민들의 알 권리를 제공하는 일에 주저하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지금 국민은 똑같은 논리로 대통령의 ‘7시간 미스터리’를 알고 싶어 한다. 일본 언론이 ‘박근혜 대통령, 여객선 침몰 당일 행방불명…누구와 만났나’라는 선정적 보도까지 하고 있는 실정이다. 여권의 사생활 보호라는 주장은 구차하다. 베일에 가려진 7시간은 사고 당일 오전 10시~오후 5시까지로 공무원 근무 시간과 겹쳐 있다. 자칭 “국가와 결혼했다”는 대통령이 일과 중 7시간이나 ‘사적인 일’을 했다고는 믿지 않는다.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남북 정상의 세세한 대화를 온 세상에 까발린 새누리당이 대통령의 일정 공개를 꺼리는 진짜 이유는 무엇일까. 궁금증만 더 커지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28052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37370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38552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37973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49018   대한민국사랑
6747 교황 방한 특수 들썩 및 위안부 미사에 촉각 0 7048   철수랑
6746 정언유착, 지상파에 고개숙인 청와대 0 6378   철수랑
6745 사창가 폐지 특별법 10년, 법망 비웃는 신.변종 성매매 천국 전락한 대한민국 1 0 18832 2014.08.10(by 다산제자) 철수랑
6744 박근혜에게 항복문서 준 새정치연합 밀실야합 생쇼 정치, 밥벌이 정치인들 어떻게 해야 하나? 5 0 5235 2014.08.14(by 비비안리) 철수랑
6743 '朴의 7시간' 밝혀질까.. 증인채택 새 뇌관으로 1 3624   (무소유한영혼)들풀
» [기자메모]회의록 공개 땐 “알권리”, ‘대통령의 7시간’은 안보라는 여당 1 4250   (무소유한영혼)들풀
6741 [최창수 칼럼] 100년, 이젠 ‘우리 새 정치’입니다. 5 4 4324 2014.08.15(by 사랑서리) (무소유한영혼)들풀
6740 정의당 "전 국민 노력 깡그리 무시해버린 폭거" 1 1 4274 2014.08.11(by 비비안리) (무소유한영혼)들풀
6739 유가족 배신한 여야 합의 ‘세월호특별법’ 이렇게 달랐다 0 3457   (무소유한영혼)들풀
6738 한국 교회, 우리 겨레의 과거와 현재와 미래를 위해서 광화문에 모여야 한다! 1 0 4093 2014.08.08(by 다산제자) 철수랑
6737 앙꼬 없는 찐빵된 세월호 특별법 - 사기, 조작, 무저항 중 무엇이 더 나쁜가? 0 4499   철수랑
6736 대한민국 교육의 ‘우려’ 대상, 황우여의 교육부장관 임명을 반대한다 3 3 4289 2014.08.10(by 비비안리) 철수랑
6735 우리, 지금 무엇을 위해 어디로 가고 있는가? 젊을 때 해야... 1 0 5254 2014.08.10(by 비비안리) 철수랑
6734 "죽기를 각오하면…" 안철수의 배12척은? 2 1 3540 2014.08.07(by 비비안리) 일파만파
6733 <간도특설대> 저자 김효순 전 한겨레신문 대기자 특강 0 4273   철수랑
6732 삼성 거듭나야 - 삼성 스마트폰 절룩절룩, 중국 인도서 1위자리 뺏기고 국내 역공세 위협까지 받아 0 6739   철수랑
6731 영혼은 없고 탐욕만 있는 언론, 검찰, 공직자, 청와대, 국회 등 어떻게 해야 하나? 1 3725   철수랑
6730 새누리도,친노도 새정치의 적이다!(송 평인 칼럼) 7 5 8420 2017.07.0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729 말도 안 돼! 다들 왜 그러는지? 2 0 4857 2017.07.03(by 철수랑) 철수랑
6728 풍랑을 만난 안철수 - - - 풍랑을 헤치며 살아온 동원참치 회장을 참고 삼아 9 2 10749 2014.10.22(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9 50 51 52 53 54 55 56 57 58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