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앵커]  2014, 08, 26 YTN 인용

물이 불어 난 강원도 인제 계곡에서 물에 빠진 부녀를 구하고 50대 의사가 숨지는 안타까운 일이
지난 일요일에 있었습니다.

일면식도 없는 사람들을 위해 몸을 던진 희생을 기리기 위해 의사자 지정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최원석 기자입니다.

[기자]

강원도 인제의 아침가리 계곡 입구에서 한 시간 거리에 있는 일명 '뚝발소'.

등산로 중간에 있어 더위 식히는 곳으로 잘 알려진 이곳에서 지난 주말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물에 빠진 11살 정 모 양과 그 아버지를 구하기 위해 동호회 지인들과 등산을 하던 56살 한증엽 씨가
물속에 뛰어들었습니다.

[인터뷰:인제군청 관계자]
"두 번째 다이빙했는데 안 나왔다고 하더라고요. 마을 주민들이. (수심이) 평상시는 모르겠는데
보통 2m는 족히 된다고 해요, 비가 오고 물이 좀 차면..."

한 씨의 도움으로 깊은 수심에 소용돌이까지 이는 지형에서 정 양은 겨우 구조됐는데,
정 양의 아버지는 구조 뒤 뇌사 상태에 빠졌습니다.

하지만 10여 년 넘게 새벽 수영을 해온 한 씨는 소용돌이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결국
 숨을 거뒀습니다.

[인터뷰:최익수, 동호회 지인]
"그냥 아무 말이 없이 뛰어들었어요. 의식하고 생각하고 판단하고 이런 행동이 아니라,
위기에 처한 사람이 있으니까 본능적으로 구해야겠다는 생각으로 뛰어든 거에요."

부녀를 구하려다 세상을 떠난 한증엽 씨는 서울 자양동에서 이비인후과를 운영해온 의사.

90살 노모와 아내, 또 중학생 딸을 뒤로한 채 유언조차 남기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습니다.

[인터뷰:한증식, 고 한증엽 씨 동생]
"여러 가지 면에서 환자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연구를 많이 하셨던 걸로 알고 있고,
근본적으로 건강에 접근할 수 있는 방법을 환자와 상담해서 도움 많이 줬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인간의 생명을 존중하겠노라는 히포크라테스 선서를 희생으로 실천한 의사 고 한증엽 씨.

유가족은 정부에 한 씨의 의사자 지정을 신청했습니다
 
=> 가족들과 산책하고 귀가해서 새소식을 찾다보니  안타까운 일이 눈에 띄었습니다
     진정으로 의로운 일을 하시다가 안타깝게 숨진 故  한중엽 의사 선생님을 의사자로 지정하여
     사회의 귀감으로 삼기를 바랍니다
 
      온가족과 함께 고인의 명복을 빌면서 아울러  유가족들도 기운내시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7398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8476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7798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7755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8075   대한민국사랑
6789 공손하게 인사하는 이 남자 1 0 4454 2014.09.04(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788 남 탓만 하는 뻔뻔한 민주당 문재인 .... 0 4054   교양있는부자
6787 ‘박근혜’와 ‘유민 아빠 김영오’ 0 6284   철수랑
6786 이건희 병상 삼성 승계 속도, 실탄창고 삼성SDS 에버랜드 상장 급행보와 주가 고공행진 1 1 9099 2014.09.02(by 교양있는부자) 철수랑
6785 도박광고자인 jgyosa414 , lets go 414 이 자들을 형사처벌해야 합니다 1 0 3691 2014.09.03(by 복지세상) 교양있는부자
6784 더러운 이득, 대한민국을 쓰레기장으로 만들어 0 5823   철수랑
6783 새정치 민주연합의 차기 당 대표는 ? .... 친노친문의 뜻에 따라 6 0 9423 2014.12.16(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782 데이트만 할 여자 vs 결혼해도 좋은 여자 .... 퍼온 글 1 0 13834 2014.09.01(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781 양당 꼼수들의 국정조사 무효화전략 성공인가 ? 0 3619   교양있는부자
6780 서울시 공무원 직장 성희롱으로 .... 1 0 4938 2014.09.04(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779 제2롯데 생명 걸고 누굴 위해 저층부 조기 개장? 0 8371   철수랑
6778 한민족 '배달국'을 희롱한 배달앱, 배달겨레 젊은층엔 '철가방 민족'으로 전락 0 11114   철수랑
6777 안 철수의 2군 추락을 환영한다! 0 4623   title: 태극기미개인
6776 친노와 친박의 적대적 공생관계...야권 집권은 더욱 요원해져만 간다. 0 4383   title: 태극기미개인
6775 우리는 주인인가? 종인가? 0 4921   철수랑
6774 삼성전자, 무슨 일 있나? / 삼성 비상경영 대책에서 왜 박근혜의 세월호 참극 대책이 연상되나? 0 5728   철수랑
6773 추기경 염수정의 "세월호 아픔 이용해선 안 돼" 발언이 “세월호 아픔 이용하는 것” 1 0 4732 2014.08.28(by 다산제자) 철수랑
6772 20대 젊은층 자동차 안 산다 2 0 4647 2014.08.28(by 다산제자) 교양있는부자
6771 여론조사 결과는 조사회사 / 방법 / 의뢰자 따라 ‘들쭉날쭉’… 2 1 5234 2017.07.03(by 비회원(guest)) 교양있는부자
» 물에 빠진 부녀를 구한 50대 醫 師 = 義 士 0 4544   교양있는부자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7 48 49 50 51 52 53 54 55 56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