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대근의 단언컨대 “박 대통령 ‘사라진 7시간’ 조사 막으려 온갖 술수”

l_2014090501000880300065511.jpg

이대근 경향신문 논설위원(사진)은 6일 세월호특별법 제정을 둘러싸고

새누리당 지도부가 최근 강경한 입장으로 돌변한 

것과 관련,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직접적인 조사로 이어질 것을 우려한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이 논설위원은 이날 팟캐스트 <이대근의 단언컨대> 45회에서 
‘박근혜 정권의 세월호 탈출작전’이란 주제로 
최근 세월호특별법을 둘러싼 야권 및 각계의 공세에 대응하는 청와대와 여당의 ‘셈법’을 분석했다.
☞ ‘이대근의 단언컨대’ 팟캐스트 듣기


그는 먼저 청와대와 여당이 최근 적극적인 공세로 전환한 것은 
본격적인 ‘세월호 탈출작전 신호탄’으로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3차 면담 결렬이 그 신호”라고 지적한 후 당 지도부의 최근 발언을 언급했다.



주호영 정책위의장은 지난 1일 유가족과의 3차 면담에서 
“여당이든 청와대든 어디든 막 조사하겠다는 거 아니냐. 
그러면 피해자, 조사받는 자의 불만은 누가 해소해 주느냐”고 주장했다. 
또 당 지도부와 세월호 유가족 대표단의 면담 다음날인 2일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저희는 처음부터 더 이상 양보는 할 수 없다고 했는데도 (가족 측이) 3차 면담에서 
‘더 진전된 안을 내놓지 않으면 대화가 없다’고 하고, ‘대화 의지가 없다’느니 하면 
처음부터 무슨 목적으로 오셨는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발언했다.

이 논설위원은 이에 “법 체계가 안 맞느니 위헌적이니 하는 주장의 진짜 거부 이유는 
박근혜 대통령을 조사하는 걸 막기 위해서라고 당당하게 말한 것”이라며 
“그동안 말로만으로라도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했는데 
이제는 정말 성역없이 조사하겠다는 것이냐고 노골적으로 속내를 털어 놓았다”고 진단했다.

이어 이러한 새누리당 지도부의 ‘자신감’에 4가지 배경이 있다고 밝혔다. 
이 논설위원은 “새누리당이 ‘대통령 조사 어디까지 허용해야 하나’ 고심하고 있던 차에 
청와대에서 지침이 분명하게 내려오니 마음 편하게 먹고 
청와대 조사 거부를 당당해 내세우는 것 아닌가 추측된다”고 밝혔다.
 이어 “세월호 특별법 문제가 지지부진하고 
그렇게 시간을 끌면 시민들 사이에서 세월호 피로감이 높아가고, 
‘가족들이 그만해라, 양보해라’라는 여론이 조성될 것으로 믿는 듯하다”며 
“염수정 추기경도 가족이 양보하라고 압박한 것도 그런 예”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보수 여론의 결집 현상’과 ‘야당의 무기력증’ 역시 
새누리당 지도부가 자신감을 갖게 된 배경으로 분석했다.

이 논설위원은 특히 여권이 세월호 문제를 정쟁으로 몰아가고 
부동산 대책과 규제개혁에 주력하는 움직임들이 
‘세월호 유가족 고립 작전’과 맥을 같이 한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러한 전략이 성공할 경우 세월호 유가족들이 악조건 속에서라도 진상 규명을 하기 위해 
타협하는 쪽으로 결심을 하게 될 것”이라며 
“나아가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의 ‘사라진’ 7시간에 대한 조사를 면제해주거나 정부 자체 조사로 대체하고 
진상 조사는 철저하게 하는 식으로 절충점을 찾게 될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 논설위원은 “이렇게 해서 나라는 어지러워져도 대통령은 위기를 탈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정국 파행, 국회 공전, 시민사회내 분열과 갈등, 저항으로 나라가 어수선해도 
대통령이 세월호 수렁에서 빠져 나갈 수만 있다면 상관하지 않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렇게 되면 정의는 무너지지만, 정권은 무너지지 않았으니 성공한 것은 맞다”며 
“이건 박 대통령이 온갖 술수로 정치 싸움에서 이기지만 
역사 앞에서, 정의 앞에서는 지는 길을 선택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논설위원은 끝으로 
“박 대통령, 바라는 것이 이 것입니까? 그렇다면, 꼭 위기탈출에 성공하기를 바라겠습니다”라고 말을 맺었다.

경향신문<디지털뉴스팀>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2506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3332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3276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2838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3633   대한민국사랑
6809 빈부 격차 세계2위 대한민국, 불난 집에 기름 부은 박근혜와 최경환의 '이상한 41조원' 1 1 13038 2014.09.17(by 메리골드) 철수랑
6808 법치주의 수호를 위한 김동진 판사의 항변 2 4194   title: 태극기미개인
6807 애플, 삼성전자 정조준 - 글로벌 시장 출렁 조짐 0 4216   철수랑
6806 새누리당이 세월호 참극의 가해자라고 자백? 1 2 4588 2014.09.15(by 교양있는부자) 철수랑
6805 경찰서장이 잘 했나요 ? 0 3665   교양있는부자
6804 돈에 빠진 각박한 대한민국, 행복 잃어버리고 살기 힘들어 1 2 8464 2014.09.12(by 비비안리) 철수랑
6803 박근헤 정부가 나라를 온통 친일 매국노 천지로 만들어버렸구나!ㅠㅠ(2) 0 3548   title: 태극기미개인
6802 제2롯데 위험논란 박원순 시장 눈 떠야, 졸속 행정 벗어나는 길 박원순 의지에 달려 0 3963   철수랑
6801 세월호를 교통사고로 처리? 진실 앞에 무너진 박근혜 0 4512   철수랑
6800 가정의 행복은 sense 있는 부부가 만든다 1 3764   교양있는부자
» 박근헤의 사라진 일곱 시간 의혹 덮기 음모는 진행 중 0 5892   title: 태극기미개인
6798 박원순 대권 수순인가? 서울판 8조 뉴딜 4년 밝혀 / 안전.재원.교통 문제 등 헛점 지적도 1 0 4949 2017.07.03(by 다산제자) 철수랑
6797 93세 신격호 롯데 그룹, 미완후계 한국-일본 형제난 조짐 1 0 8059 2014.09.08(by 미개인) 철수랑
6796 죽으면 더 걱정된다 0 3341   철수랑
6795 일본군,위안부 살해해 인육 먹었다...일본 전범 자백서 밝혀져 충격! 0 6212   title: 태극기미개인
6794 최경환 저금리 섣부른 유동성 자충수 '독 묻은 꿀' - 글로벌 출구전략 '역주행' 1 7020   철수랑
6793 ‘못 된 짓’과 ‘못난 짓’만 골라 하는 정치 0 4548   철수랑
6792 박근헤 정부가 나라를 친일 매국노 천지로 만들어버리는구나! 2 0 4870 2014.09.06(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791 [평화연대 전략포럼] '남북관계 해법은?' 0 4832   철수랑
6790 박근혜와 최경환의 대출 경기부양 부메랑 -대책없는 가계빚 한계가구 급증 시한폭탄 1 1 7425 2014.09.04(by 교양있는부자)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6 47 48 49 50 51 52 53 54 55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