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
    다산제자 2014.09.15 14:29

    문의원님은 변호사출신이고 주군이었던 고 노무현 전전대통령이 인권변호사시절 최류탄 뒤집어쓰고 길바닥에 버티었던 장면이 생각나지 않던가요? 주군을 생각하더라도 용기를 보여주고 리더쉽을 발휘해야 할테데 국민들에게 실망만 안겨주니 정치혐오감만 깊어갑니다.

  • ?
    교양있는부자 2014.09.15 19:42


    초심을 지킨다는 말은    옳은 일이라면 본래의 뜻에 맞추어   언행을 지속하고

     그 초심이 사회와  국가에서  좋은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하는 것이라고 봅니다

    그런 면에서 노무현과 문재인은 집권을 하기 이전의 모습과  노무현과 함께 집권할 때의 행태가

    너무 달라서   " 놈현스럽다 "라는 말을 유행시키며

     양심적인 지식인들로부터 외면을 받게 된 것이지요 ?

    그 대안으로 분별력 있는 분들이 안철수 의원님을 항일 애국지사들의 뜻에 부합하는
    바른 정치를 해주실 분으로 기대하고    열렬히 지지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 ?
    교양있는부자 2014.09.17 22:29

    문재인,  그의 졸렬함에 치를 떤다 / 정성태 [칼 럼] 2014/09/14 04:32  인용

    http://blog.naver.com/social_kr/220121313855
    전용뷰어 보기

    새정련 비대위원장으로 이상돈 교수를 영입하려던 계획이 박영선 원내 대표의 독단에 의한 것이

    아님이 공개됐다.
    새정련 최대계파를 이루는 친노그룹의 수장인 문재인 의원의 적극적인 의사이기도 했다는

    것이다.

    이는 박영선 원내 대표를 통해서도 확인되었고,   이상돈 교수 역시    문재인 의원과 같은 취지로

     몇 차례 직접적인 통화가 있었던 사실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전하고 있다.

    그런데 그에 따른 여론이 악화되자, 정작 문재인 의원 자신은 모르는 일이라며 발뺌하기 급급하다.

    노무현 정권에서 권력의 최고봉을 누리며 그가 자행했던 반개혁, 반서민 책동에 대해

    우리는 익히 알고 있다.
    특히 김대중 죽이기 일환으로, 당시 한나라당과 연정해 전격 단행했던 대북정책 특검,

    그 최선봉에서  맹활약을 떨쳤음 또한 결코 잊지 않고 있다.

    기실 조경태 의원 류가 내어 놓고 떠드는 극우주의자라면,
    문재인 의원 류는 아닌 척하며 아군의 뒷통수를 가격하는 아주 간교한 인간상의 전형이다.

    이런 너절한 자가 야권의 대선 주자였다는 것도 수치스런 일이지만, 여전히 그들 끼리끼리

    그룹에서  대권 주자로 추앙되고 있다는 점은 더욱 불행한 일이다.

    야권에서 인물이 될만한, 그래서 자신들보다 출중한 사람은 어떻게든 밟아 죽이기에 혈안이 된

    파렴치한 부류가  바로 그들이다.
    오직 자신들만이 권력을 독점하겠다는 과분한 욕망이   야당의 몰락을 재촉하는  촉매제로

    작용하고 있다.
    그런 점에서 우리 야당사의 정치적 낭인으로 낙인 찍지 않을 수 없다.

    그러나  한낮의 개꿈 또한 허무하게 쓰러질 뿐이다......

    비루하고 천박하기가 이명박 및 박근혜에 견줄만한 자들이 아닌가 ?
    그들의 온갖 사술만  천지에 진동한다
    .

    시인 정성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2712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3559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3475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3050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3821   대한민국사랑
6829 ‘메멘토 모리’를 망각하고 있는 박근혜와 ‘살려 달라’고 절규하는 CJ 회장 이재현 0 6935   철수랑
6828 CJ 회장 이재현 희귀병 앓아, 구속집행정지 치료해 생명 살린 후 벌 줘야 0 8973   철수랑
6827 진심도 힘이 없으면 여론 조작에 희생된다 0 4427   교양있는부자
6826 빈익빈부익부의 골을 더욱 깊게 파서 군림하려는 기득권충(蟲) 0 7461   title: 태극기미개인
6825 창업자가 취업자 보다 훌륭하고, 해외에서 성공한 사람이 국내에서 성공한 사람 보다 더 대우 받는다 간난신고 뒤... 0 5560   교양있는부자
6824 << ..... 문재인의 저주 >> 시민일보 편집국장 고하승 님의 컬럼 인용 1 1 9644 2014.09.18(by 다산제자) 교양있는부자
6823 방송인 허지웅의 지적은 상당한 수준의 사회적인 안목을 가진 발언이다 3 2 10865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822 123층 제2롯데월드 꼼수 프리오픈, 추석 연휴에다 주차장 예약제 등 스스로 잘못 인정한 꼴 3 0 9446 2014.09.17(by 다산제자) 철수랑
6821 새정치연합 박영선과 문재인의 이상돈 영입 파동을 보면서 1 6384   철수랑
6820 정치판에서 텃밭이라는 말은 사라져야한다 8 3 4470 2014.09.21(by 미개인) 교양있는부자
6819 ‘삼성-LG’ 발톱 세운 세탁기 혈전, 1등만 살아 남는다? 0 9432   철수랑
6818 영화, 드라마가 역사적 사실을 재미있게 꾸미는 것은 좋지만, 역사적 사실이나 인물을 왜곡하는 것은 거짓을 보여주... 1 1 7637 2014.10.19(by 다산제자) 교양있는부자
6817 새무리 여피아들의, 부와 권력의 대물림을 합법화하려는 꼼수를 비난한다! 1 4550   title: 태극기미개인
6816 빼앗긴 주권을 찾아야 합니다. - 9월 18일(목요일) 오전 9시 국회도서관 강당 file 1 7482   철수랑
6815 18대 선거무효소송과 부정선거 묻고 있는 사법부 각성과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하라 1 5206   철수랑
6814 부정한 방법들이 계속되어야 굴러가는 박근혜와 정부, 국민의 대안이 아니라는 새정치연합 0 4935   철수랑
6813 상식을 뒤집을려는 이상한 책으로 양심적인 지성인들의 가슴을 긁어 놓았던 교학사 회장이 업무상 횡령혐의로 ... 1 0 4574 2014.09.18(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812 참을성이 없고 이해심이 없는 사람이 아파트에 살면 안되겠네요 1 4110   교양있는부자
6811 황석영 " 세월호 .... 아직도 민주주의 .... " 1 0 3119 2014.09.18(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 지금 새정치민주연합의 비상대책위원장에는 문재인이 적임자 .... 문재인은 여자인 박근혜 보다 배짱이 없는 졸장부... 3 1 5620 2014.09.17(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5 46 47 48 49 50 51 52 53 54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