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4, 09, 18  머니투데이 안정준 기자의 글 인용

 

최근 '토종 1호' 유아용품업체 아가방이 중국 기업에 매각됐을 정도로 국내 유아용품업계가 위기를 맞고 있다.

저출산이 갈수록 심각해져 이 시장은 미래가 없다는 이야기까지 나온다.

그러나 한국 못지않게 저출산국인 일본 피죤은 이 위기를 되레 기회로 바꿨다.

◇'130조' 중국·인도 시장 가능성에 한 발 앞선 투자=일본은 2005년 합계 출산율(15~49세 여성 1명이

평생 낳는 자녀 수)이 1.26명으로 떨어지며 세계적인 '초저출산국'이 됐다.

지난해 신생아 출생은 100만명으로 역대 최저치다.

하지만 피죤의 성장세는 되레 역대 최고수준이다. 2002년만 해도 피죤은 한국 아가방(연매출 1747억원)에 비해

연매출이 700억원 많은데 그쳤다. 피죤은 그러나 이후 매년 17%씩 고속성장을 거듭하며 지난해 매출이

7500억원(774억엔)으로 늘었다.     아가방 매출이 10년간 제자리 걸음인 것과 극명한 대조를 이룬다.

피죤의 성장 비결은 '글로벌'이다. 특히 중국에 주목했다. 피죤은 오랜 준비 끝에 2002년 상하이법인을 세웠다.

 이어 베이징은 물론 개발의 손이 닿지 않은 우루무치와 구이양 등 서부 내륙 도시에 이르기까지 1만5000개 매장을

 촘촘히 심어 넣었다.

 매년 중국에서 1700만명의 신생아가 태어나기 때문에 어느 곳 하나 놓치지 않으려는 포석이었다.

결과는 대박이었다. 지난해 피죤은 중국에서만 2400억원을 벌었다.

전체 매출의 31.5%를 중국에서 거둔 것이다. 피죤의 해외 매출은 전체 매출의 50%에 달한다.

피죤은 인도에도 주목했다. 2009년 인도법인을 설립하며 신생아 1000만명의 인도 공략을 본격화했다.

 현재 12조원 수준인 인도 유아용품 시장은 2018년 31조원으로 불어날 전망이다.

중국시장도 2018년 유아용품시장이 98조원까지 늘어날 예정이다.

반면 토종 유아용품업체들은 아직도 1조5000억원 수준의 내수 시장에만 안주하고 있다. 국내 3대 유아동품업체인

아가방과 보령메디앙스, 제로투세븐은 전체 매출의 내수 비중이 80%를 넘는다.

중국 진출도 한발 늦었다. 2013년에야 아가방(상하이법인)과 보령메디앙스(텐진법인)가 현지 법인을 설립했다

. 그나마 제로투세븐은 2007년 중국 법인을 설립했지만 글로벌 유아용품업체보다 늦은 편이다.

◇R&D 투자로 만든 '품질', 글로벌화의 원동력=연구개발도 피죤과 확실히 구분된다.

피죤은 매년 매출의 2.5%를 연구개발에 쏟아 붓지만 토종 업체들의 연구개발 비중은 매출의 0.5%에 불과하다.

 일본 이바라키에 위치한 피죤중앙연구소는 유아용 신발 개발에만 8년을 벼렸다.

지금도 유아 패션 분야에 연구력을 집중하고 있다.

피죤 관계자는 "중국과 인도의 핵심 고객층인 소득 수준 상위 20%는 유아용품만큼은 최고를 찾는다"며

"연구개발에 소홀할 수 없다"고 말했다. 2010년 유한킴벌리와 손잡고 '더블하트'로 한국 시장에 직진출한 피죤이

 1년만에 매출이 2배이상 불어난 이유도 연구개발이 뒷받침된 품질력에 있다.

전문가들은 토종 유아용품업체들이 이제라도 해외시장 개척과 연구개발 확대에 전력해야한다고 입을 모은다.

 다행히 아직 중국과 인도의 유아용품시장은 성장성이 높은 편이다.

제로투세븐 관계자는 "2007년 중국 진출 후 5년간 연평균 40%씩 현지 매출이 늘고 있다"며

 "베트남과 몽골 등 다른 해외시장 투자도 크게 늘리는 것이 한국의 저출산을 극복하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 일본에는 재일교포인 소프트뱅크의  손정의 회장,   유럽에는 영산그룹의 박종범 회장이

    최대 성공 기업가로  알려져 있는데   다른 나라에도 신세대가 진출하여  신화를 만들어야한다

 

각국의 경제발전 단계에 따라  필요한 품목과  수요는 계속 창출된다

 

창업자가  취업자 보다 훌륭하고,   해외에서 성공한  사람이  국내에서 성공한 사람 보다    더 대우 받는다 

 간난신고 뒤의 성공이기에   더  칭찬하는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7173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8254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7579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7499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7818   대한민국사랑
6829 ‘메멘토 모리’를 망각하고 있는 박근혜와 ‘살려 달라’고 절규하는 CJ 회장 이재현 0 6991   철수랑
6828 CJ 회장 이재현 희귀병 앓아, 구속집행정지 치료해 생명 살린 후 벌 줘야 0 9056   철수랑
6827 진심도 힘이 없으면 여론 조작에 희생된다 0 4476   교양있는부자
6826 빈익빈부익부의 골을 더욱 깊게 파서 군림하려는 기득권충(蟲) 0 7517   title: 태극기미개인
» 창업자가 취업자 보다 훌륭하고, 해외에서 성공한 사람이 국내에서 성공한 사람 보다 더 대우 받는다 간난신고 뒤... 0 5608   교양있는부자
6824 << ..... 문재인의 저주 >> 시민일보 편집국장 고하승 님의 컬럼 인용 1 1 9751 2014.09.18(by 다산제자) 교양있는부자
6823 방송인 허지웅의 지적은 상당한 수준의 사회적인 안목을 가진 발언이다 3 2 10939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822 123층 제2롯데월드 꼼수 프리오픈, 추석 연휴에다 주차장 예약제 등 스스로 잘못 인정한 꼴 3 0 9478 2014.09.17(by 다산제자) 철수랑
6821 새정치연합 박영선과 문재인의 이상돈 영입 파동을 보면서 1 6442   철수랑
6820 정치판에서 텃밭이라는 말은 사라져야한다 8 3 4532 2014.09.21(by 미개인) 교양있는부자
6819 ‘삼성-LG’ 발톱 세운 세탁기 혈전, 1등만 살아 남는다? 0 9503   철수랑
6818 영화, 드라마가 역사적 사실을 재미있게 꾸미는 것은 좋지만, 역사적 사실이나 인물을 왜곡하는 것은 거짓을 보여주... 1 1 7681 2014.10.19(by 다산제자) 교양있는부자
6817 새무리 여피아들의, 부와 권력의 대물림을 합법화하려는 꼼수를 비난한다! 1 4610   title: 태극기미개인
6816 빼앗긴 주권을 찾아야 합니다. - 9월 18일(목요일) 오전 9시 국회도서관 강당 file 1 7523   철수랑
6815 18대 선거무효소송과 부정선거 묻고 있는 사법부 각성과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하라 1 5246   철수랑
6814 부정한 방법들이 계속되어야 굴러가는 박근혜와 정부, 국민의 대안이 아니라는 새정치연합 0 5004   철수랑
6813 상식을 뒤집을려는 이상한 책으로 양심적인 지성인들의 가슴을 긁어 놓았던 교학사 회장이 업무상 횡령혐의로 ... 1 0 4600 2014.09.18(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812 참을성이 없고 이해심이 없는 사람이 아파트에 살면 안되겠네요 1 4129   교양있는부자
6811 황석영 " 세월호 .... 아직도 민주주의 .... " 1 0 3205 2014.09.18(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810 지금 새정치민주연합의 비상대책위원장에는 문재인이 적임자 .... 문재인은 여자인 박근혜 보다 배짱이 없는 졸장부... 3 1 5679 2014.09.17(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5 46 47 48 49 50 51 52 53 54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