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정몽구 떠날 결단하나…정의선 자금줄 보인다

현대차그룹…막대한 후계비용 속 ‘곳간행보’ 부산

현대자동차그룹은 ‘범현대가 그룹’ 중 가장 대표적인 기업으로 꼽힌다. 현대차는 지난 2000년 현대그룹 ‘형제의 난’ 이후 독립해 가장 두각을 드러내면서 지속적인 성장을 거듭했고, 현재는 재계 서열2위에 당당히 그 이름을 올리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그룹 창업주 고 정주영 회장의 장남인 정몽구 회장은 현대자동차그룹의 성장 동인이자 그 주역이다. 사실 그는 동생인 고 정몽헌 현대그룹 회장에게 밀려 장남임에도 불구하고 그룹의 정통성을 이어 받진 못했다. 

그러나 현대자동차를 갖고 그룹에서 독립해 지금의 글로벌 기업 현대자동차를 일궜다. 재계에서는 “비록 현대그룹이 형식상 과거의 적통을 잇고는 있지만 실상 고 정주영 회장의 추진력과 사업 수완을 물려받은 인물은 정몽구 회장이고, 과거 현대그룹의 아성을 잇는 진정한 적통은 현대자동차그룹이다”는 견해도 적지 않다. 정몽구 회장은 올해로 77세가 됐다. 재계에서는 2000년대 후반부터 연로한 정 회장의 뒤를 이을 그룹의 후계에 대한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했다. 이때마다 정 회장의 장남인 정의선 부회장은 후계구도에서 빠지지 않고 등장했고 사실 빠질 수도 없었다. 

실제로 외아들인 정 부회장은 현재 그룹의 2인자로 경영 전반을 책임지며 이끌고 있다. 이는 정 부회장으로의 경영 승계가 사실상 확정적이라는 주장이 나온 배경이다. 그러나 아직까지는 반 쪽짜리 경영 승계에 불과하다는 견해가 빠지지 않고 거론된다. 그룹의 지배구조가 여전히 아버지 정몽구 회장 중심으로 형성돼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말 현재 현대자동차그룹은 ‘현대자동차(주)→기아자동차(주)→현대모비스(주)→현대자동차(주)’로 이어지는 순환지배구조로 형성돼 있다. 같은 기간 정몽구 회장은 현대자동차의 지분 5.17%, 현대모비스의 지분 6.96%를 각각 보유하고 있다. 정 부회장의 현대차 지분은 6445주(보통주)에 불과해 총 발행주식 4억5000만주의 0.0014% 지분에 그친다. 기아차 지분도 1.74%로 작다. 이러한 지배구조는 경영승계에 큰 걸림돌로 작용할 것이라는 주장을 불러일으켜 왔다. 

단순히 정몽구 회장 소유의 주식을 정의선 부회장에게 상속이나 증여를 하려면 막대한 세금을 감수해야 하는 탓이다. 뿐만 아니라 다른 계열사를 이용해 새로운 순환출자 고리를 만들려 해도 오는 7월부터 신규순환출자가 금지되기 때문에 공정거래법에 저촉된다. 결국 기존의 순환구조를 다급하게 해소하고 새로운 지배구조를 구축해야 하는데, 문제는 내부거래를 줄이면서 동시에 자금을 확보하는 일이다. 지배구조 개편을 위해서는 적게는 수천억에서 많게는 수조원이 소모될 것으로 예상된다는 게 증권가의 시각이다. 하지만 최근 정의선 부회장이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일명 ‘황태자의 곳간’으로 치부되는 계열사들의 행보에 변화의 움직임이 일어났다. 

합병을 통해 지분가치를 크게 끌어 올리거나 아예 보유지분을 팔고자 한 계열사도 나왔다. 이를 통해 언제든 사용할 수 있는 다량의 현금을 동원할 수 있게 됐다. 이 과정에서 내부거래 문제를 해결한 계열사도 주목 대상이다. 나아가 배당을 하지 않은 큰 자금이 쌓여 있는 대주주 정 부회장의 계열사들이 있기도 하다. 재계는 “현대자동차그룹이 정의선 부회장 중심의 지배구조 개편에 고삐를 움켜쥐었다”는 해석을 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정몽구 회장에 신상변화가 있는 것 아니냐. 정몽구 회장이 드디어 떠날 결심을 한 것 같다”는 등의 추측까지 나오고 있다. 스카이데일리가 최근 현대자동차그룹 내 정의선 부회장과 관련된 계열사들의 부산한 움직임을 긴급히 짚어봤다. 


 ▲ 최근 현대자동차그룹의 후계자인 정의선 부회장의 행보에 심상치 않은 기류가 흐르고 있다. 정 부회장은 그룹 내 건설 계열사인 현대엔지니어링과 현대엠코의 합병으로 보유했던 주식가치가 크게 올랐고, 과거 보유했던 이노션 지분의 매각결정으로 약 4000억원에 달하는 현금을 보유하게 됐다. 이에 따라 재계에서는 현대자동차그룹의 후계구도 형성이 가속화 될 것으로 보는 견해에 힘이 실리고 있다. 사진은 현대엔지니어링 본사 전경.  ⓒ스카이데일리

일감몰아주기 규제 회피 및 자금 마련 ‘1석2조 효과’
 
현대자동차그룹 내 건설 계열사인 현대엔지니어링과 현대엠코는 지난 1월 16일 합병을 발표했다. 공시에 따르면 합병방법은 현대엔지니어링이 현대엠코를 흡수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합병 비율은 1:0.1776171이다. 기존의 현대엠코 주식을 보유했던 주주들에게 주식 1주당 합병 법인 주식 0.1776171주를 교부하는 것이다. 두 기업은 당초 공시한 바와 같이 지난 1일 합병됐다.
 
두 기업은 합병목적에 대해 설계 및 시공역량을 결합해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하고, 사업수행역량 및 수주경쟁력 강화를 통한 기업가치를 제고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그러나 재계에서는 이들 두 계열사의 합병 발표에 대해 의견이 분분했다. 두 계열사 모두 합병이 필요할 만큼 실적이 부진한 편도 아니었고, 재무건전성도 비교적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해 말 기준 현대엔지니어링의 실적(연결)은 매출액 약 2조6236억원, 영업이익 약 2655억원, 당기순이익 약 2195억원 등 비교적 견조한 모습을 보였다. 경쟁업체인 삼성엔지니어링과 포스코엔지니어링 등의 실적부진과 사뭇 대조된다는 것이 업계의 평가다. 현대엠코(연결)도 같은 기간 매출액 약 3조4071억원, 영업이익 약 2543억원, 당기순이익 약 1371억원 등을 시현했다.
 
 ▲ 자료: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2013년 12월 31일 기준) ⓒ스카이데일리 <도표=최은숙>

이에 재계와 증권가에서는 두 계열사 합병의 원인이 ‘일감몰아주기 제재를 회피하기 위한 꼼수’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더불어 ‘반쪽짜리 후계자’로 불렸던 정의선 부회장의 지분 승계를 위한 물밑 작업이라는 해석에도 힘이 실렸다.
 
합병 직전인 지난해 말 기준 현대엠코의 지분구조는 정의선 부회장 25.06%, 정몽구 회장 10.00%, 현대글로비스 24.96%, 기아자동차 19.99%, 현대모비스 19.99% 등이었다. 또 지난해 현대엠코가 대주주인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현대제철 등과의 거래를 통해 올린 매출액은 매출액(개별) 2조7668억원의 약 37%인 1조261억원으로 나타났다.
 
대기업 계열사 간 내부거래를 금지하는 공정거래법 개정안이 지난 2월 발효됨에 따라 총수 일가가 지분 30% 이상을 보유한 계열사 가운데 내부거래 규모 200억원 또는 연간 매출액 12% 이상을 차지했던 현대엠코는 규제대상에 포함됐었다.
 
 ▲ 자료: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스카이데일리

그러나 합병으로 인해 기존 현대엠코의 대주주였던 정의선 부회장의 신설법인 지분율은 11.72%로 감소했다. 정몽구 회장 지분율 또한 4.68%로 떨어져 오너 일가 지분의 합계는 총 16.4%로 추산됐다. 자연스레 일감몰아주기 제재 대상에서 제외된 셈이다.
 
재계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합병은 단순히 일감몰아주기 규제 대상에서 벗어난 것에 그치지 않는다. 정의선 부회장은 기존 현대엠코 보유 주식으로 합병법인의 지분을 획득해 막대한 시세차익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해당 주식은 추후 정 부회장의 경영승계를 위한 자금줄이 될 가능성이 있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정 부회장은 지난 2004년 현대엠코 주식을 매입하는데 약 261억원 가량을 쓴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합병 당시 평가된 합병법인의 주식가치가 주당 40만3586원인 점을 감안하면, 정 부회장 소유 주식의 가치는 약 3593억원으로 추산된다. 최근 비상장 주식 거래 시장에서 합병법인인 현대엔지니어링의 주식이 높은 인기를 끌고 있어 이 같은 주식가치는 당장에 동원할 수 있는 현금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라는 것이 증권가 관계자의 해석이다.
 
4000억원 실탄 확보, 경영 승계 본격화 관측
 
 ▲ 투자은행 업계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보유했던 이노션의 지분을 약 4000억원에 매각할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에서는 이에 대해 다양한 해석이 나돌았는데, 그 중 “정의선 부회장의 그룹 경영 승계 자금 확보와 동시에 ‘일감몰아주기 규제 회피’라는 1석 2조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해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스카이데일리

지난 8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정의선 부회장은 보유했던 이노션 지분 40%를 모건스탠리PE-SC 컨소시엄에 매각하는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각대금은 4000억원으로, 고스란히 정 부회장에게 돌아간다.
 
이번 거래로 인해 현대자동차그룹 오너 일가가 보유했던 이노션 지분율은 기존 80%에서 40%로 낮아졌다. 지난해 말 기준 이노션의 지분구조는 정몽구 회장의 장녀인 정성이 고문 40%, 정의선 부회장 40%, 정몽구 재단 10%, 기타 10% 등으로 나타났다.
 
정 부회장의 이노션 지분 매각을 두고 재계에서는 다양한 해석이 나돌았다. 그 중 “정의선 부회장의 그룹 경영 승계 자금 확보와 동시에 ‘일감몰아주기 규제 회피’라는 1석 2조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해석이 가장 큰 설득력을 얻었다.
 
 ▲ 자료: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스카이데일리

광고대행 및 광고물의 제작 등을 영위하는 종합광고 대행사 이노션은 현대차그룹 내 계열사들의 광고대행을 주로 맡고 있다. 지난 2012년에는 매출액 4113억원의 54%인 2220억원, 지난해에는 매출액 3562억원의 44%인 1580억원을 각각 내부거래를 통해 발생시켰다.
 
그동안 이노션은 내부거래를 통해 실적을 올린 것과 동시에 일정금액 이상의 배당금을 오너 일가에게 챙겨줘 ‘오너일가 현금지급기’라는 비난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실제로 지난해와 올해 지급된 배당금은 각각 72억원씩으로 대부분이 오너 일가에게 돌아갔다.
 
재계 관계자에 따르면 정 부회장의 주식 매각이 진행되면 앞으로 이런 비난은 피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여전히 정성이 고문이 직접 보유한 주식이 40%에 달하는 점은 앞으로 규제에서 벗어나기 위해 해결해야 할 숙제”라는 지적이 적지 않다.
 
현대위스코, 서림개발 등 비상장 계열사 ‘주목’
 
 ▲ 정의선 부회장이 지분을 다수 보유하고 있는 현대위스코 및 서림개발 등에도 재계와 증권가의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사진은 현대자동차그룹 본사 전경. ⓒ스카이데일리

현대엠코, 이노션이 정의선 부회장의 경영 승계를 위한 자금원으로 지목되고 있는 가운데 그룹 내 비상장 계열사인 현대위스코 및 서림개발 등에도 재계와 증권가의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두 계열사 모두 정의선 부회장이 다수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그룹 내 타 계열사들과의 내부거래를 통해 꾸준한 실적을 기록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위스코는 지난해 매출액 6136억원 중 4051억원을 그룹 내 계열사들과의 거래를 통해 발생시켰다. 매출액 대비 내부거래비중이 66%에 달하는 셈이다. 현대위스코는 지난해 말 기준 정의선 부회장이 57.87%, 현대메티아가 38.63%, 우리사주조합이 3.50% 등의 지분구조를 보였다. 그동안 현대위스코는 배당을 실시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 자료: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스카이데일리

재계 관계자는 “이 때문에 내부거래 관련 비난을 꾸준히 받으면서도 ‘오너 일가 곳간’의 논란에서는 비교적 자유로는 편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그러나 언제든 배당가능한 미처분이익잉여금이 지난해 말 기준 937억원에 달하는 점은 여전히 이목을 집중시키는 사안으로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해 말 기준 정의선 부회장이 지분의 100%를 보유해 사실상 개인회사나 다름없는 서림개발은 지난해 매출액 2억원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직까지는 크게 두각을 드러내지 않지만 언제든 정 부회장의 개인 창고로 쓰일 여지가 있다는 것이 재계 소식통들의 전언이다.

<출처 : http://www.skyedaily.com/news/news_view.html?ID=1681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7373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8467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7777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7729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8047   대한민국사랑
6849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를 이루려는 꼼수 - 역사왜곡의 주범으로 반드시 심판 받을 것 1 1 5169 2014.09.28(by 교양있는부자) 철수랑
6848 이념갈등 부추긴 교육부, 교과서 국정화 꼼수 즉각 중단하라 1 7465   철수랑
6847 여론 “현 국회 해산후 새 국회를” 비등…“침묵민심, 새 총선 가리자” 확산 1 6615   철수랑
6846 교활한 왜구를 닮은 수구파 청맹과니들은 자기들이 지지하는 사람만 대통령이 되기를 바라는 것일까 ? 3 0 6616 2014.10.30(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845 거짓말로 시작해 거짓말로 끝내가는 박근헤의 인사시스템의 끝은? 0 4718   title: 태극기미개인
6844 희망의 철길 - 평화침목 기증운동 file 0 5943   철수랑
6843 박근혜와 새누리당의 넘친 정치피크, 결과는 정전과 배상 1 1 5920 2014.09.26(by 미개인) 철수랑
6842 집단적 자위권의 5개 항목 발동요건 0 4143   철수랑
6841 부정선거 방지를 위한 선거법 개정 방안 정책토론 국회서 열려 0 5748   철수랑
6840 알리바바 시총240조 공룡행보, 사업 영역 무차별 확대 전망 0 10858   철수랑
6839 2012대선 후보경선 때 문제가 많았던 모바일투표를 다시 도입하려는 계파가 문제다 모바일투표는 대리투표 공개투... 3 0 13221 2014.09.27(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838 박근혜의 나홀로 정치는 부메랑 file 0 4570   철수랑
6837 국격 손상범 제 1호는 바로 박근헤 자신이다! 4 2 5699 2014.09.2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836 돈? 삼성 이건희처럼 벌어야 돈 번다고 할 수 있지.... 1 0 5070 2014.09.22(by 미개인) 철수랑
6835 '명량'을 통해 본 조선과 대한민국의 유사점 0 6547   title: 태극기미개인
6834 시골의사 박경철 님의 인터뷰 0 6745   교양있는부자
6833 애국하는 방법은 다양하다 4 1 10017 2014.10.29(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 현대 정몽구 떠나나? 막대한 후계비용 속 '곳간 행보' 부산 0 5714   철수랑
6831 이런 직원복지 제도를 도입한 회사들이 많이 늘어나기 바란다 1 0 5599 2014.09.21(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830 양심은 국적, 지역, 성별, 학력, 능력을 가리지 않고, 올바른 것 , 더 좋은 것을 찾는 사람만 가질 수 있다 1 0 6004 2014.10.10(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4 45 46 47 48 49 50 51 52 53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