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시골의사' 박경철,             안철수에게 한마디를 부탁하자…

[중앙일보] 입력 2014.09.21 10:42
 
‘시골의사’란 필명으로 이름난 박경철(50) 안동신세계연합클리닉 원장이 오랜만에 대 사회발언을 했다.
 17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지금 이 순간을 바꿀 수 있는 것은 단지 싸우려는 각오뿐”이라는
표현을 썼다
 
 최근 한국 상황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일본 만화 ‘진격의 거인’ 얘기를 빗대며
 “바꿀 수 없음을 알면서도  바꾸려고 노력하는 것만이 우리를 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19일로 정계 입문 2년을 맞은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전 공동대표에게 한마디를 부탁하자
“없다”고 말했다.
박 원장과 안 의원은 2009년부터 2년여 전국 대학가를 돌며 함께 강연하고 뜻을 모았던 사이다.
다음은 발언 요지.

“작년에 ‘진격의 거인’이란 일본 만화가 한ㆍ일 양국에서 동시 상영되며 대단한 반향을 불러일으켰죠.
언론이 기사 제목으로 뽑을 만큼 진격이 하나의 현상이 됐어요. 왜 진격이 현상이 되었을까.
저는 진격의 주제가 ‘홍련의 화살’에 주목했습니다.
 
주제가 내용은 ‘.... 지금 이 순간을 바꿀 수 있는 건 단지 싸우려는 각오뿐’이라는 거죠.
어디서 나타났는지 모르는 거인이 사람을 다 잡아먹죠. 인간의 멸종이 다가옵니다. ....

지금 20대와 30대는 앞이 캄캄하죠.   10대는 그야말로 멘붕이고요.   왜 이렇게 됐을까.

현실이 거인 같은 거죠. 어디서 나타났는지, 왜 나타났는지,
누가 만들었는지, 누가 보냈는지 아무도 몰라요.
 저항을 하지만 무의미한 저항이죠. 저항해도 결과는 없죠. 무기력해집니다.
 
몇몇은 저항하죠.  하지만 그 저항의 성과가 거인을 쓰러트리는 걸로 나타나는 것도 아니에요.
 바위를 밀어 올려봐야 도로 떨어지잖아요. 바보 같은 짓이죠. 하지만 진실한 인간의 정신은
비록 그것이  다시 떨어지는 걸 알고 있더라도     다시 밀어 올리는 분투에 있습니다.

항상 이런 이야기가 불려나올 때는 암울한 때죠. 무의미한 도전들,
하지만 도전을 해서 바꾸려는 의지가 우리를 살립니다.
 우리 상황은 어떠냐. 모두 힘들어요. ......그래도 노력해야죠.”

정재숙 기자 ,  영상 최효정 기자
 
=> 산에 가면 가끔 딱다구리가  따다다닥 하면서  나무에 구멍을 뚫는 모습을 본다
     얼마나 많이  부리로 쪼았으면 저렇게 뚫었을까 하면서  놀라기도 한다 
 
기술이 발전하는 것은   많은 과학자와 기술자들의   피와 땀의 결과이며
세상이 발전하는 것은   우리 보다 앞에 사셨던 분들 중에 용기있는 분들이
좋은 제도를 만들어 주셔서 우리가 그 혜택을 보는 것이다
 
우리도 선조들처럼 우리의 후손들에게  더 좋은 세상을 물려주기 위해서
딱다구리처럼  계속  따다다닥 해야 한다
그러면 세상은 서서히 발전해 간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7129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8205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7532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7465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7757   대한민국사랑
6849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를 이루려는 꼼수 - 역사왜곡의 주범으로 반드시 심판 받을 것 1 1 5158 2014.09.28(by 교양있는부자) 철수랑
6848 이념갈등 부추긴 교육부, 교과서 국정화 꼼수 즉각 중단하라 1 7459   철수랑
6847 여론 “현 국회 해산후 새 국회를” 비등…“침묵민심, 새 총선 가리자” 확산 1 6597   철수랑
6846 교활한 왜구를 닮은 수구파 청맹과니들은 자기들이 지지하는 사람만 대통령이 되기를 바라는 것일까 ? 3 0 6609 2014.10.30(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845 거짓말로 시작해 거짓말로 끝내가는 박근헤의 인사시스템의 끝은? 0 4703   title: 태극기미개인
6844 희망의 철길 - 평화침목 기증운동 file 0 5936   철수랑
6843 박근혜와 새누리당의 넘친 정치피크, 결과는 정전과 배상 1 1 5903 2014.09.26(by 미개인) 철수랑
6842 집단적 자위권의 5개 항목 발동요건 0 4114   철수랑
6841 부정선거 방지를 위한 선거법 개정 방안 정책토론 국회서 열려 0 5747   철수랑
6840 알리바바 시총240조 공룡행보, 사업 영역 무차별 확대 전망 0 10846   철수랑
6839 2012대선 후보경선 때 문제가 많았던 모바일투표를 다시 도입하려는 계파가 문제다 모바일투표는 대리투표 공개투... 3 0 13211 2014.09.27(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838 박근혜의 나홀로 정치는 부메랑 file 0 4561   철수랑
6837 국격 손상범 제 1호는 바로 박근헤 자신이다! 4 2 5693 2014.09.2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836 돈? 삼성 이건희처럼 벌어야 돈 번다고 할 수 있지.... 1 0 5070 2014.09.22(by 미개인) 철수랑
6835 '명량'을 통해 본 조선과 대한민국의 유사점 0 6539   title: 태극기미개인
» 시골의사 박경철 님의 인터뷰 0 6739   교양있는부자
6833 애국하는 방법은 다양하다 4 1 10007 2014.10.29(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832 현대 정몽구 떠나나? 막대한 후계비용 속 '곳간 행보' 부산 0 5708   철수랑
6831 이런 직원복지 제도를 도입한 회사들이 많이 늘어나기 바란다 1 0 5591 2014.09.21(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830 양심은 국적, 지역, 성별, 학력, 능력을 가리지 않고, 올바른 것 , 더 좋은 것을 찾는 사람만 가질 수 있다 1 0 5997 2014.10.10(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4 45 46 47 48 49 50 51 52 53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