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명량'을 보면서 오늘날의 우리나라의 국내외정세를 떠올린 사람들이 아주 많을 줄 안다.


by 객원칼럼 최 경선
이순신 장군

영화 ‘명량’은 1700만의 관객을 동원한 명작이다. 국민이 이 영화에 열광하게 만든 이유가 어디에 있을까? 그건 이순신 장군의 리더쉽이 보여준 뭉클함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그러나 이 시기에 내용을 조금 더 들여다보면 통탄하지 않을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 있다.

명량에서 대승한 이순신 장군은 노량해전에서 결국 순국하고 마는데 거기에는 조선군의 작전권을 가지고 있던 명의 장수 때문이었다. 이순신 장군은 임진왜란이 끝나가던 1598년 11월에 광양만에서 순천 왜교성에 주둔했던 일본군의 퇴로를 차단하고 있었다. 그들은 퇴각하는 고니시 유키나가 휘하의 일본군이었고 이순신 장군은 조선을 무고하게 침략해서 백성을 도륙한 원수를 순순히 돌려보낼 수가 없다며 그들의 퇴로를 막은 것이었다. 고니시는 다급한 나머지 명의 육군 도독 유정과 수군 제독 진린에게 이순신이 수로 차단하는 것을 말려달라며 뇌물을 쓴다.

유정과 진린은 고니시의 퇴로를 열어주라고 이순신 장군에게 강요한다. 조선군의 작전권을 갖고 있다고 하나 강하게 반발하면서 이순신 장군은 고니시 일본군을 격퇴해야 한다고 피력한다. 그러나 명의 두 장수는 막무가내였고 진린은 급기야 고니시의 연락선 한 척이 경상도 쪽으로 갈 수 있도록 포위망을 풀어준다. 그 연락선은 사천에 있던 시마즈 요시히로에게 왜교성에서 이순신 장군에 의해 수로가 차단되어 곤경에 빠진 것을 알리고 구원해줄 것을 요청하게 되었다. 결국 500여 척의 일본 함대가 고니시 군을 구원하려고 오게 되었고 이때 이 함대를 요격한 전투가 노량해전이며 결국 이순신 장군은 여기에서 순국하게 된다. 이순신 장군은 명량에서 승리한 후 노량에서 순국할 때까지 이순신은 조선군의 작전권을 가지고 있던 상관인 명군의 지휘부의 군림 때문에 고뇌하며 괴로워했다.

그도 그럴 것이 전쟁 초기에 일본군을 막지 못한 조선은 명군 지휘부에 군림을 받을 수밖에 없었다. 명군은 1593년 1월, 벽제전투에서 크게 패한 후에 일본군과의 강화협상에 매달린다. 명군은 ‘일본군을 허가 없이 공격하지 말라’고 강요했고 이 명령을 어긴 조선의 장수는 잡아다가 처벌하기도 했다. 명군 지휘부가 발행한 통행증을 소지한 일본군들이 조선인 마을을 지나가더라도 조선군은 이들을 저지할 수 없는 개탄할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명군이 일본군을 비호하는 상황에도 조선 조정은 아무런 대책이 없었고 그저 명군 지휘부에 일본과의 협상은 불가하니 빨리 그들을 쫒아내 달라고 호소하는 것이 고작이었다. 이때 벽제전투에서 일본군에 의해 크게 다쳤던 명군은 일본군과 싸우려면 너희 조선이 직접 싸우라며 조롱하였다. 일본군의 침략의 피해를 가장 크게 당한 조선은 전쟁의 작전권은 강대국인 명에 넘겨주고 주권이 없이 관객으로 전락하고만 조선의 역사는 임진왜란으로 그치지 않는다.

한반도는 강대국들의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대립되어있는 전략요충지이며 반면에 우리는 주변 강대국의 눈치를 보아야 하는 미약한 약국이기에 비롯된 것이다. 병자호란, 청일전쟁, 러일전쟁이 그랬고 6,25전쟁 역시 마찬가지이다. 이것은 우리의 비극이다. 그런데 왜 이런 비극이 우리에게 일어나는 것인가?

막강한 파워를 가진 강대국 사이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나라의 리더들은 국내외 정세 변화에 기민하게 반응해야 하고 고도의 전략을 사용하며 대응해야 한다. 임진왜란 무렵 조선의 리더들은 그렇지 못했다. 이순신 장군은 이것을 알았고 이에 대비하기 위해 무단히 노력한 리더였다. 이 때 조선은 로얄 외척들이 권력을 주물렀고 척신정치가 난무했으며 아첨 떠는 소인배로 인한 인사의 난맥과 수탈이 기승부리는 가운데 민초들의 신음이 메아리치고 있었다. 척신정치 때 집권했던 사림(士林)들 역시 치열한 정쟁에 휘몰리며 조선의 기운은 기울기 시작하였다. 이런 오합지졸과 같은 상황에 나라 밖에서 일어나던 분위기를 제대로 읽어내지 못한 리더들은 이에 대해 대비할 기회를 잃어버리고 만 것이다.

영화 ‘명량’에 열광하고 있는 오늘의 대한민국은 어떠한가? 대한민국 리더들은 우리 주변의 강대국의 변화에 얼마나 준비하고 있는가? 매년 경제적 호황으로 힘을 축적하고 있는 중국의 자신감, 아시아의 급변 상황에서 영향력이 약화되지나 않을까 고심하는 미국의 조바심, 지진으로 서서히 가라앉는 불안감으로 군사적 힘을 장전하고 침략 본능을 다시 일깨우려는 일본의 초조함이 수면위로 올라오는 동아시아의 기운은 다시 심상치 않게 돌아가고 있다. 그러나 ‘세월호사건’을 통해 보이듯이 대한민국 리더들의 무능함과 무책임은 조선시대의 리더들과 별반 달라진 것 같지 않다. 순식간에 다가올지도 모르는 국가적 위기에 대한 대비는 과연 하고 있는 것인가?

죽음까지 불사한 책임감과 희생정신으로 나라와 백성들을 구한 이순신의 리더십이 왜 이리 가슴에 사무치듯 그리울까! 오늘날 우리 시대의 이순신은 과연 없는 것일까? 아니면 나타났는데 아직 알아보지 못하고 그에게 지휘봉을 맡기지 못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과연 우리에게 그를 알아볼 수 있는 눈은 있는 것일까? 막연하게 어디에선가 우리를 구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을 것이라 믿고 싶고 때가 되면 거북선을 만들어 짜~잔 하고 나타나기를 기대하는 이 마음은 필자뿐만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2675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7573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8130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8923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16127   대한민국사랑
6842 집단적 자위권의 5개 항목 발동요건 0 2431   철수랑
6841 부정선거 방지를 위한 선거법 개정 방안 정책토론 국회서 열려 0 4117   철수랑
6840 알리바바 시총240조 공룡행보, 사업 영역 무차별 확대 전망 0 8060   철수랑
6839 2012대선 후보경선 때 문제가 많았던 모바일투표를 다시 도입하려는 계파가 문제다 모바일투표는 대리투표 공개투... 3 0 9979 2014.09.27(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838 박근혜의 나홀로 정치는 부메랑 file 0 3156   철수랑
6837 국격 손상범 제 1호는 바로 박근헤 자신이다! 4 2 3980 2014.09.2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836 돈? 삼성 이건희처럼 벌어야 돈 번다고 할 수 있지.... 1 0 3100 2014.09.22(by 미개인) 철수랑
» '명량'을 통해 본 조선과 대한민국의 유사점 0 4761   title: 태극기미개인
6834 시골의사 박경철 님의 인터뷰 0 5408   교양있는부자
6833 애국하는 방법은 다양하다 4 1 7037 2014.10.29(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832 현대 정몽구 떠나나? 막대한 후계비용 속 '곳간 행보' 부산 0 4289   철수랑
6831 이런 직원복지 제도를 도입한 회사들이 많이 늘어나기 바란다 1 0 3868 2014.09.21(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830 양심은 국적, 지역, 성별, 학력, 능력을 가리지 않고, 올바른 것 , 더 좋은 것을 찾는 사람만 가질 수 있다 1 0 3863 2014.10.10(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829 ‘메멘토 모리’를 망각하고 있는 박근혜와 ‘살려 달라’고 절규하는 CJ 회장 이재현 0 5104   철수랑
6828 CJ 회장 이재현 희귀병 앓아, 구속집행정지 치료해 생명 살린 후 벌 줘야 0 6622   철수랑
6827 진심도 힘이 없으면 여론 조작에 희생된다 0 2751   교양있는부자
6826 빈익빈부익부의 골을 더욱 깊게 파서 군림하려는 기득권충(蟲) 0 5911   title: 태극기미개인
6825 창업자가 취업자 보다 훌륭하고, 해외에서 성공한 사람이 국내에서 성공한 사람 보다 더 대우 받는다 간난신고 뒤... 0 3905   교양있는부자
6824 << ..... 문재인의 저주 >> 시민일보 편집국장 고하승 님의 컬럼 인용 1 1 6343 2014.09.18(by 다산제자) 교양있는부자
6823 방송인 허지웅의 지적은 상당한 수준의 사회적인 안목을 가진 발언이다 3 2 8598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8 39 40 41 42 43 44 45 46 47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