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념갈등 부추긴 교육부, 교과서 국정화 꼼수 즉각 중단하라

 

 

지난 25일 교육부 주최로 ‘2015 문·이과 통합형 교육과정 개정 추진에 따른 교과용도서 구분 기준(안) 정책연구 토론회’ 제2섹션 ‘한국사 교과서 발행체제 검토’ 토론회가 열렸다. 그러나 말이 토론회이지 토론회로서의 최소한의 기본조건도 제대로 갖추지 않은 엉터리 토론회였다. 아니 토론회라기보다 교육부가 친정권의 뉴라이트 세력을 끌어들여 마련한 일방적인 국정제 홍보무대였다. 교학사 교과서 사태에 큰 책임을 갖고 국민에게 사과해야 할 교육부가 반성은커녕 교육 주무 부서로서의 책임을 방기한 채 교학사 교과서를 제외한 7종의 한국사 교과서에 대해 아무 근거도 없이 ‘종북 좌편향’ 교과서라는 낙인을 찍으면서 검정제의 대안이랍시고 국정제를 주장해온 뉴라이트 세력에 판을 깔아준 것이다. 이는 교육부와 뉴라이트의 야합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교육부는 토론회의 발제자로 ‘교과용 도서 구분기준안 정책연구진’의 최병택 공주교대 교수와 함께 뉴라이트 성향의 조진형 자율교육학부모연대 대표를 내세웠다. 조 대표는 지난해 교학사 교과서의 재검정을 맡았던 수정심의위원회에 참여했으며,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진보 교육감들과 소송을 벌여왔을 뿐 아니라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를 노골적으로 지지해온 인물이다.


뿐만 아니라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의 선거기구 국민행복추진단에서 추진위원을 역임했던 이경자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 상임대표, 이헌 변호사, 이성호 중앙대학교 교수, 고영을 고구려대학 이사장 등 친정부·뉴라이트 성향의 인사들을 대거 지정토론자로 참여시켰다. 이들은 교학사 교과서 외의 한국사 교과서에 대해 좌편향, 종북 운운하며 몰아세우고 국정 교과서 도입을 주장했다. 교육부는 역사학계·역사교육학계 전문가들은 배제한 채 자신들의 입맛에만 맞는 비전문 인사들을 포진시켜 한국사 교과서에 대한 국정화 본색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지난 달 26일 열린 한국사 교과서 발행체제 관련 토론회에 참석한 전문가들이 한 목소리로 국정화에 반대하자 당황한 교육부가 내놓은 미봉책이라지만 최소한 토론회의 기본형식은 갖춰야 하지 않겠는가. 총 참석자 9명 중 7명이 한쪽 입장에 치우친 패널로 구성된 토론회를 어떻게 정상적인 토론회라고 할 수 있단 말인가.

 

진행은 더 가관이었다. 사회자는 앞서 진행된 역사정의실천연대 기자회견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의 기자회견을 악의적으로 방해한 ‘한국사국정화추진시민사회단체협의회’라는, 실체도 불분명한 단체의 소속 회원들이 국정화에 반대하는 청중이 침묵으로 벌이던 피켓시위에 대해 고함을 지르고 욕을 하는 등 소란을 피우고는 심지어는 사회자의 마이크를 빼앗아 소리를 지르는데도 피켓을 내리라고만 할 뿐 아무런 제지도 하지 않았으며 피켓시위가 법으로 금지되어 있다는 어처구니없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발제자로 나선 조진형 대표도 발제자의 본분을 망각한 채 피켓을 들고 있으면 안 된다는 망발을 쏟아냈다. 교육부와 사회자, 조진형 대표, 그리고 정체불명의 극우단체 사이에 도대체 어떤 관계가 있었기에 이러한 사태가 벌어질 수 있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다시 한번 강조한다. 25일의 토론회는 토론회가 아니었다. 역사 교육을 정치와 이념의 도구로 삼겠다는 박근혜 정부와 뉴라이트가 야합해 벌인 국정화를 위한 굿판에 지나지 않았다. 국정화를 둘러싼 논의는 지난 달 1차 토론회에서 이미 결론이 난 것이다. 대부분의 전문가들이 국정화에 대해 반대했다. 어제 토론회에서 교육부 위탁으로 교과서 정책 연구를 진행한 연구진도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현행 검정 체제의 유지·보완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이 보고서의 결론은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 전환은 교육부와 뉴라이트가 내세우는 어떤 논리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사안임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준다. 
 
교육부는 ‘2015 문·이과 통합형 교육과정’에 통합사회와 통합과학을 공통과목으로 신설해 국정으로 발행하는 방안을 내비쳤다가 한국사교과서 국정화를 위한 꼼수가 아니냐는 논란이 일자 토론회 직전에 삭제했다고 한다. 스스로 구원투수를 자처했던 교학사 교과서가 국민의 상식적인 판단과 선택에 의해 어떻게 외면을 받았는지 똑똑히 기억해야 한다. 국민들은 결코 역사 교과서가 이념 전쟁의 도구로 활동되는 것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박근혜 정부는 역사학계와 현장 교사 등 전문가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교과서에 대한 국정화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 <끝>

 

 

2014년 9월 26일

 

친일·독재미화와 교과서개악을 저지하는 
역사정의실천연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7454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8514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7837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7793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8138   대한민국사랑
6849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를 이루려는 꼼수 - 역사왜곡의 주범으로 반드시 심판 받을 것 1 1 5169 2014.09.28(by 교양있는부자) 철수랑
» 이념갈등 부추긴 교육부, 교과서 국정화 꼼수 즉각 중단하라 1 7465   철수랑
6847 여론 “현 국회 해산후 새 국회를” 비등…“침묵민심, 새 총선 가리자” 확산 1 6616   철수랑
6846 교활한 왜구를 닮은 수구파 청맹과니들은 자기들이 지지하는 사람만 대통령이 되기를 바라는 것일까 ? 3 0 6616 2014.10.30(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845 거짓말로 시작해 거짓말로 끝내가는 박근헤의 인사시스템의 끝은? 0 4723   title: 태극기미개인
6844 희망의 철길 - 평화침목 기증운동 file 0 5943   철수랑
6843 박근혜와 새누리당의 넘친 정치피크, 결과는 정전과 배상 1 1 5920 2014.09.26(by 미개인) 철수랑
6842 집단적 자위권의 5개 항목 발동요건 0 4146   철수랑
6841 부정선거 방지를 위한 선거법 개정 방안 정책토론 국회서 열려 0 5749   철수랑
6840 알리바바 시총240조 공룡행보, 사업 영역 무차별 확대 전망 0 10864   철수랑
6839 2012대선 후보경선 때 문제가 많았던 모바일투표를 다시 도입하려는 계파가 문제다 모바일투표는 대리투표 공개투... 3 0 13221 2014.09.27(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838 박근혜의 나홀로 정치는 부메랑 file 0 4570   철수랑
6837 국격 손상범 제 1호는 바로 박근헤 자신이다! 4 2 5710 2014.09.2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836 돈? 삼성 이건희처럼 벌어야 돈 번다고 할 수 있지.... 1 0 5071 2014.09.22(by 미개인) 철수랑
6835 '명량'을 통해 본 조선과 대한민국의 유사점 0 6547   title: 태극기미개인
6834 시골의사 박경철 님의 인터뷰 0 6745   교양있는부자
6833 애국하는 방법은 다양하다 4 1 10017 2014.10.29(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832 현대 정몽구 떠나나? 막대한 후계비용 속 '곳간 행보' 부산 0 5719   철수랑
6831 이런 직원복지 제도를 도입한 회사들이 많이 늘어나기 바란다 1 0 5599 2014.09.21(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830 양심은 국적, 지역, 성별, 학력, 능력을 가리지 않고, 올바른 것 , 더 좋은 것을 찾는 사람만 가질 수 있다 1 0 6004 2014.10.10(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4 45 46 47 48 49 50 51 52 53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