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국부인 딸, 일본부인 롯데 두아들 견제할까

롯데장학재단…형제 지분경쟁 핵 ‘롯데제과’ 2대주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6월 한국롯데를 이끌고 있는 신동빈 회장은 롯데제과의 주식을 매입하며 지분율을 기존 4.88%에서 5.34%으로 끌어올렸다. 


당시 재계와 증권가는 신 회장의 주식 매집 행보에 상당한 관심을 드러냈는데, 특히 매입한 주식이 롯데제과라는 점에서 관심을 더욱 증폭시켰다. 롯데제과는 자산 규모 91.7조원에 육박하는 롯데그룹 지배구조의 핵심 계열사 중 한 곳이기 때문이다. 롯데제과는 호텔롯데·롯데제과·롯데쇼핑 등과 함께 ‘롯데제과→롯데쇼핑→롯데알미늄→롯데제과’로 이어지는 순환출자 구조를 형성하면서 타 계열사들을 지배하고 있다. 


이런 지배구조 때문에 ‘한국 롯데그룹의 실질적인 지배권은 결국 롯데제과와 롯데쇼핑의 지분을 보유한 주주가 갖고 있다’는 해석이 통상적으로 나온다. 실제로 롯데그룹 오너 일가는 롯데제과와 롯데쇼핑의 지분을 상당수 보유하고 있다. 그런데 신동빈 회장이 롯데제과 주식을 매입한 후부터 재계와 증권가 일각에서는 ‘형제간의 경영권 분쟁 조짐이 있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돌기 시작했다. 


앞서 신 회장의 지분매입 직전, 그의 형이자 일본롯데를 이끌고 있는 신동주 부회장이 롯데제과 지분율을 서서히 늘리기 시작했다는 이유에서다. 즉, 신동빈 회장의 롯데제과 주식 매입은 형의 주식 매입을 견제하기 위한 움직임이라는 게 증권가의 시선이다. 신동빈 회장의 주식 매입 후 신동주 부회장의 이어진 주식매입 행보로 인해 롯데그룹 형제간 지분경쟁 가능성에 더욱 무게가 실렸다. 


신동주 부회장은 지난해 8월 이후 지속적으로 롯데제과 지분율을 늘려갔기 때문이다. 그 결과 신동빈 회장이 주식을 매입한 후인 지난해 6월 말 3.48%에 불과했던 신동주 부회장의 롯데제과 지분율은 올해 8월 말 3.96%까지 올랐다. 이처럼 롯데그룹 형제분쟁의 가능성이 점차 높아지는 가운데 신동주·동빈 형제의 배 다른 누나이자 신격호 총괄회장이 첫 째 부인 사이에서 낳은 신영자 사장의 존재가 주목을 받고 있다. 


신 사장이 자신이 직접 혹은 재단을 통해 롯데제과의 지분을 다수 보유했기 때문이다. 이에 업계에서는 “창업주 신격호 총괄회장의 한국부인 딸이 일본부인 소생들인 신동빈·신동주 두 형제의 지분경쟁을 견제하거나 영향력을 발휘할지에 큰 관심이 쏠리고 있다”는 이야기들이 회자되고 있다. 이처럼 신 사장과 재단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재단과 관련해 논란이 일고 있다. 신 사장이 이끄는 재단이 재단 본연의 공익사업과 관련해서는 다소 미미한 활동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업계에서는 “재단의 설립 목적 자체가 의심된다”는 여론까지 함께 일고 있다. 스카이데일리가 최근 롯데그룹 내 공익재단을 둘러싼 논란과 함께 이에 대한 주변의 반응 등에 대해 취재했다. 


 ▲ 롯데그룹 내 공익재단 3곳은 신격호 총괄회장의 장녀인 신영자 이사장이 운영하고 있다. 그런데 이들 재단 중 규모가 가장 큰 롯데장학재단이 최근 논란의 도마 위에 올랐다. 재단이 그룹 내 주력 계열사들의 지분을 보유한 가운데 재단 활동은 비교적 미미한 수준에 그치고 있어 ‘재단 본연의 사업은 제쳐둔 채 그룹 지배력 확보에 열중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롯데장학재단이 위치한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 ⓒ스카이데일리

신격호 총괄회장 한국부인 딸 신영자 이사장 ‘롯데재단 3곳 운영’
 
최근 재계서열 5위의 대기업집단인 롯데그룹이 설립한 공익재단을 둘러싼 잡음이 적지 않아 이목이 쏠리고 있다. 롯데그룹 공익재단이 그룹 내 핵심 계열사의 지분을 다수 보유한 가운데 정작 재단 본연의 사업인 공익사업에 대해서는 미미한 모습을 보여 “재단의 설립 목적 자체가 의심된다”는 여론이 분분한 것이다.
 
국세청 및 롯데 등에 따르면 롯데그룹이 설립한 공익재단은 롯데장학재단, 롯데복지재단, 롯데삼동복지재단 등 3곳이다. 이들 3곳의 재단은 통상 ‘롯데재단’(www.lottefoundation.or.kr)으로 불린다. 3곳의 재단은 모두 롯데그룹 창업주인 신격호 회장의 장녀 신영자 이사장이 이끌고 있다.
 
 ▲ 자료:롯데재단 및 국세청 공익법인 공시시스템 ⓒ스카이데일리

이 가운데 특히 롯데장학재단은 ‘롯데그룹 공익재단의 대표주자’로 알려져 있다. 설립연도나 규모 면에서 타 재단에 비해 앞서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3곳 재단의 설립연도만 보더라도 롯데장학재단이 1983년에 가장 먼저 설립됐고, 이후 롯데복지재단(1994년)과 롯데삼동복지재단(2009년)이 각각 세워졌다.
 
롯데장학재단은 재단의 자산규모 측면에서도 다른 재단에 비해 월등히 많은 수준을 보였다. 지난해 말 기준 3곳 재단의 자산총액은 롯데장학재단이 1678억원, 롯데삼동복지재단이 586억원, 롯데복지재단이 175억원 등의 순이었다.
 
롯데장학재단, 롯데가(家) 형제분쟁 단초 롯데제과 주식 다량 보유
 
 ▲ 롯데그룹의 재단들은 신 이사장의 입김이 크게 미치고 있다는 여론이 적지 않다. 이런 가운데 롯데장학재단이 그룹 핵심 계열사이면서 신동빈, 신동주 형제간 지분경쟁 양상을 보이는 롯데제과의 지분을 다수 보유한 것으로 나타나 주목되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재단의 행보에 따라 롯데그룹 지배체제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이야기들이 나오고 있다. 사진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왼쪽)과 배다른 누나인 신영자 롯데재단 이사장 <사진=뉴시스>

롯데장학재단은 특히 롯데그룹 내 핵심 계열사의 지분을 다수 보유해 증권가와 투자자들의 적지 않은 관심을 받아왔다. 이는 “재단의 행보에 따라 롯데그룹 지배체제에 변화의 움직임이 발생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이유 때문”이라는 게 증권가의 여론이다.
 
국세청 공익법인 결산공시 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롯데장학재단이 보유한 롯데그룹 계열사들의 지분은 롯데제과 8.69%(2대주주), 롯데칠성음료 6.28%, 롯데삼강 4.1%, 롯데캐피탈 0.48%, 롯데정보통신 0.94%, 롯데역사 5.33%, 대홍기획 21.0%, BS금융지주 2.98% 등이다.
 
 ▲ 자료: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2014년 6월 30일 기준) ⓒ스카이데일리 <도표=최은숙>

같은 기간 이들 계열사의 주식 총액(장부가액)만 해도 무려 778억원에 달할 정도다. 장부가액에서 롯데제과는 353억원을, 롯데제과(특수관계인 포함)가 최대주주인 BS금융지주는 369억원을 각각 차지했다. 사실상 롯데제과 쪽 주식 장부가액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셈이다.
  
K증권 소속 한 애널리스트는 “롯데장학재단은 롯데그룹 내 알짜 계열사들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데, 보유한 주식수가 영향력을 발휘하기에 충분한 수준이다”며 “증권가에서는 ‘통상 기업이 세운 공익재단들은 외견상 공익을 분명히 표방하지만 실상은 총수나 총수일가, 특히 이사장의 소유나 마찬가지라는 평가가 많은 상황에서 롯데장학재단이 보유한 지분 권한도 신영자 이사장이 보유한 것과 다름 없다’고 보는 여론이다”고 전했다.
 
 ▲ 자료:국세청 공익법인 공시시스템 ⓒ스카이데일리

이어 그는 “신 이사장은 롯데장학재단이 보유한 계열사 지분의 실질적인 영향력을 가진 것으로 보는 상황에서 특히 최근에는 재단이 보유한 롯데제과의 지분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며 “롯데제과는 신격호 총괄회장의 두 아들인 신동주·동빈 형제가 지분 경쟁을 벌이고 있는 그룹 지배구조의 핵심 계열사이기 때문이다”고 밝혔다.
 
따라서 신 이사장의 의중에 따라 두 형제의 후계 구도 경쟁에 적지 않은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어 증권가와 투자자들의 이목이 신 이사장과 재단으로 쏠리고 있다.
 
롯데제과 한 소액주주는 “최근 신 이사장과 두 형제가 배 다른 남매 지간이라는 이유로 ‘롯데가(家) 형제 분쟁 정점에 신 이사장이 중요하게 자리하고 있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업계 “롯데장학재단, 재단 설립 목적 자체가 의심된다” 여론
 
 ▲ 롯데장학재단은 지난해 159억원 가량의 수익을 기록했음에도 불구하고 공익사업에 쓴 목적사업비는 약 45억원 가량에 불과해 여론의 눈총을 받고 있다. 사진은 롯데그룹의 상징으로 거듭난 제2롯데월드 내 123층 롯데월드타워의 공사중인 모습 ⓒ스카이데일리

롯데그룹 형제분쟁의 가능성이 그 어느 때 보다 높게 점쳐지는 시점에서 신 이사장이 이끄는 재단에 대한 관심도 결국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그런데 최근 신 이사장과 재단에 이목이 집중되면서 논란까지 일고 있다.
 
업계에서는 재단이 본연의 공익사업과 관련해서는 다소 미미한 활동을 보인다는 이유로 ‘재단의 설립 목적’에 대해 의혹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는 것이다. 재계 일각에서는 재단이 “공익사업 보다는 재단을 통한 그룹 지배력 확보 목적이 아니냐”는 주장까지 나온다.
 
경제시민단체 및 국세청 공익법인 공시시스템 등에 따르면 지난해 롯데장학재단의 사업수익은 159억원이다. 같은 해 재단이 사업비용으로 쓴 돈은 총 159억원인데, 이 중 재단의 공익사업에 쓴 목적사업비는 157억원이다. 얼핏 보기에 재단은 한 해 벌어들인 수익 중 전부에 가까운 돈을 공익사업으로 쓴 것처럼 보여지고 있다.
 
그러나 지난해 재단의 목적사업비 지출내역을 면밀히 살펴보면 얘기는 달라진다. 지난해 재단의 목적사업비 세부지출 내역을 보면 장학금 39억원, 교육기자재 3억원, 장학행사비 1900만원, 체육기자재지원 3억원 등 실질적인 목적사업에 쓰인 돈은 45억원 가량에 불과했다. 전체 목적사업비의 약 72%에 달하는 112억원은 모두 기타사업비가 차지했다. 기타사업비는 목적사업비 중 직접적인 공익사업 외에 따로 사용한 돈을 의미한다.
 
 ▲ 자료:국세청 공익법인 공시시스템 ⓒ스카이데일리

이런 가운데 지난해 롯데장학재단은 기타사업비 112억원 중 100억원을 그룹 내 또 다른 공익재단이자 신영자 이사장이 운영하는 롯데복지재단에 출연했다. 결국 지난해 롯데장학재단이 실질적으로 공익사업에 사용한 돈은 최대 57억원으로 나타나 지난해 사업수익의 35.8% 수준에 불과했다.
 
더군다나 지난해 롯데장학재단으로부터 100억원을 출연 받은 롯데복지재단의 목적사업비는 6억원 수준에 그쳤다. 롯데장학재단이 내놓은 100억원은 고스란히 롯데복지재단의 곳간에 쌓여있다는 게 업계의 비판적 시선이다. 롯데장학재단의 지난해 목적사업비 지출액 수준도 다른 재단의 평균 수준에 못 미친다는 여론도 있다.
 
경제시민단체 한 관계자는 “롯데장학재단의 지난해 목적사업비 대부분은 사실상 오른 쪽 주머니에서 빼 왼쪽으로 옮겼을 뿐 공익사업에는 쓰여지지 않은 것은 사실”이라며 “이처럼 공익사업에는 소극적인 롯데장학재단이 보유한 지분 중 상당수를 유상 취득한 것으로 밝혀졌기 때문에 ‘재단의 설립 목적 자체가 공익사업 보다는 그룹 지배력 확보 목적 아니었냐’는 의혹의 목소리가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국세청 공익법인 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롯데장학재단이 보유한 롯데그룹 계열사 지분 중 롯데제과 4만6558주, 롯데칠성음료 4만1467주, 롯데삼강 5만6160주, 롯데캐피탈 15만8400주, 롯데역사 19만2000주, BS금융지주 336만510주 등을 유상취득했다. 각 계열사별 전체 보유 주식 중 유상취득한 주식의 비율은 롯데제과 37.7%, 롯데칠성음료 49.5%, 롯데삼강 100%, 롯데캐피탈 100%, 롯데역사 100%, BS금융지주 58.4% 등이었다.

<출처 : http://www.skyedaily.com/news/news_view.html?ID=2506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52173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63286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62763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62454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73024   대한민국사랑
6869 박근혜 정부와 최경환의 부동산 인위적 부양은 붕괴로 연결 우려 - 폭탄 돌리기 멈추라고 경고 2 5831   철수랑
6868 새정치연합은 끝났다! 0 8047   title: 태극기미개인
6867 박정희 유신시대를 사형 선고 1 8234   철수랑
6866 진실을 알리기 위해 목숨을 걸고 취재하는 이상호 기자는 대학 1년 선배인 故 이한열을 가슴에 담고 일한다 4 6018   교양있는부자
6865 황우여의 국정제 추진은 허위사실을 근거한 역사왜곡, 중단하고 대 국민 사죄하라 1 6408   철수랑
6864 국민을 봉으로 만드는 삼성, 왜 삼성은 한계를 재촉하는가? 3 5234   철수랑
6863 권리금 보호 법제화 방안, 약인가? 독인가? 1 6641   철수랑
» 롯데 신격호의 한국 부인의 딸과 일본 부인의 아들 간의 주도권 경쟁- 제2롯데월드? 2 12678   철수랑
6861 무대 뒤편의 사모님 정치 3 1 8578 2014.10.06(by 교양있는부자) title: 태극기미개인
6860 삼성 회장 이건희 깨어나기를 기대 1 1 7701 2014.10.03(by 미개인) 철수랑
6859 사실로 드러난 SNS검열... 2 0 8419 2014.10.06(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858 [한 눈으로 확인] 박근혜 : 문재인 대통령선거는 부정선거로 선거무효 1 2 10108 2014.10.02(by 교양있는부자) 철수랑
6857 남의 나라 이야기로만 들리지 않는다 0 4408   교양있는부자
6856 공안마피아와 하수인 백색테러 서북청년단, 뭐를 위해 부활? 2 1 6892 2014.10.02(by 철수랑) 철수랑
6855 '개는 개 취급, 사람은 사람대접이 정상' 2 5624   철수랑
6854 최경환의 세법개정에 국민들 뿔났다 --- 조세저항 자초 0 4941   철수랑
6853 인간과 짐승의 다른 점은? 개를 사람대접, 사람을 개 취급? 2 6693   철수랑
6852 이 건희 회장이 살아있어야만 하는 이유 0 5243   title: 태극기미개인
6851 최경환의 부동산 대책, 투기만 살찌게 하는 국민 기만책 2 1 6332 2014.10.05(by 교양있는부자) 철수랑
6850 자체 생산 늘리는 중국 - - - 고전하는 한국 수출 2 0 4157 2014.10.02(by 미개인) 교양있는부자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3 44 45 46 47 48 49 50 51 52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