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나라 소득대비 주택가격, 외국보다 과도하게 비싸

- 최저임금 36년간 한 푼도 안 쓰고 모아야, 겨우 서울 중간가격 주택 구매가능 -

- 1인당 GDP(국민소득) 대비도 주택가격 17.7배 아파트는 19.5배, 주요 도시 중 최고 -

1. 정부와 부동산업계가 부동산경기 부양을 위해 우리나라의 주택가격은 여전히 낮은 수준이며, 집값이 바닥인 지금 집을 구매하라는 잘못된 정보를 확대 재생산 하고 있다. 이에 경실련은 외국 주요 도시의 주택가격과 집값 비교를 통해 우리나라의 집값 수준이 어느 정도인지, 정부의 정책방향이 얼마나 잘못된 것인지 분석했다. 

2. 비교결과  우리나라의 주택가격이 소득대비 가장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주택 중간가격은 1인당 GDP대비 17.7배나 차이나고, 최저임금을 35.9년 간 한 푼도 안 쓰고 모아야 겨우 내 집을 마련할 수 있다. 경실련이 OECD와 IMF의 통계와 Performance Urban Planning의 ‘10th annual demographia international housing affordability survey(국제 주택마련 가능성 조사 보고서)’, 국민은행 자료를 비교분석한 결과이다. 주택 중간가격은 그 해에 이뤄진 주택매매 가격의 중간 값을 의미한다.  

3. 1인당 GDP대비 주택 중간가격을 비교해 보면, 1인당 GDP대비 서울의 주택 중간가격은 17.7배, 아파트 중간가격은 19.5배로 주요 도시 중 가장 컸다. 런던은 13.6배, 시드니는 11.2배, 뉴욕은 7.6배이다. 물가가 높은 도쿄(6.5배)에 비해서도 서울(17.7배)이 3배나 높다.  

141001_도시별 주택가격 비교.JPG

4. 또한 최저임금 대비 주택 중간가격을 비교한 결과, 최저임금을 36년간 한 푼도 안 쓰고 모아야 서울에 주택 1채를 구매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런던은 27.2년, 시드니 24.1년, 뉴욕 27.4년, 도쿄는 21.6년이 걸린다. 반면 더블린은 11.6년, 웰링컨은 12.4년에 불과해 우리나라가 주택을 마련하는데 3배 이상 시간이 걸렸다.  

5. 우리나라의 주택가격이 가장 비싸다는 것은 최경환 경제부총리의 ‘서울의 PIR(소득 대비 주태가격) 수준이 높지 않다’라는 주장과 정면 배치되는 결과이다. 부동산거품을 통해 경기를 부양하겠다는 ‘최경환노믹스’는 경제에서 차지하는 부동산 비중이 과도하게 높은 우리나라 현실에서 심각한 피해를 안길 수 있다. 2000년대 국제 금융위기가 미국의 부동산시장에서 유발된 것처럼 부동산가격의 인위적인 부양은 붕괴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결국 서민의 생존권은 위협받고 양극화는 심화될 것이다.  

6. 정부는 더 이상 젊은이들의 미래를 담보로 한 폭탄 돌리기를 멈춰야 한다. 공공임대주택 확충, 저렴한 공공아파트 공급, 과표 정상화 등을 통해 경제의 독(毒)인 부동산거품 제거를 위한 정책을 추진할 것을 촉구한다. 경실련은 정부가 부동산거품을 유발하기 위한 규제완화 정책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며, 서민주거안정을 위한 다양한 운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출처 : http://ccej.or.kr/index.php?document_srl=53128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55206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66481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65987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65636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76126   대한민국사랑
» 박근혜 정부와 최경환의 부동산 인위적 부양은 붕괴로 연결 우려 - 폭탄 돌리기 멈추라고 경고 2 5929   철수랑
6868 새정치연합은 끝났다! 0 8113   title: 태극기미개인
6867 박정희 유신시대를 사형 선고 1 8318   철수랑
6866 진실을 알리기 위해 목숨을 걸고 취재하는 이상호 기자는 대학 1년 선배인 故 이한열을 가슴에 담고 일한다 4 6093   교양있는부자
6865 황우여의 국정제 추진은 허위사실을 근거한 역사왜곡, 중단하고 대 국민 사죄하라 1 6589   철수랑
6864 국민을 봉으로 만드는 삼성, 왜 삼성은 한계를 재촉하는가? 3 5291   철수랑
6863 권리금 보호 법제화 방안, 약인가? 독인가? 1 6714   철수랑
6862 롯데 신격호의 한국 부인의 딸과 일본 부인의 아들 간의 주도권 경쟁- 제2롯데월드? 2 12798   철수랑
6861 무대 뒤편의 사모님 정치 3 1 8637 2014.10.06(by 교양있는부자) title: 태극기미개인
6860 삼성 회장 이건희 깨어나기를 기대 1 1 7799 2014.10.03(by 미개인) 철수랑
6859 사실로 드러난 SNS검열... 2 0 8469 2014.10.06(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858 [한 눈으로 확인] 박근혜 : 문재인 대통령선거는 부정선거로 선거무효 1 2 10156 2014.10.02(by 교양있는부자) 철수랑
6857 남의 나라 이야기로만 들리지 않는다 0 4449   교양있는부자
6856 공안마피아와 하수인 백색테러 서북청년단, 뭐를 위해 부활? 2 1 6991 2014.10.02(by 철수랑) 철수랑
6855 '개는 개 취급, 사람은 사람대접이 정상' 2 5754   철수랑
6854 최경환의 세법개정에 국민들 뿔났다 --- 조세저항 자초 0 5010   철수랑
6853 인간과 짐승의 다른 점은? 개를 사람대접, 사람을 개 취급? 2 6772   철수랑
6852 이 건희 회장이 살아있어야만 하는 이유 0 5310   title: 태극기미개인
6851 최경환의 부동산 대책, 투기만 살찌게 하는 국민 기만책 2 1 6433 2014.10.05(by 교양있는부자) 철수랑
6850 자체 생산 늘리는 중국 - - - 고전하는 한국 수출 2 0 4221 2014.10.02(by 미개인) 교양있는부자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3 44 45 46 47 48 49 50 51 52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