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국사 수능서 선택과목 되면서     ㅡ ㅡ ㅡ      국사 모르는 학생들 많이 배출

원활한 소통위해 역사관 평가   ㅡ  ㅡ ㅡ           인문학 중요성과 맞물려 더 부각

"논개가 여자였나요?"

올해 처음으로 입사 필기시험에 한국사를 도입하기로 한 A대기업의 김모 과장은 최근 후배 직원들과
얘기를 하다가 깜짝 놀랐다.       
퇴근 후 저녁 식사자리에서 한 임원의 별명을 '논개'로 붙이기로 했는데   일부 후배들이
논개가 누군지조차 몰랐기 때문이다.
심지어 일부 직원은 해당 임원이 남자라는 점에서 "논개도 남자 아니냐"는 말까지 했다.
 
김씨는 "이런 상황에서 윗사람이 얘기하는 것을 밑에 직원들이 알아들을 수나 있겠느냐"며
"단순 지식 유무 차원을 넘어 이 같은 현실이 원활한 조직 내 의사소통과 성과 창출에도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상황은 비단 A사만의 문제가 아니다. 상당수 기업들은 한국사와 세계사를 필수로 배웠던
상위 직급 직원들과 최근 입사한 하위 직원들 간에 역사를 둘러싸고 대화가 통하지 않는 상태가
돼버렸다.
 
최근 대기업들이 앞다퉈 입사시험에서   역사지식을 측정하고 있는 것은   이러한 상황을
해소하기 위한 차원으로 분석된다.
 
특히 과거를 알아야 미래도 예측·전망할 수 있다는 점에서 날로 경쟁이 심화되는 글로벌 경영환경을
헤쳐나가는데 직원들의 역사 및 인문학 소양이 뒷받침돼야 한다는 판단도 깔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

◇과거의 실패·성공에서 배운다
최근 현대자동차그룹이 입사시험에서 제시한 역사에세이 문제는  이 같은 기업의 고민을 잘 보여준다.
로마와 몽골에서 현대차그룹의 글로벌 전략을 묻는 내용은  완성차 업계       세계 순위 5위에서
그 이상으로 치고 올라가는 방안을 수험생들에게 묻는 것이었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과거 역사에서는 실패와 성공 사례를 모두 배울 수 있다"며
"이는 한 국가뿐만 아니라 조직이나 기업에서도 똑같이 적용되는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일반화하기는 어렵지만 역사에 관심이 있는 직원이 회사에도 애정이 많다는 분석도 있다.
창업주의 노력과 그동안의 회사 성장기를 알아야 현재 상황을 제대로 파악할 수 있고
기업을 더 키우기 위해 노력한다는 얘기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역사를 공부하게 되면 국가의 정통성과 선조들의 노력을 알게 된다"며
 "기업도 마찬가지인데         역사와 세계사에 관심이 없는 사람이
회사의 역사에 대해 관심이 있겠느냐"고 지적했다.

교육부가 오는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부터 한국사를 선택에서 필수로 바꾸겠다고 했지만
국사가 선택 과목으로 돼 있던 상당기간 동안 '역사 깜깜이 학생'이 많이 배출됐다.
 
실제 수능에서 한국사 선택률은 2005학년도 27%에서   2014학년도에는 7%로 급감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최근 입사한 직원들은 역사에 대해 무지한 경우가 많다고 인사담당자들은 말한다.
 
정부의 역사교육 강조 방침을 따른다는 측면도 있지만   기업들이 직접 입사시험에서 지원자의
역사지식과 역사관을 측정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SSAT에서도 역사 비중 더 높아져
 삼성그룹의 직무적성검사(SSAT)에서도  역사 비중 강화 움직임은 확연히 드러났다.
수험생들에 따르면 10월12일 치러진 삼성그룹의 직무적성검사 SSAT의 상식영역 50문제 중 10% 정도가
역사 문항이었다.
종이를 접어서 나오는 모양을 뒤집었을 때의 모습을 추론하라는 식의 시·공간 지각력 측정 문항도
어려웠지만 역사문제도 난도가 높았다는 평가다.

실제 문학·경제 분야를 다룬 각각의 지문이 나타내는 색을 유추해 어느 나라의 국기인지 맞추는
문항도 있었다.          프랜시스 베이컨과 같은 서양 철학자의 활동시기 순서를 맞추는 문항처럼
한국사와 세계사를 아우르는 문제도 출제됐다.
속오군·4군6진과 같은 역사적 용어에 등장하는 숫자가 같은 것끼리 짝짓는 문항도 있었다.

송병락 서울대 명예교수(경영학)는 "이제는 우리 기업이 선진국 기업을 따라잡는 수준을 탈피해
시장을 선도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역사, 특히 한국사를 이해하는 것은 경쟁력 있는 고유의 성장 모델을 창출하기 위한 핵심 요소이며 
 앞으로도 기업의 인재 선발 과정에서 더욱 강조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영필·이종혁기자 
 
=> 이 나는 새가 멀리 보듯이  역사의 진실을 제대로 아는 사람은  긴 안목을 갖추게 되어서
   바르게 나아갈 방향을 찾을 수 있지만
 
  군사력으로 정권을 빼앗은 전두환 노태우 등을 찬양하는  수구파 청맹과니들은 
  역사의 진실을 찾으려 하지 않고    조작된 사실만 맹종하기 때문에 
  근시안적인 하등동물이 되어서  이제    대기업의  입사시험도 통과하기 어렵게 되었다
 
  역사의 진실을 제대로 아는 사람은  보람된 인생을 만들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592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9206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0966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0499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1456   대한민국사랑
6882 다음카카오 “감청 영장 집행 응하지 않을 것” .... 이승만 정부에서 유한양행처럼.... 1 0 3671 2014.10.19(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881 건강 보험료 부과 기준을 현재의 소득 기준에 재산기준을 추가하여 산정하되 3 2 6723 2014.10.15(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880 박근혜 정부 성공 가능성 없다 - 박근혜의 주객전도 정치, 역사는 어떻게 기록? 1 2 5010 2014.10.13(by 미개인) 철수랑
6879 김삿갓이 말년에 절경에 반해서 초막을 짓고 살다가 운명했다는 화순 적벽 30년만에 일반인에게 개방 1 1 9745 2014.10.13(by 다산제자) 교양있는부자
» [대기업 입사시험 역사가 대세, 왜 ?] "과거 알아야 미래 예측·비전 공유 할 수 있다" 0 6488   교양있는부자
6877 삼성 엎친데 덮쳐, 국내 업체간 과잉생산 공멸게임에 초대형 반도체 하필 미군기지 코앞에 위치 0 8373   철수랑
6876 이상돈의 용기있는 “박근혜 대통령 만든 것 참회” 이어달리기 시작? 1 4111   철수랑
6875 친노가 지원한 우윤근 선출로 '친노의 사당화'.... 손학규-정동영 지도부.... 문재인은 다음 대선 후보일까 ? 1 0 6718 2014.10.12(by 미개인) 교양있는부자
6874 궁금합니다.~~~!!! 3 0 3023 2014.10.10(by 교양있는부자) 철수님사랑
6873 삼성전자 실적 곤두박질, 경영난? 승계위한 실적조율 의혹? 1 6394   철수랑
6872 손학규,안철수,김한길의 '제3신당'이라면.... 2 3023   일파만파
6871 안철수측 “지역위원장 안배 黨에 요구할 것” 1 2361   일파만파
6870 절망을 거부하라 -- 가만히 있지 말라 3 3113   철수랑
6869 박근혜 정부와 최경환의 부동산 인위적 부양은 붕괴로 연결 우려 - 폭탄 돌리기 멈추라고 경고 2 4600   철수랑
6868 새정치연합은 끝났다! 0 7120   title: 태극기미개인
6867 박정희 유신시대를 사형 선고 1 6870   철수랑
6866 진실을 알리기 위해 목숨을 걸고 취재하는 이상호 기자는 대학 1년 선배인 故 이한열을 가슴에 담고 일한다 4 5029   교양있는부자
6865 황우여의 국정제 추진은 허위사실을 근거한 역사왜곡, 중단하고 대 국민 사죄하라 1 4993   철수랑
6864 국민을 봉으로 만드는 삼성, 왜 삼성은 한계를 재촉하는가? 3 4055   철수랑
6863 권리금 보호 법제화 방안, 약인가? 독인가? 1 5153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6 37 38 39 40 41 42 43 44 45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