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박근혜 무엇을 위한 정치를 하는가? 대한민국 위기의 징조!
불의에 대한 항거 시위, 힘들지만 한편으론 희망의 촛불이 살아있다는 증거
 
송태경icon_mail.gif 기사입력 2014/10/17 [00:21]

사람이 하기 힘든 말 중에 ‘망한다’가 있다. 그런데 요즈음 우리 사회에서 망조라는 글을 학자들도 쓰며 국민들의 입에서도 쉽게 나온다. 우리 공동체의 시스템이 비정상과 비상식으로 돌아가다 엉켜서 이제는 시스템 각 부문에서 깨어지고 부서지고 멈추고 헛바퀴 돌고 있어 정신 차리지 않으면 무너지겠다는 한계점에 도달했다는 생각들을 하는 것 같다. 

 

▲     ⓒ뉴스메이커

경향신문 전 편집국장 강기석은 “망조(亡兆)”라며, NLL 확전상황에서 청와대는 군이 알아서 하라고 했다며 청와대는 정치는커녕 통치도 제대로 못하고 그저 깔아뭉개고 있을 뿐으로 
이 나라에 제대로 망조가 들었다. 정권이 망하지 않으면 나라가 망하게 생겼다”고 했다. 
  
생명의 위협을 받는 위기를 본능적으로 동물들이 사람보다 더 빨리 눈치 챈다고 한다. 인간은 욕심의 한계를 벗어나기 힘들어 조금만 더 라는 욕심을 부리다가 결국 목숨을 잃게 된다고 한다. 
  
나라의 위기도 사전에 징조로 예고를 하는 것이다. 징조 중에 지도층의 부정과 부패, 이것으로 인해 국민과의 불신, 이들 모두를 감시해야 할 언론이 부정부패의 부역자로 변질되어 궤변으로 일관, 국민들의 주인의식 상실 등일 것이다. 
  
다산연구소 박석무 이사장은 “관피아를 필두로 온갖 ‘피아’들이 도사리고 있는 오늘과 같이 200년 전 다산이 살던 시대에도 관리들의 부패와 부정이 큰 문제였다. 아전에 대한 제도와 관행을 제대로 혁파하지 않는 한 절대로 아전들의 간사한 행위를 막을 수가 없다. 뿌리가 깊고 간계가 뛰어난 아전들을 제대로 단속하려면 훌륭한 인격자와 행정 업무에 익숙한 관장을 골라 임명할 때만 가능하다고 했다. 법제의 개혁이 필요함도 역설했다.”고 했다. 
  
훌륭한 관장도 정직한 아전도 없고, 법 위에 총칼인 시스템으로 불법과 부정의 폭력 권력이 국민을 탄압하자, 1974년 9월 23일 지학순 주교의 ‘유신헌법은 국민의사와는 전혀 상관없이 폭력과 공갈로 국민투표라는 사기극에 의한 조작이었기에 무효다’는 양심선언을 시대적 요구라며 300여 신부들이 참여한 정의구현사제단이 발족되었다. 올해로 창립 40년이 되는 동안 폭력으로 변질된 권력과 억눌린 자를 위해 역사적 고비마다 현장의 한 가운데 있었으며 오늘도 반민주와 반 역사로 역주행을 하고 있는 현장을 굳건히 지키고 있다. 
  
정의구현사제단이 창립된 지 40년이 지났지만 오늘도 대한민국은 국민의 삶에 가해지는 온갖 폭정에 불법부정을 타도하기 위해 곳곳에서 시위가 일어나고 있다. 국민의 주권과 인권을 탄압하는 불법 불의한 권력이 계속되고 있다는 절망을 가지면서, 시위가 있다는 것은 정의실현을 위한 희망의 촛불이 아직 꺼지지 않고 타오르고 있다는 긍정적 평가도 된다. 
  
누구를 위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 작동 중 인가? 
  
독립군을 때려잡던 일제 고등계 형사들이 해방 후 자신들의 죄상을 감추고 신분 세탁을 위해 마녀 사냥의 대명사로 사용했던 “빨갱이”가 오늘도 옳고 그름을 따지지 않고 정략적 수단으로 자신들과 다른 방법으로 정의와 평화를 주장하는 민주와 진보 인사들을 향해 틀렸다며 때려잡는 전매특허 용어로 값이 하늘을 모르고 치솟아 있다. 새정치연합은 빨갱이를 외치는 청와대와 새누리당과 일베들에게 빨갱이라고 말하는 것에 대해 근거로 당당하게 맞서라. 
  
프랑스 혁명 때 의장을 중심으로 좌측에 앉은 의원들을 좌파, 우측에 앉은 사람은 우파, 즉 왕정과 귀족정을 반대하고 평등주의를 지향하며 진보적인 정치관념 등을 갖고 있는 측은 좌파, 왕정과 귀족정을 주장하며 보수적인 정치 관념을 갖고 경제성장을 지향하는 측은 우파였다. 혁명기에 나온 관행적 용어였다. 
  
그런데 우리 사회에 있어서 빨갱이와 좌파의 뿌리를 보면 친일파와 그 아류들이 자신들을 반대하는 사람들을 제압하기 위한 용어로 악용하고 있다. 소위 우파를 자칭하는 보수나 일베 등은 스스로를 친일파라고 자수하는 말로 해석되어질 수도 있다. 
  
이제 통일과 평화의 문제를 ‘수구골통이다, 빨갱이 종북’이라는 극단적인 용어에 매몰시켜 위대한 한민족의 역사를 망하게 하거나 대한민국을 실패하게 하면 모두 역사의 죄인으로 기록될 것이다. 진실은 주머니 속의 송곳이다. 반드시 나오며 감출 수가 없다. 이것이 역사정의이다. 
  
10월 1일 인천 문학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에서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이 일본과의 결승전을 펼쳤다. 새누리당 국회의원 김영우를 비롯한 동료의원들이 경기장을 찾아 북한 선수단을 열렬히 응원을 했다고 한다. 새누리당 국회의원들이 앉은 자리 옆으로 북한 응원단도 응원을 하였다. 정말 잘했다. 그런데 만일 새정치연합이나 진보당 그리고 정의당 국회의원들이 새누리당 의원들처럼 북한 선수단을 응원했다면 ‘빨갱이 종북 국회의원들은 북으로 가라’고 하지 않았을까? 조중동에서 소 뼈 우려먹듯이 하지 않았을까? 아니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싶다.  


<출처 : 뉴스300  http://www.news300.kr/sub_read.html?uid=3023&section=sc27&section2=>

  • profile
    title: hart메리골드Best 2014.10.17 11:30
    그들의 선동에 놀아나는 몰지각한 국민들이 문제라면 ... 어서 통일이 되어야 이념갈등이 해소가 될터인데...통일준비는 잘하고 있는지...
  • profile
    title: hart메리골드 2014.10.17 11:30
    그들의 선동에 놀아나는 몰지각한 국민들이 문제라면 ... 어서 통일이 되어야 이념갈등이 해소가 될터인데...통일준비는 잘하고 있는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54717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65831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65518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65079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75558   대한민국사랑
6889 김무성의 ‘제왕적 대통령’ 핑계 개헌론, 권력 나눠먹기 의도 외에 설득력 없어 중단해야 1 5119   철수랑
6888 한국은행 총재 이주열은 추임새 넣는 허수아비 -- 유동성 포퓰리즘 국민 빚폭탄 늘린다 1 1 10097 2014.10.22(by 교양있는부자) 철수랑
» 박근혜 무엇을 위한 정치를 하는가? 대한민국 위기의 징조! 1 0 5404 2014.10.17(by 메리골드) 철수랑
6886 부산외대 학생 수백명 참사, 코오롱 회장 이웅렬의 꼼수 위선 사죄 / 세월호 참극의 진실을 덮으려는 꼼수 연상돼 0 6918   철수랑
6885 탈북자들의 대북전단 살포, 통일 약? 통일 독? 0 6201   철수랑
6884 1992년 대통령 후보였던 박찬종 변호사님과 임종인 의원님이 알려주는 적반하장 사례들 5 6 9052 2017.07.03(by 비회원(guest)) 교양있는부자
6883 삼성의 아픔과 고통, 이건희 쓰러지고 장남 이어 장녀까지 파경에 막내 딸 잃고 -- 돈으로 안되는 것 0 21804   철수랑
6882 다음카카오 “감청 영장 집행 응하지 않을 것” .... 이승만 정부에서 유한양행처럼.... 1 0 4993 2014.10.19(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881 건강 보험료 부과 기준을 현재의 소득 기준에 재산기준을 추가하여 산정하되 3 2 9121 2014.10.15(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880 박근혜 정부 성공 가능성 없다 - 박근혜의 주객전도 정치, 역사는 어떻게 기록? 1 2 6591 2014.10.13(by 미개인) 철수랑
6879 김삿갓이 말년에 절경에 반해서 초막을 짓고 살다가 운명했다는 화순 적벽 30년만에 일반인에게 개방 1 1 11358 2014.10.13(by 다산제자) 교양있는부자
6878 [대기업 입사시험 역사가 대세, 왜 ?] "과거 알아야 미래 예측·비전 공유 할 수 있다" 0 7919   교양있는부자
6877 삼성 엎친데 덮쳐, 국내 업체간 과잉생산 공멸게임에 초대형 반도체 하필 미군기지 코앞에 위치 0 10153   철수랑
6876 이상돈의 용기있는 “박근혜 대통령 만든 것 참회” 이어달리기 시작? 1 5443   철수랑
6875 친노가 지원한 우윤근 선출로 '친노의 사당화'.... 손학규-정동영 지도부.... 문재인은 다음 대선 후보일까 ? 1 0 7889 2014.10.12(by 미개인) 교양있는부자
6874 궁금합니다.~~~!!! 3 0 4690 2014.10.10(by 교양있는부자) 철수님사랑
6873 삼성전자 실적 곤두박질, 경영난? 승계위한 실적조율 의혹? 1 8024   철수랑
6872 손학규,안철수,김한길의 '제3신당'이라면.... 2 4651   일파만파
6871 안철수측 “지역위원장 안배 黨에 요구할 것” 1 3909   일파만파
6870 절망을 거부하라 -- 가만히 있지 말라 3 4256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2 43 44 45 46 47 48 49 50 51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