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유진룡 發 박 대통령 수첩 파문…. 2006년과 오버랩

입력시간 : 2014/12/05 18:34:15  서울경제신문 인용,  박형윤기자 manis@sed.co.kr

 

유진룡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발언이 비선실세 국정개입 의혹을 일파만파 확대 시키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에 의해 7년 만에 장관으로 문체부에 복귀했던 그가 대통령을 거론하며 비선실세 의혹의
일부를 폭로한 것이다.   이에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를 비롯한 여의도 정치권이 유 전 장관의
 발언의 진위 여부를 놓고 공방을 벌였고
청와대는 “대통령이 아닌 유 전 장관이 인사를 단행한 것”이라며  연말 정국은 극으로 치다는 상황이다.
 
앞서 유 전 장관은 4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수첩을 꺼내 문체부 국장과
과장의 이름을  거명하면서 “나쁜 사람이라고 하더라”고 했다는   한겨레 보도를
“정확한 정황 이야기”라고 확인해 줬다.
 
 이어 정윤회 씨 측근으로 분류되는 김종 문체부 2차관에 대해서도  문고리 권력 3인방으로 분류되는
이재만 총무비서관과 ‘하나’라고 설명하며  
김 차관의 민원을   이 비서관이 지시하는 경우도 있었다고  털어놨다.

◇두 번의 경질과 두 번의 폭로=유 전 장관은 지난 2013년 3월 박근혜 정부 초기 내각으로 문체부 장관에
 올랐다. 그 이후 그는 올해 7월 ‘면직’ 통보를 받았다.
 당시 정치권은 후임자도 없이 청와대를 떠나게 된 유 전 장관의 배경에 대해 청와대에 미운털이
박혔을 것으로 추측했다.
유 전 장관이 세월호 참사 이후 열린 국무회의에서 내각 총사퇴를 주장하기도 했고 문체부 산하
기관장의 인사가 단행되려 하자 임기가 보장돼야 한다고 맞서며 박 대통령 눈 밖에 났다는 것이다.
유 전 장관이 사퇴 구설수에 오른 것은 올해뿐이 아니다.

2006년 8월 참여정부에서 당시 문화관광부 차관을 지낸 유 전 장관은 취임 6개월 만에 경질됐다.
당시 국회도 유 전 장관의 경질 이유를 둘러싸고 진실게임을 거듭했다.
 
유 전 장관은 자신의 경질과 관련 “청와대의 인사청탁을 들어주지 않았고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강도
 높은  직무 감찰을 받았다”고 밝혀 논란을 확대했다.
 당시 유 전 장관은 아리랑 TV 부사장과 한국영상자료원장 자리에 이해찬 전 총리 측근들이
청탁했으나  자신이 거절하자    민정수석실이 조사를 벌였고   결국 경질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청와대는 유 전 장관의 지시불이행과 업무태만을 경질 이유로 삼았지만 의혹은 해소되지 않았다.

◇與野의 뒤바뀐 운명=2006년 유 전 장관이 문광부 차관에서 경질된 이후 당시 야당이던 한나라당은
 운영위원회를 소집하고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대통령 측근의 인사 개입 의혹을 국회차원에서 파헤쳐야 한다는 것이다.
아울러 한나라당은 노무현 대통령이 직접 국회에 나와 인사 청탁 의혹을 밝힐 것으로 촉구했다
 
. 이에 대해 열린우리당은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마비시키기 위한 정략적 태도를 당장 중단하라”며 반박했다.
 당시 우상호 대변인(현 새정치연합 의원)은 “차관급 인사는 대통령의 고유 권한인데 이를 어떻게
 조사할 수 있겠냐”며 “논란을 과도하게 부풀리고 있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당시 한나라당은 당 차원의 진상조사단을 꾸리기도 했다.

 
2014년 12월 새정치연합은 2006년 한나라당의 모습과 똑 닮았다. 새정치연합 지도부는 전면으로 나서
 국정조사와 특별검사, 특별감찰관 제도 등을 동원해 검찰수사가 아닌 국회차원의 진상조사가 필요하다며
청와대와  여권을 압박하고 있다. 또 박범계 의원을 중심으로 진상조사단을 꾸려 자체조사에 나섰다
 
=>  역사적으로 충직한  분들은   바른사회  바른 나라를 만들기 위해 
      어느 곳에서든  바른 생각을  바른 말과  바른 행동으로 표현했
 
큰 지도자는 좋은 인재를 구하는데  많은 에너지를 사용한다
유진룡 전 장관님, 조응천 전 공직기강 비서관님, 박관천 경정님은   입안 가득 꿀을 머금고  우물거리는
야당의 찌질이 국회의원들 보다  용맹스럽다
 
이 분들과 함께  김용철 변호사님, 윤석렬 전 검사님들이  안철수 의원님의 용맹스런 장수가
돤다면 좋겠다
 
조웅 목사님도 건강하게 겨울을 보내시도록 염원한다 
 
  • profile
    title: 태극기미개인Best 2014.12.08 08:48

    모으려 하지 말고 ,스스로 꼬여들어 ,안 철수의 철학을 더욱 공고히 할 수 있는 ,
    진정 ,시대를 이끌고 싶어 하는 사람들로 집단을 이뤄 나아가길...
    고고한 성품을 답답해 하며 일희일비하고 ,모이고 떠나기를 밥먹듯 하는 똥파리들의 작태에 충분히 시달려 봤으니...
    더이상 똥파리들에 휘둘리느라 리더십의 부족을 천명하는 꼴이 되고 마는 서두름은 피해주길...
    시대가 불러줄 것을 굳게 믿고 내공을 키우며 기다릴 줄 아는 진정한 군자가 돼 주길 바랍니다!

  • ?
    다산제자 2014.12.07 18:00
    "정의는 이긴다"
  • profile
    title: 태극기미개인 2014.12.08 08:48

    모으려 하지 말고 ,스스로 꼬여들어 ,안 철수의 철학을 더욱 공고히 할 수 있는 ,
    진정 ,시대를 이끌고 싶어 하는 사람들로 집단을 이뤄 나아가길...
    고고한 성품을 답답해 하며 일희일비하고 ,모이고 떠나기를 밥먹듯 하는 똥파리들의 작태에 충분히 시달려 봤으니...
    더이상 똥파리들에 휘둘리느라 리더십의 부족을 천명하는 꼴이 되고 마는 서두름은 피해주길...
    시대가 불러줄 것을 굳게 믿고 내공을 키우며 기다릴 줄 아는 진정한 군자가 돼 주길 바랍니다!

  • profile
    양운 2014.12.09 03:44

    안님의 대선 출마시 인용문 “미래는 이미 와 있습니다. 단지 널리 퍼져 있지 않을 뿐입니다.”


    양운의 덧말 “사람을 모으려 하면 똥파리들에 의해 망할 것이오. 정신을 널리 나누려 하면 의인들에 의해 흥할 것입니다.” 


    미래는 이미 와 있기에 그저 뚜벅뚜벅 갈길을 갈 뿐. ^^

  • profile
    title: 태극기미개인 2014.12.09 09:42
    유일무이한 대안인 안 철수를 묵묵히 믿고 따르며 기다릴 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536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513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5584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6549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12706   대한민국사랑
6962 새정연이 공중분해 하는 것은 시간문제인듯...그럼,안 철수는? 1 3540   title: 태극기미개인
6961 미국 언론 최초로 박근헤의 탄핵,해임 가능성 언급한 CNBC 3 4054   title: 태극기미개인
6960 박근혜는 나라 걱정하는데, 국민들은 지옥이 따로 없다고 할까? 0 3101   철수랑
6959 청와대의 원시적 권력싸움 진흙탕 공방, 국가가 어디로 가는가? 0 4990   철수랑
» 안철수 의원님 주변에 올곧은 성품을 가진 강직한 인물들이 많이 모이기를 소망합니다 4 2 4764 2017.07.03(by 비회원(guest)) 교양있는부자
6957 졸부들의 비겁 비리 종합판- 시민권 이용 외국인 자처 LG 3세 구본호, 수천억 팔고 먹튀? 1 3428   철수랑
6956 안철수 의원님을 본받아서 어려운 이웃에게 좋은 일을 하시는 분들이 많아지면 사회가 조금이라도 밝아질 것입니다 0 3657   교양있는부자
6955 박근혜 정치, 아마추어? 프로? 위장된 ‘자뻑’? 1 3 3280 2014.12.06(by 다산제자) 철수랑
6954 김문수, 朴대통령 두둔하며 서강대생들과 대립각 3 1 3666 2014.12.10(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953 현대중공업 귀족노조 정몽준이 나서라며 파업, 3분기 3조 적자 0 4674   철수랑
6952 박근혜, 세월호 희생에 번민으로 잠 못 이뤄? / 이젠 국민들이 번민으로 잠 못 이뤄 0 3689   철수랑
6951 박근혜의 방산비리 메머드 합동수사단 의지, 회심의 수? 전시용? 0 6584   철수랑
6950 신라 진성여왕은 각간 위홍이라는 사람과 .... 동시대에 최치원 선생님이 계셨지만 .... 5 4 11304 2015.02.18(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949 진실의 소리 앞에 여야 없어 / 정치권, 국민의 간절한 요구에 귀 기울여 0 3172   철수랑
6948 삼성그룹 3남매 쪼개기, 이건희 생각인가? 이건희 의중 없었다면? 0 5944   철수랑
6947 양의 탈을 쓴 막가자는 세상, 불법 묵인한 결과 국민에게 산사태로 덮쳐 0 2811   철수랑
6946 [못난이 정치인들 좀 배워라. 정말 부럽다] 중국, 굴뚝에서 금융대국으로 야심 / 위안화 글로벌 통화 불지펴 2 3951   철수랑
6945 이명박, 박근혜, 홍준표와 안상수 산성 중 어느 것이 더 튼튼? 0 4938   철수랑
6944 대한민국은 호갱 공화국, 비싸야, 비싸도 팔리는 이상한 나라 1 3584   교양있는부자
6943 다시 보게 된 칼럼, 왜? / 손석희 뉴스 국민 관심과 박근혜 지지는 반비례 2 5 5517 2014.11.27(by 교양있는부자)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2 33 34 35 36 37 38 39 40 41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