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초등 역사(사회5-2) 국정 교과서 개발을 즉각 중단하라!” 

 

우리는 그 동안 정부와 교육부가 주도하는 한국사 교과서 국정 검토 논란을 안타깝게 지켜보면서이 시대착오적인 제도 도입에 반대하는 활동을 벌여왔다.그 연장선에서 현재 개발이 진행 중인 초등역사(사회 5-2) 교과서 실험본을 분석하였다이 책은 현재 초등학교 4학년들이 6학년이 되었을 때 배울 교과서로 초등학생의 역사인식 형성에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할 뿐 아니라중등학교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를 추진하려는 박근혜 정부의 역사인식과 국정교과서 개발 능력을 가늠해볼 수 있는 시금석으로 보았기 때문이다그런데 우리는 분석을 위해 책을 펼치는 순간부터 놀라움과 안타까움이 일어났고여러 연구자들의 분석 결과를 종합할 시점에서는 모두 참담한 마음에 말문을 잃었다.

 

우리가 분석 대상으로 삼은 실험본은 이번 학기에 전국의 40여개 초등학교에서 실제 수업에 활용된 교과서들이다교육부 자료에 따르면, 2012년 8월 초등학교 국정교과서 편찬 기관 공모가 이루어졌으니, 2014년 2학기에 실험본 교과서를 현장에 보급할 때까지 약 2년 동안 개발 작업이 진행된 결과다같은 교육과정의 중학교 검정 역사 교과서에 겨우 7개월고등학교 검정 한국사 교과서에 1년 4개월 가량의 시간을 준 것에 비하면 2년이라는 시간은 완성된 교과서를 제작하는 데 충분한 시간이었을 것이다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의 분석 결과는 그 동안 박근혜 정부의 교육부가 국정교과서를 굳이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하며 내놓은 근거들 모두가 얼마나 허구적인지 사실로서 보여주었다.

 

그 동안 정부와 교육부는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 추진 명분으로 각계의 최고 전문가로 집필진을 구성하여 오류와 이념 편향성이 없는 교과서를 개발하겠다고 강변하였다그러나 우리가 목도하는 박근혜 정부의 국정 역사 교과서 실험본은 그 주장이 완전히 허구란 사실을 분명히 보여준다실로 엄청난 수의 오류,무성의한 편집과 엄청난 학습량편향된 역사인식 등 역사 교과서가 가져서는 안 될 거의 모든 조건을 다 갖추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수많은 사실 오류는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명백한 사실 관계 오류부정확한 표현과 역사적 맥락을 잘못 기술한 내용이 무려 350여개로 쪽당 2개에 이른다이는 작년에 수많은 오류에도 불구하고 검정을 통과하여 사회 문제가 되었던 교학사 교과서를 떠올리게 한다이 교과서는 중·고등학교 역사 교과서와 같은 검정 절차를 거쳤다면 절대 합격할 수 없는 심각한 수준이다.

 

무성의한 편집과 중·고등학교 수준의 엄청난 학습량도 심각한 문제다같은 사진을 반복하여 사용하거나고증을 거치지 않은 삽화독서의 흐름을 제대로 고려하지 않은 편집 등은 교과서의 품질을 저하시키는 원인이 되고 있다단원에 따라서는 중·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 수준의 지식이 나열되어역사를 처음 배우는 초등학생들의 흥미를 떨어뜨릴 우려가 크다. ‘누숙경직도’(11)와 같이 역사교사도 잘 모를 역사용어가 남발된 것도 걱정스럽다.

 

초등학생들에게 편향된 역사 인식을 심어줄 우려가 있는 곳도 적지 않다박정희 정권에 관한 서술에서 군사 정변과 유신 독재의 실상을 왜곡하는 서술새마을 운동을 경제 발전과 연결시켜 과도하게 평가하는 서술산업화 과정과 경제 발전이 가져온 변화를 제시하면서도 산업화 과정에서 생긴 우리 사회가 함께 고민하고 해결해야 할 문제점에 대한 고민은 애써 외면하고 있는 교과서로는 우리 역사와 사회를 균형 있게 바라 볼 수 없다.

 

이와 관련하여 친일과 독재 미화로 학교 현장에서 외면 받은 교학사 교과서의 서술 방식이 여러 곳에서 보이는 것도 눈길을 끈다일제가 한국의 의병을 토벌’(93), ‘소탕’(94)했다거나 일제강점기 동안 쌀을 수출’(96)했다는 표현, ‘세계에서 일곱 번째로 1인당 국민소득 2만 달러 이상이면서 인구가 5천만 명 이상인 나라’(157등의 표현은 교학사만의 서술 방식 그대로이다.

 

교육부는 실험본이기 때문에 지금 부터라도 수정하면 된다고 항변할지 모른다그러나 2년간의 시간을 투자하고도 왜 제대로 만들지 못하여 지금 이 같은 문제가 외부에서 지적되는지 교육부는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교육부가 제대로 수정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려니와 설령 수정하여 다시 발행한다고 치더라도 남는 문제가 있다명백하게 잘못된 실험본 교과서로 이번 학기에 공부한 학생들은 또 어떻게 할 것인가우리는 초등 역사(사회 5-2)교과서의 문제가 바로 국정 발행체제의 모순이 집약된 현상으로 이해하며교육부에 다음 사항을 요구한다.

 

1. 교육부는 실험본 교과서를 회수하고이 책으로 공부한 학생들에게 사과하고 필요한 조치를 강구하라!

1. 교육부는 그 동안 국정으로 발행한 다른 교과서들의 문제점을 진단하고이후 더 이상 국정제로 교과서를 발행하지 않도록 교과서 발행 체제를 전면 재검토하라.

1. 겨우 이 정도의 국정 교과서를 발행할 능력 밖에 안 되는 박근혜 정부는 중등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

 

 

2014년 12월 09

 

친일·독재미화와 교과서개악을 저지하는

역사정의실천연대


상임대표한상권(학술단체협의회 공동대표)

공동대표김정훈(전국교직원노동조합 위원장)

                                                                   박범이(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회장)

                                                                   신승철(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이완기(민주언론시민연합 상임대표)

                                                                   임헌영(민족문제연구소장)

                                                                   정동익(사월혁명회의장)

국회긴급토론회-초등사회교과서.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72700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84930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86541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83173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93554   대한민국사랑
6969 박원순(18%)>문재인(13%)>김무성·안철수(7%) 순 5 2 6087 2014.12.16(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968 현대 등 졸부들의 비겁한 꼼수, 정몽준 생색내기 나눔 인색 정치 0 6220   철수랑
6967 문고리 3인방은 신성불가침? 1 5213   title: 태극기미개인
6966 '전교조의 박근혜 퇴진은 표현의 자유'라 했던 서울시 교육감 조희연, 선거법 위반으로 기소 1 5646   철수랑
6965 관피아 방지법, 관가도 재계도 찬바람 부나? 갑질, 특권, 전횡, 독점, 불법 사라질까? 1 6404   철수랑
» 초등 역사(사회5-2) 국정 교과서 개발을 즉각 중단하라 file 2 10549   철수랑
6963 치욕의 역사 현장 삼전도에 세워진 ‘제2롯데월드’, 바벨탑 되어서는 안 돼 1 6296   철수랑
6962 새정연이 공중분해 하는 것은 시간문제인듯...그럼,안 철수는? 1 6983   title: 태극기미개인
6961 미국 언론 최초로 박근헤의 탄핵,해임 가능성 언급한 CNBC 3 6756   title: 태극기미개인
6960 박근혜는 나라 걱정하는데, 국민들은 지옥이 따로 없다고 할까? 0 6046   철수랑
6959 청와대의 원시적 권력싸움 진흙탕 공방, 국가가 어디로 가는가? 0 7046   철수랑
6958 안철수 의원님 주변에 올곧은 성품을 가진 강직한 인물들이 많이 모이기를 소망합니다 4 2 7035 2017.07.03(by 비회원(guest)) 교양있는부자
6957 졸부들의 비겁 비리 종합판- 시민권 이용 외국인 자처 LG 3세 구본호, 수천억 팔고 먹튀? 1 6463   철수랑
6956 안철수 의원님을 본받아서 어려운 이웃에게 좋은 일을 하시는 분들이 많아지면 사회가 조금이라도 밝아질 것입니다 0 6112   교양있는부자
6955 박근혜 정치, 아마추어? 프로? 위장된 ‘자뻑’? 1 3 5165 2014.12.06(by 다산제자) 철수랑
6954 김문수, 朴대통령 두둔하며 서강대생들과 대립각 3 1 5442 2014.12.10(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953 현대중공업 귀족노조 정몽준이 나서라며 파업, 3분기 3조 적자 0 6312   철수랑
6952 박근혜, 세월호 희생에 번민으로 잠 못 이뤄? / 이젠 국민들이 번민으로 잠 못 이뤄 0 5606   철수랑
6951 박근혜의 방산비리 메머드 합동수사단 의지, 회심의 수? 전시용? 0 9347   철수랑
6950 신라 진성여왕은 각간 위홍이라는 사람과 .... 동시대에 최치원 선생님이 계셨지만 .... 5 4 18020 2015.02.18(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8 39 40 41 42 43 44 45 46 47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