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대한항공 하기 사무장 "조현아 전 부사장 욕설에 폭행"

 

기사입력 2014.12.12 21:43:51 매일경제신문 인용

 

 '땅콩 회항' 사건으로 비행기에서 하기한 사무장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으로부터 욕설을 듣고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사무장은 12일 KBS와의 인터뷰에서 "이런 모욕감과 인간적 치욕은

겪어보지  않으면 모른다"며   "당장 연락해서 비행기 세워, 나 비행기 못가게

할거야"라고 했다고 전했다.

당시 여승무원과 사무장은 무릎을 꿇고 있었다는 것이 그의 설명.

또 사건 이후 대한항공 직원 대여섯명이 거의 매일 집으로 찾아와 "사무장이

매뉴얼을 숙지하지 못해 조 전 부사장이 화를 냈지만 욕을 한 적은 없고 자신이

 스스로 비행기에서 내린 것"이라고  거짓 진술을 하도록 강요했다고 말했다.

앞서 조현아 전 부사장은 이날 오후 국토교통부의 사실조사를 받기 위해 김포공항 인근의

국토부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 건물로 들어서다 취재진 앞에서 고개를

 푹 숙여 인사한 뒤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는 승무원과 사무장에게 사과하겠느냐는 질문에 “진심으로 사과하겠다”고 했으며,

직접 하겠느냐고 재차 묻자 “직접 하겠다”고 답했다.

조 전 부사장은 기내에서 고성을 지르거나 욕설을 했느냐는 질문에는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만 답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도 이날 오후 1시 30분께 서울 강서구 공항동 본사에서 “제 여식의

 어리석은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켜 대한항공 회장으로서, 아버지로서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한다”면서 “너그러운 용서를 다시 한번 바란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이어 “국토부와 검찰의 조사 결과와 상관없이 조현아를 대한항공 부사장은 물론

계열사 등기이사와 계열사 대표 등 그룹 내 모든 자리에서 물러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 전 부사장은 5일 뉴욕발 대한항공 일등석에서 승무원의 견과류 제공 서비스를 문제 삼아

사무장을 질책하며 이륙 준비 중인 항공기를 되돌려 사무장을 내리게 해 항공보안법 등을

위반한 혐의를 받고 있다

 

=> 그동안 보도된 내용에 따르면  사무장과 여승무원은  바뀐 매뉴얼에 따라 서비스를

     맞게 했고,  오히려 부사장 조현아씨가   과거의 매뉴얼을 근거로   올바르게  일하는

    직원을  야단쳤다는 것이다

 

우리 정치판에도 시대가 바뀐 줄 모르고   1970년대의  자기 아버지 방식으로 국민을

억압해야 한다고  또옹고집을  부리는 사람이  있으니 조현아와 닮아 보인다

 

바뀐 기준에 따라   올바르게 일하는 직원을 나무라는          과거 기준의 부사장과

올바른 사회인식으로  사회발전을 추구하려는 국민을 바보 취급하여   1970년대의 기준을

적용하려는    시대에 뒤떨어진   면은      결과도 같게 될 것이다

모르면서 고집부리는  사람은  언제나 뒤늦게  후회한다  

 

 다음에는 꼬옥  잘아는 사람이 면장을 맡아서  面이  건전하게 발전하고  面民의 마음도

 편안하기를 바란다

 

 

 
 

 

  • ?
    교양있는부자 2014.12.23 13:05

    2012, 12, 17  프레시안 이명선 기자  발췌 인용

    " ....한홍구( 항일 독립 운동가 집안의 후손 ) 교수는 과거 감시와  억압에서 벗어나고자 한 게

     '민주화'인데     "이명박 정권 들어 ( '80년 민주화' 이전 보다    더 심해졌다"고 비판했다.

    "강연을 갔다가 쇼크를 받았는데,  어린아이들에게  장래희망이 뭐냐고  물으면
    '정규직'이라고 한다.   이게 말이 되나?

    30년 전 그 어려웠던 시절에도 과학자, 운동선수 등의 꿈을 꿨었는데
    오죽 부모가 덜덜덜 떨었으면 (아이들이) 그렇게 됐겠어요?

    양극화 이렇게 심각하게 되고, 없는 집 자식들은 아무리 희망이 없다고 해도 그렇지,
    꿈이 '정규직'이라는 것으로 떨어져 버리다니…. "

     

    =>  한홍구 교수님의 할아버지 형제 분들이 항일 독립 운동가이신데  < 일조각 >이라는 출판사를

         설립하신  한만년 선생의  부친인 한기악 선생님은  독립운동가이시며 동아일보의 창립 멤버

        이십니다 

        한홍구 교수님의 부친은 한만년  선셍입니다

     

      책이 필요한 경우 되도록이면   애국자 집안의 후손을  돕는다는 마음으로  < 일조각 > 출판의 책을 

     사주시라고  부탁을 드리고자 합니다

      건전한 상식을 가진 분들은  친일 앞잡이 후예들의  우민화 전략에  따른  3S 우롱 당하지 않고

      애국자 후손들이   펴낸 책을  더  사랑 할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52736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63835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63302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63040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73559   대한민국사랑
6989 “4류 유권자”와 “4류 정치”부터 청산돼야 .... 4류 정치의 뿌리는 4류 유권자 7 2 6871 2015.02.01(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988 진보당 의원들과 함께 법을 만든 국회의원들의 의원직은 어떻게 되나? 그 법들은 모두 폐기? 1 1 5518 2014.12.24(by 미개인) 철수랑
6987 원전 대재앙 공포, 북한 의혹으로 책임 전가하고 도망가려고? 밥만 축내는 멍청이 나쁜 인간들 1 0 7491 2014.12.24(by 미개인) 철수랑
6986 속여도 속는다고 생각도 못하게 하는 정치와 수사 기술을 수출하면 대박 1 1 5538 2014.12.23(by 교양있는부자) 철수랑
6985 삼성 이재용의 전 부인 대상(미원)그룹 상무 임세령 보폭 달라져 / 0.1%의 혼맥이 대한민국 지배 0 11742   철수랑
6984 이명박근혜의 최경환 초이노믹스 포퓰리즘 자충수, 국민만 위기로 내몰렸다 0 5104   철수랑
6983 왜 우리는 국민이 목말라 해야 하는가? 0 4645   철수랑
6982 600만 비정규직 어두운 현실 다룬 "카트" , 누구나 영화 속의 주인공 될 수 있는 현실. 0 8529   철수랑
6981 지난 대선은 명백한 부정선거 / 어둠은 빛을 절대로 이길 수 없다 1 5604   철수랑
6980 러시아 부도위기 우려, 우리 경제에 기회? 2 7511   철수랑
6979 임종인 탈당 선언문 "잡탕정당 희망없다 ...." 2007, 01, 22 발표했던 10배의 충격파에 진입 그리고 안철수 의원... 11 1 6518 2015.02.01(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978 누가 더 북한스럽고 공산주의식 발상인가? 1 3748   철수랑
6977 7선 국회의원 정몽준 "장남 초고속 상무로 장녀는 5천억 재단 기획", 역시나 꼼수 졸부들 0 8765   철수랑
6976 현대 쏘나타 죽음의 공포 급발진 사고 1위 공포확산 나몰라라... 정몽구가 직접 타봐야 0 10193   철수랑
6975 [토론회 참석 요청] 2015년 북한 신년사 분석과 정세 전망 0 8049   철수랑
6974 박근혜 통일대박과 반대로 가는 통일비용론, 학문이 아니고 소설? 1 4896   철수랑
6973 최경환의 벼랑 질주 배짱 운전, 비판 무시 홀로 성장 - 가계빚 시한폭탄 폭발 가능성 0 5364   철수랑
6972 1979년 12월 12일에 전두환, 노태우, 정호용 등 하나회 군인에 의한 권력 장악 개시 = 12, 12 사태 0 12709   교양있는부자
» 잘 아는 사람이 면장을 해야 面이 발전하고 面民의 마음도 편안하다 1 0 6214 2014.12.2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970 이런 경찰이 사랑 받을 경찰이다 0 4876   교양있는부자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7 38 39 40 41 42 43 44 45 46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