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김광두, " 靑 3인방,  금융권 인사에도 개입"

 
2014, 12, 26   뷰스 앤 뉴스, 김동현 기자 인용
 
박근혜 대통령 싱크탱크였던 국가미래연구원의 김광두 원장은 26일
 "최근 금융감독당국의 한 고위 인사가 청와대의 권력 핵심실세와 친하다는 것을
 내세워  금융회사에 일일이 전화를 걸어 인사 개입을 한다는 얘기가 파다하다"며
 청와대 권력실세, 즉 3인방의 금융 인사개입설을 주장해 파장을 예고했다.

26일 <한겨레>에 따르면 김 원장은 지난 18일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더 나아가 "요즘은 한 금융지주 회장에게 누구를 자르라는 압력을
넣는다고 한다.
그래서 국회 정무위원장에게 '이를 알고 있느냐'고 물었더니 '안다'고 했다"며
 "대통령에게 누를 끼치는 일인데 왜 주의를 안 주냐고 했더니
주의를 줬다고 하더라
 
 그런데 왜 말을 안 듣냐고 물었더니 '최경환 부총리와 안종범 청와대 경제수석이
 뒤에서  봐준다는 얘기가 있다'고 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현재 국회 정무위원장은 친박인 정우택 새누리당 의원이다.

그는 "그래서 내가 안 수석에게 전화를 걸어, 당신이 봐준다는 얘기가 있는데
맞느냐고 물었다. 그랬더니 안 수석은 아니라고 부정했다"며
 "과거에 그 사람(청와대 권력 실세)과 일했던 인사에게 연락해,
 대통령이 큰 손해  나는 일 아니냐고 그랬다.
그 인사가 (권력 실세에게) 전화를 해서 물으니, (금융감독당국 고위인사의 뒷배경이)
자기는 아니고 안종범 수석이라고 답했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그는 문제의 권력실세가 청와대 3인방 중 하나냐고 묻자, "“맞다"고 확인해줬다.

이밖에 그는 현오석 초대 경제부총리 기용에 대해서도
 "왜 그런 사람을 시켰는지 모르겠다.
최 부총리에게도 차라리 당신이 지난해 먼저 맡았어야 했다고 말했다.
 
지난 2년간 아무것도 안 하고 시간만 다 보낸 꼴이 됐다.
대통령의 (의사결정) 수준이 납득이 안 된다. 최 부총리도 모르겠다고 하더라"고
현오석 기용 배경에도 실세가 개입된 게 아니냐는 의혹의 눈길을 보냈다.

그는 박 대통령의 경제운용에 대해서도 "나도 대단히 안타깝다.
객관적으로 다들 대통령이 못한다고 하고, 내가 봐도 그렇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박 대통령이 대기업들에게 창조경제혁신센터 지원을 맡기고 있는 데 대해서도
 “새 아이디어는 벤처 중소기업이 내놓는 것이다.  어느 나라든 대기업이 하는 곳은 없다.
그런데 정부는 당장 성과를 내려고 대기업을 끌어들이고 있다.
이런 방법으로는 창조경제를 위한 생태계 조성이 안 된다”고 힐난했다.

그는 자신의 입각 가능성에 대해서도 "난 안 한다. 학자가 정치인을 도울 때는
 ‘자기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서인데, 지금은 어렵다"고 강조했다.
 
=>  대선 때 지지했던 인사들도  능력이 부족한 것으로  인정하는 추세다
 
      다음 대통령은 능력도 없으면서 혹세무민과 교언영색으로  감언이설을 늘어놓는
      정치배우가 아니라  진심으로 국민에게 봉사하려는  능력있는  분이었으면 좋겠다
 
  • profile
    title: 태극기미개인 2014.12.27 20:38

    속속 비리가 드러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청와대에 꼬불쳐두고 여전히 조종을 당하고 있는 이 귀태정권!
    소망인지,예언인지 모를,내년이면 그네가 하야하게 된다는 것이 현실이 되길...

  • ?
    교양있는부자 2014.12.30 19:21

    "정윤회 문건" 손익계산서 .... 팽 당한 박지만

    출처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067849&CMPT_CD=A029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57311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68570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68232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67821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78259   대한민국사랑
7009 2012년 대선 단일화를 돌아보는 책 기획 중! 0 4338   title: 태극기미개인
7008 성공한 쿠데타 망발 종식과 국민주권 강탈을 막는 길 0 5965   철수랑
7007 안철수 "'안철수는 왜?' 출간, 상의한 적 없어" 0 3630   일파만파
7006 다시 ‘새정치’ 길찾는 安사람들 0 3619   일파만파
7005 옛 安측 인사들 신당창당 참여 논의…15일 모임도 1 5689   일파만파
7004 제2사고월드 바벨탑 저주의 별칭 얻은 제2롯데월드의 오너, 적자 속 고배당 등 도덕불감증 최고조 1 0 7465 2015.01.05(by 철수랑) 철수랑
7003 박주선 “당명변경 ? 안철수 나가라는 것이냐” .... 통합정신 부정이자 분열행위 5 1 6631 2015.01.08(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7002 국가 개조 - 빼앗긴 주권에도 봄은 오는가? 0 3426   철수랑
7001 文·朴 "민주당으로 당명 변경"…安 "반대" 1 1 3840 2015.01.02(by 퇴직교사) 일파만파
7000 박근혜와 국회는 ‘투표소에서 수개표’ 입법으로 주권을 국민에게 돌려주어야 해 0 5682   철수랑
6999 국민은 우롱의 대상이 되고,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는 나라 0 4783   철수랑
6998 금융소득 슈퍼부자들 죽기 전에 증여(상속?) 확산, 세금도 덜 내고 1 10025   철수랑
6997 김종인 "학자-언론인-법관 3직종이 진실 밝혀야..." 1 0 5464 2015.01.02(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996 [알림]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 시도 무엇이 문제인가?' / 일제,미군정,이승만 때도 없었던 유신독재 박정희 전유물 ... 0 4945   철수랑
6995 박근혜 대박? 새정치연합 쪽박? 1 0 4882 2014.12.30(by 교양있는부자) 철수랑
6994 오키나와의 미 해병대 전투부대는 겨우 800명, ‘억지력 필요론’ 주장은 미국 비위 맞추는 비굴한 심리 0 7101   철수랑
» 김광두 "靑 3인방, 금융권 인사에도 개입" 2 2 4998 2014.12.30(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992 최태원 등 무능 범죄자 재벌 가석방, 재범을 부추키는 상식을 포기한 정경유착 2 1 7970 2014.12.28(by 교양있는부자) 철수랑
6991 2014년 사자성어, 지록위마에 적반하장을 더 해야 1 6817   철수랑
6990 1800만 직장인들이 가슴으로 본 ‘미생’, 약자 보호를 주장해도 종북 좌빨로 폄하 안 되기를 1 1 9107 2014.12.28(by 교양있는부자)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6 37 38 39 40 41 42 43 44 45 ... 391 Next
/ 391